참가후기

Waterloo 이재형

2014.04.11 IRO 해외단기유학

출국전 준비



 

학교에서 단기유학 모집에 합격한 후 워털루 대학에 지원서를 내야 하는데, 이때 무슨 과목을 들을지를 적어야 합니다. 물론 캐나다에 가서 얼마든지 바꿀 수 있지만, 미리 무슨 과목을 들을 지를 정하면 훨씬 도움이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http://ugradcalendar.uwaterloo.ca/page/uWaterloo-Undergraduate-Calendar-Access 에서 워털루 대학에서 제공하는 모든 과목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으며,http://www.adm.uwaterloo.ca/infocour/CIR/SA/under.html 에서 특정 학기에 열리는 과목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두 페이지를 참고해서 시간표를 짜서 신청하세요. 3~5개 과목을 신청할 수 있는데, 4과목을 듣는 것이 가장 일반적입니다. 또한 캐나다에서는 교과서가 비싸므로(1~200$ 정도) 국제판을 살 수 있다면 그걸 사가는 게 좋습니다.

 

 입학허가가 나면 가장 먼저 준비해야 할 것이 비행기표입니다. 단기유학 입학 확정이 난 이후 바로 항공사나 온라인 예매를 통해 비행기표를 예매해야 비용을 아낄 수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학교 내 대아여행사를 통해 인천홍콩경유→LA 로 들어가서 토론토홍콩경유인천으로 돌아오는 캐세이퍼시픽 티켓을 예매했습니다. 200만원 약간 안 되었던 것 같네요.

 

 비자의 경우는 6개월 이상,  2학기 이상의 장기 체류자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1학기동안만이라면 필요하지 않습니다. 또한 가기 전에 미국을 여행하려면 반드시 비자나 ESTA(전자여권용) 신청이 필요합니다. 전자여권+ ESTA쪽이 훨씬 싸니 하나 만드시고 ESTA 검색하셔서 사이트에서 신청하세요. 별 어려운것 없으니 대행하지 마시고 본인이 직접 하는게 낫습니다. 돈만 비쌉니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캐나다에서 살 방을 마련하는 겁니다. 2학기 이상을 다니는 거라면 여러 기숙사를 선택할 수 있지만. 1학기만 다니는 거라면 WCRI가 유일합니다. 한 학기에 보증금 포함 1400불 정도를 내면 되며, 학교와 매우 가까운 위치에 있지만 인원이 제한되어 있어 미리 신청하는 것이 필수입니다.http://www.wcri.coop/ 에서 정보를 찾을 수 있으므로, 홈페이지를 자주 체크해서 지원하도록 하세요. 만약WCRI를 지원하지 못했을 경우, 학교 외부에서 방을 구해야 합니다. 저도 학교 바깥에서 방을 구했었는데요,http://www.och.uwaterloo.ca/ 의 오른쪽 편에 있는 ‘search listings’ 에서 현재 구할 수 있는 방 목록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350~600$ 정도가 일반적이며, 위치나 시설, 여러가지 옵션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Fully furnished 된 경우 방에 침대, 의자, 책상 등이 모두 갖춰진 경우입니다.http://www.grt.ca/en/routesschedules/routemap.asp 에서 워털루 시의 버스 노선도를 확인할 수 있으니, 집 주변에 가까운 버스 노선이 지나가는지를 확인하시고 집주인에게 연락을 하면 됩니다.

 

 그 외의 준비할 것들은 학교에서 반드시 요구하는 여행기간 중의 여행자 보험, 그리고 워털루 대학에서 요구하는 UHIP 보험 및 등록금 송금 등입니다. 전자는 보험 회사를 통해 가입을 하시구요, 후자는http://quest.uwaterloo.ca 에서 금액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quest 아이디는 입학 허가서에 쓰여 있습니다. 처음 로그인하는 경우 로그인 페이지 밑의 WatIAM 웹사이트를 방문하여 activation을 거쳐야 합니다. 그리고 한국에서 quest를 접속할 때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경우 언어가 달라 접속할 수 없다고 나오는데, 이는 quest 로그인 페이지 https://quest.pecs.uwaterloo.ca/psp/SS/?cmd=login&languageCd=KOR& 에서 뒷부분의 KOREN으로 바꿔주시면 다른 웹브라우저를 사용하지 않아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매번 치기 귀찮으니 즐겨찾기를 해 놓으시면 편할 겁니다.

 

여행정보

북미권 대학으로 유학을 가므로 단기유학 전후로 미국이나 캐나다를 여행할 겁니다. 제 경우는 학기 시작 전LA에서 여행을 시작해 라스베가스를 거쳐 뉴욕을 여행했습니다. 한국과 북미의 시차는 대략 15~13시간정도 차이가 나니 이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한국 시간에서 13~15시간을 빼면 됩니다. LA나 기타 미국 도시들의 경우 교포들이 많이 살기 때문에 민박이나 한인 택시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유스호스텔보다는 약간 비싸지만 비교적 안전한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안전 문제에서는 비교적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http://www.hanintel.com/ 이나 다른 사이트들을 통해 미리 예약을 하고 가기를 권합니다. 다만 몇몇 장소의 경우 위험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 이용시 꼭 목적지와 가장 가까운 역에 내려야 합니다. 또한 동양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기가 최근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서비스나 물건을 사기 전에는 꼭 가격을 물어보고 이용하여야 합니다.

