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York University

2014.04.28 조현웅 Summer Session

저는 캐나다에 있는 York University의 부설 영어 교육기관인 YUELI에서 제공하는 SLP (Summer Language Program)에 다녀왔습니다. 이 학교는 Business 관련하여 상당히 탑 클래스에 속해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냥 유명한 공과 관련된 대학으로 가보는 것보다는 교과목을 연수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문과쪽의 대학에 가보고 싶어 찾다가 결국 이 대학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캐나다에 갈 때는 미국처럼 비자를 받을 필요가 없이 여권만 있으면 가능하기 때문에 학기 중에 서울을 다녀와야 하는 등의 번거로움이 없다는 것도 크게 작용하였습니다.

 

출국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비행기표를 예약하는 것인데 일찍부터 계속 찾아보기 시작하였으나 결국 저렴한 편인 케세이퍼시픽의 예약을 놓치게 되어 에어캐나다로 예약하였습니다. 그러다가 천우신조로 학생할인 특가로 나오는 대한항공의 좌석을 확보하게 되어 예산을 거의 60만원 가량 절약할 수 있었습니다. 항공권을 발 빠르게 예약하지 않으면 적어도 50만원 이상 비싼 비행기를 타야 되므로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여름에 가는 것이므로 긴팔 옷을 별로 준비하지 않았으나 캐나다의 밤과 새벽은 상당히 쌀쌀하므로 한두벌 정도는 챙겨가는게 좋을 것입니다. 저의 경우에는 문법책과 단어책을 한권씩 가져갔으나 결국 가서 외국 친구들을 많이 사겨서 speaking만을 중점적으로 하고 왔기 때문에 책은 거의 무게만 차지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나머지는 일반적으로 생필품만 어느 정도 가져가면 기타 외국여행과 크게 다르지 않겠습니다.

 

교과목을 연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특정 과목에 대한 정보는 없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수강하게 될 경우에 일반적으로 모두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됩니다. 기숙사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약간의 돈이 더 들지만 1인실이고 가격에 비하여 상당히 괜찮은 방이라고 생각되므로 직접 가서 한 달 가량 묵을 숙소를 찾는 것보다는 훨씬 효율적일 것입니다. 음식과 기숙사 그리고 프로그램과 프로그램에 속해 있는 투어들을 다 합쳐서 $3200정도입니다. 하지만 막상 직접 가서 따져보면 절대 비싼 가격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일단 제가 가서 정말 만족하고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정말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이 곳은 일단 가격이 약간 기타 학원에 비해 비싼감이 있고 토론토에서 약간 외곽지역이기도 하여 제가 들을 때에는 저희 프로그램 100여명 가운데 한국인이 저와 우리 학교에서 함께 간 친구, 그리고 일본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던 누나 한 명 뿐이었습니다. 이처럼 한국인이 적은 것이 정말 외국인 친구를 많이 사귀고 영어를 많이 사용해보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었던 가장 큰 좋은 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조금 나가면 한인타운도 있기 때문에 한국에 대한 그리움이나 음식 문제도 크지 않습니다. 게다가 매 층마다 조리실이 3곳 정도 마련되어 있고, 학교안에 있는 슈퍼마켓과 기타 식당에 한국인 주인분들이 많기 때문에 국산 라면도 매우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어서 언제라도 라면 정도는 손쉽게 해먹을 수 있습니다.

 

