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Summer Session]University of Westminster (2010-10-05)

2014.04.30 류희랑 Summer Session

[Summer Session]University of Westminster

 

1. 출국준비

먼저 항공권을 바로 구입했는데 인터넷으로 파리in 로마out으로 100만원정도에 싸게 구할 수 있었다. 그후 대아여행사를 통해 유학생보험과 그 뒤 여행할 것을 위한 여행자보험을 들었고, 딱히 수업을 위한 준비보다는 그 후에 여행할 것을 위해 유로스타를 예약하고 유레일 패스를 사는 등의 준비를 많이 하였다.

 

 

2. 과목정보

과목이 7월달에 하는 것은 English Language, Academic English, English Language & Culture, Business English 이렇게 4종류가 있었는데 나중에 보니 English Language & Culture랑 English Language이랑 똑같은 것 같고, 수료증에도 그냥 English as a Foriegn Language라고 적혀있다. 그래서 이 2과목 중 고민할 필요는 없다. 수업내용은 선생님이 누군가에 따라 많이 바뀌었다. 수업을 일주일의 5일을 3일과 2일로 나누어 다른 선생님이 들어온다. 첫 번째 선생님은 수업시간마다 듣기, 쓰기, 읽기, 말하기를 균형있게 모두 다루려고 노력하셨으며, 두 번째 선생님은 말하기에 중점을 두셨고 카리스마가 있으셔서 수업이 재미있었다. 이때 두 번째 선생님이 중간에 휴가를 내셔서 다른 선생님으로 교체가 되었는데 이 선생님은 문법에 치중하여 수업이 약간 어렵기도 했는데 정말 뭔가를 얻어간다는 느낌이 들어 정말 좋았다.

 

3. 기숙사 신청

학교 수업 건물은 1존에 있는데 기숙사는 4존에 있다고 하여 주변의 한인민박을 이용하였다. 우리가 이용한 곳은 Elephant & Castle역 근처에 있는 곳인데 아침에 빵 주는 것말고는 식사를 제공하지 않아 가격이 싼 편이였다. 하지만 한 달동안 런던에 지내는 데 매끼 밥을 제공하는 곳이 밥값을 생각한다면 더 싸고 몸에도 좋을 것같다. 그리고 내가 지냈던 한인민박은 주방에서 요리를 할 수 없어서 계속 사먹으면서 한 달동안 지내려니 힘들었다. 여러 유럽관련 커뮤니티들에서 숙소평을 잘 보고 선택할 필요가 있다.

 

4. 유학경비

학교 수업료가 630파운드, 숙소가 약 400파운드, 그 외(교통비, 밥값, 쇼핑, 뮤지컬 1편, 연극 1편 등) 500파운드 정도 들었다. 한화로는 수업료가 110만원, 나머지 현지에서 쓴 돈이 900파운드정도라서 약 180만원?정도 들었다. 또 비행기값이 100만원에 유학생 보험이 10만원 그래서 total 400만원정도 쓴 것 같다.

 

5. 여행정보

주말에는 학교를 안가도 되니까 인근에 위치한 옥스퍼드나 캠브리지를 방문하는 것도 좋다. 또 학교에서 운영하는 cultural program에서 옥스퍼드를 가는 것에 참가했는데 단체로 하니까 교통비도 할인되고 각종 입장료도 할인되어 그 것만으로도 좋고 설명해주는 것도 좋다. 대영박물관 투어같이 인기가 많은 날은 예약하는 날에 안가면 자리가 없기 때문에 신경써서 예약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