            

-LA는 뉴욕과 더불어 한국에 가장 많이 알려진 도시이기도 하지만 LA의 행정적 구역은 매우 넓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관광지라기보다는 거주용 도시 같은 느낌이 났습니다. 따라서 장기간 머무르기보다는 단기간 헐리우드나 비벌리 힐즈, 산타 모니카 등의 주요한 명소 위주로 여행하는 걸 추천합니다.

 

라스베가스에서는 스트립이라고 부르는 유명 호텔들이 밀집해 있는 거리가 있습니다. 온갖 테마들로 꾸며진 다양한 호텔들이 세워져 있어 매우 화려하고 유명 쇼들이 열리는 거리입니다. 따라서 스트립에서 최대한 가까운 곳에 숙소를 잡아야 합니다. 너무 멀면 다니기 불편합니다. 또한 스카이 다이빙서부터 사막 바이킹 등의 여러가지 레저 활동을 즐길 수 있으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랜드 캐년 투어를 주로 이 도시에서 출발하므로 그랜드 캐년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분들은 라스베가스를 꼭 들러야 합니다. 버스나 비행기로 가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버스가 싸기는 하지만 캐년까지 5~6시간 정도가 걸리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http://www.scenic.com/ 에서 예약할 수 있습니다.

            

뉴욕에 도착하면 주로 JFK 공항에 내릴 겁니다. 뉴욕 중심가인 맨하탄과는 거리가 꽤 있기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는데, 택시가 조금 비싸긴 하지만 가격이 거의 일정해(55~60$ 정도) 뉴욕에 처음 왔다면 이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밴 버스의 경우 사기를 치는 경우가 많아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반드시 가격을 물어보고 타야합니다. 잘못했다가는 200$가 넘는 돈을 물게 됩니다. 주로 고층 빌딩이 가득한 맨하탄 지역에서 여행을 하게 되는데, 맨하탄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교통수단은 많지만 동서를 연결하는 교통수단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미국의 경우 항공 교통이 발달해 도시간 비행기 요금이 싼 편입니다. LA서 라스베가스까지 60$, 라스베가스에서 뉴욕까지 150$ 정도입니다.

 

생활정보

워털루에서 가장 가까운 국제공항은 토론토 피어슨 공항입니다. 시간을 잘 맞추면 학교에서 제공하는 픽업버스를 타고 워털루까지 무료로 갈 수 있지만(언제 탈 수 있는지 메일이 올 겁니다) 대부분의 경우는 미리 예약을 하고 오기 때문에 타기 힘듭니다. 따라서 버스를 이용해 워털루까지 이동을 합니다. 피어슨 공항에 내린 후 국내선 터미널로 이동한 후 square bus terminal로 이동하는 시내버스를 탑니다. 그 후 Waterloo 방면으로 가는 Gobus를 타면 워털루 대학 내의 Davis Center 앞에서 하차하게 될 겁니다. http://uwaterloo.ca/map/ 에서 위치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그 후 버스나 도보로 숙소로 이동하시면 됩니다. 편도 요금 2.5$이며, 지정된 시간 내에는 환승이 가능합니다.

            

일단 숙소에 도착한 후에는 가능한 한 빨리 학생증과 UHIP 보험증을 수령해야 합니다. 학생증이 있으면 워털루 시의 모든 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캐나다의 치료비는 미국보다는 덜하지만 매우 비싸므로, 보험이 없으면 이를 다 지불하여야 합니다. 따라서 UHIP 보험증을 최대한 빨리 수령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병원을 이용한 후 보험증을 수령해서 처리하는 방법도 있기는 하지만, 다시 병원에 가서 이런저런 행정적 절차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귀찮습니다. 저도 응급실을 갔다가 초음파, X선 촬영 및 혈액검사를 마친 후 370$를 청구받았지만 보험증을 미리 제시해서 전액 감면받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학생증은 SLC 지하의 발급실에서, UHIP NH에서 발급합니다(위의 지도에서 위치를 참조하세요).

            

또한 은행 계좌를 만들어 놓으면 좋습니다. 한국에서 국제결제가 가능한 카드를 가지고 다녀도 되지만, 이용시마다 매번 수수료가 붙기 때문에(1% 정도입니다) 큰 돈을 지니고 있어야 한다면 계좌를 개설해 한국에서 송금을 받거나 하는 것이 훨씬 경제적입니다. SLC 지하 1층의 CIBC에서 계좌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계좌 개설시 학생 비자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지만(6개월 이상의 장기 체류시 꼭 필요합니다) 그 이하의 경우 설명을 하면 계좌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발급시 체크카드를 주는데, 이게 없으면 동전 무지하게 생깁니다. 이것 때문에라도 계좌를 계설하는걸 추천합니다. 모든 서류 발급이나 물건 수령(택배같은)의 경우 여권 등의 공적인 신분증을 요구하기 때문에 꼭 지참하시길 바랍니다.

            

일단 짐을 다 풀었으면 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사러 가야 할 텐데요, 캐나다는 우리나라처럼 근처에 슈퍼가 좀 멉니다. 가격도 할인점에 비하면 비싸구요. 대형 마트가 훨씬 싸니까 그걸 이용하는게 훨씬 쌉니다. 워털루 대학 Davis Center 맞은편에서 출발하는 Iexpress 201번을 타고 Conestoga mall을 주로 찾을 겁니다. 수업 끝나고 장보러 가기가 편하니까요. 마트별로 학생할인을 해 주는 요일이 있으니 꼭 알아보시고 이용하세요(Conestoga mall 내의 Zehrs는 매주 화요일 10% 할인, Sobeys의 경우는 화, , 목요일 할인). 그리고 캐나다의 모든 물건 가격은 세금 불포함 가격입니다. 계산시 세금이 추가되니 주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