가격이 약간 비싼 것도 학원들은 밥이나 숙소 여행들을 포함하지 않아서 인 것이지 막상 수업을 듣는 가격은 크게 비싸지 않습니다. 아침, 점심은 쿠폰을 받아서 10여 곳의 식당들 중 한 곳에 들어가서 음식을 골라먹을 수 있으며 그 가지 수는 한 달 내내 다른 음식을 먹어도 모두 맛[바른말 고운말을 사용합시다.] 못 할 정도입니다. 게다가 저녁과 주말을 위해서 얼마간의 돈을 주는데 제가 계산해 봤을 때 한 끼에 $7정도의 돈을 준 것 같았습니다. 아주 넉넉하지는 않지만 일단 밥은 다 해결되고 숙소도 해결되기 때문에 더 이상의 추가적인 지출은 별로 없겠다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게다가 중요한 것은 매우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서 토론토 주변에 투어나 밤에 특별한 행사들이 매우 자주 있습니다. 게다가 투어를 통해서 버스타고 이동하는 것이나 이런저런 특별한 저녁식사 등이 모두 가격에 포함되어 있는 것이기 때문에 처음에 비싸다고 생각했던 마음이 점차 바뀌었습니다. 마지막에는 크루져를 한 대 빌려서 그 안에서 파티도 하는 등 상당히 독특한 경험을 많이 할 수 있었으며 외국인 친구들과 항상 시내도 놀러가고 이런저런 파티에도 가는 등 정말 다양한 활동을 하였습니다.

 

그 곳에 오는 사람들은 대부분 홍콩, 중국, 일본, 대만등 동양계가 주류를 이룹니다. 거기에 이탈리아, 우즈벡, 브라질 등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과 만날 수 있습니다. 저는 그 곳에서 이탈리아와 우즈벡 그리고 일본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며 종종 축구도 하고 술도 마시고 쇼핑도 같이하면서 재미있게 지냈습니다. 일본과 홍콩의 친구들과는 시내에 자주 나가서 영화도 두 번이나 보았습니다. 토론토는 미국에서 만드는 영화가 거의 바로바로 개봉하기 때문에 국내의 미개봉 영화도 볼 수 있어서 상당히 독특한 경험으로 남을 수 있습니다.

 

비행기는 위에서도 말했듯이 대한항공의 학생할인 특가로 나온 항공권을 우연찮게 예약할 수 있어서 구매하게 되었고 가격은 유류할증료등을 포함해서 120만원 정도였습니다. 그렇지 않고 케세이퍼시픽을 탈 경우 140만원 정도를 생각해야 하고, 에어캐나다 등을 타게 될 경우는 180만원 정도를 생각하셔야 할 것입니다. 게다가 직항이 아닌 경우도 많지만 저의 경우 인천-토론토 직항이었기 때문에 상당히 운이 좋은 케이스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항공사들을 이용하여 미국 경유로 갈 수도 있지만 가격이 싼 반면에 미국 비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상당히 귀찮다고 할 수 있습니다. 비행기가 120만원 정도 하였고 수업료가 모두해서 $3200정도 하였으며, 좀 일찍가서 일주일 정도 캐나다 동부 여행을 하였기 때문에 총 500만원 정도의 지출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끼려고 하면 좀 더 아낄 수도 있겠으나 쇼핑도 약간씩 하고, 적당히 먹고 자고 하면서 힘들지 않게 여행하며 보내면 대부분 이 정도선의 지출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별로 과소비만 하지 않으신다면 500만원을 넘지는 않을 것입니다. 저의 경우는 물론 10일간의 여행에서 생활비의 대부분을 차지한 것이고, 프로그램을 듣는 동안에는 숙소와 식비가 거의 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수업료와 비행기외에는 거의 돈이 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토론토는 캐나다의 수도 오타와와 가까운 거리에 있어서 3시간 정도면 가볼 수 있습니다. 경관이 상당히 좋았고 가볼만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동쪽으로 더가면 몬트리올과 퀘백이 있는데 시간이 된다면 꼭 가볼 것을 추천합니다.

  저의 경우는 퀘백이 가장 좋았으며 퀘백에서 자전거를 빌려서 몽모렌시 폭포공원에 갔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나이아가라보다 폭은 훨씬 좁으나 높이가 더 높은 폭포인데 저에겐 나이아가라보다 더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토론토 근교에는 나이아가라가 1시간 정도 거리에 있기 때문에 안 가보면 안 되겠지요. 그리고 토론토에 원더랜드라는 놀이공원이 있는데 상당히 스릴넘치는 기구들이 잔뜩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잊지 못할 경험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