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York University in Canada

2014.04.28 김가람 Summer Session
1. 출국 준비   

 

처음에 어떤 학교로 summer session을 가야할 지 결정해야 했다. 일단 summer session의 목적이 어학연수이기 때문에 가능한 영어권 국가의 학교로 선택하려고 했다. 그 가운데 눈에 들어온 나라가 캐나다였다. 상대적으로 물가도 비싸지 않고 위도도 높아서 여름에 다녀오기엔 더욱 좋았다. 어떤 나라로 갈 지 결정하고 나니 그 다음부터는 선택하려고 하는 학교의 범위를 차근차근 범위를 좁혀나갈 수 있었다. 그래서 결정한 것이 Toronto에 있는 York university이다.

 

 대부분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summer session을 통해서 단순히 교과목이나 어학 프로그램을 수강하고 오는 것뿐만 아니라 계획을 좀 더 길게 잡아 방문하는 국가를 여행해보고 더 많은 것을 느끼는 기회로 삼고자 했다. 캐나다 동부에는 Quebec 지방이 있어 캐나다의 다양한 문화를 느낄 수 있는데, Toronto는 이러한 캐나다 동부에서 가장 큰 도시로 캐나다의 북미 국가로서의 특색 외에도 많은 것을 볼 수 있었다.

 

 York university의 경우 우리가 공부하는 공학과 관련된 부분에선 그리 유명하지 않지만 경제, 경영학과 관련된 부분은 손꼽히는 수준이라고 한다. York university의 이러한 특성을 통해서 우리 학교와는 다른 학교 분위기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렇게 방문할 학교가 결정되고 난 후, 본격적으로 출국 준비를 시작했다.

 

 먼저 아직 다른 국가를 방문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여권을 만들어야 했다. 여권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사진과 필요한 서류를 준비해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 제출 서류는 포항 시청으로 제출하면 되는데 최근 시청이 학교에서 가까운 곳으로 이동했기 때문에 더욱 편해졌다. 또는 교내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서 이 과정을 대리로 부탁할 수도 있다. 내 경우에는 특별한 수수료 없이 여권 신청비만 내면 여행사에서 이 과정을 대행해주었다. 여권은 신청하고 열흘 가량 지나야 나오기 때문에 미리미리 신청해 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해야 할 일이 해당 학교에 수강과목을 신청해서 summer session 전체의 일정을 짜고 거기에 맞춰서 항공권과 숙박시설을 예약하는 것이다. 나는 York university에 있는 YUELI (York University English Language Institute)에 있는 SLP (Summer Language Program)을 신청했다. 이 과목의 일정은 7월 말부터 8월 말까지 한 달로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7월 중순에 출국해서 프로그램이 시작하기 전에 주변을 여행하고 나서 수업을 수강한 뒤에 돌아오기로 했다. 그래서 여기에 맞춰 항공권을 예약해두고 도착한 이후에 수업을 들으러 학교를 다니기 전까지 필요한 숙소를 예약해 두었다.

 

 항공권의 경우 저가 항공사의 상품을 이용한다면 비교적 싸게 준비할 수 있겠지만 빠르게 예약을 해야 이러한 항공편을 준비할 수 있다. 실제로 출국은 7월 중순이었지만 이미 6월에 예약이 다 끝나 있었다. 이러한 저가 항공사를 이용하는 방법 말고 저렴하게 항공권을 이용하는 방법을 찾던 중 발견한 것이 항공사의 할인 행사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특히 방학을 맞이해서 어학연수 등을 통해서 해외로 나가는 학생들을 위한 할인이 있어서 이를 통해 저렴하게 항공권을 준비할 수 있었다.    이러한 출국 준비는 여권 준비나 보험 가입과 같이 혼자서 해야만 하는 부분도 있지만 만약 summer session을 같이 가는 친구가 있다면 여행 계획이나 항공권을 알아보는 일 같은 경우 서로 분담한다면 조금 더 편하게 진행할 수 있다. 나 역시 함께 가는 친구가 있어서 그 친구와 여행계획을 나눠서 준비하고 항공권의 경우 친구 아버님께서 관련 업계에 종사하시는 분을 통해서 알아봐 주셨다.

 

2. 과목 정보  

 

 앞에서도 말했듯이 이번 summer session에서 YUELI에서 운영하는 SLP을 수강하고 왔다. 이 program은 전반기의 경우 6월 말부터 7월 말까지 진행되고 후반기의 경우 7월 말부터 8월 말까지 진행된다. 나 역시 전반기 program에 참여해서 먼저 캐나다에 대해서 알고 난 후에 여행을 하고자 했으나 전반기 program이 학교 사정에 의해 취소되면서 후반기 program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program에서 배우는 내용으로는 학생들이 흔히 접할 수 있는 문화 콘텍스트와 관련된 부분을 통해서 영어를 사용하는데 어려움을 줄이는 것과 이를 위해서 필요한 기본적인 실수를 줄이는 것이 있다. 이를 위해서 매주 특별한 주제를 정해서 주중에는 그 주제에 대해 여러 국가를 알아보고 이에 대한 토론을 진행하고 주말에는 Toronto 및 주변을 방문하는 activity가 진행된다. program은 처음 시작할 때 간단한 test를 통해서 학생들의 수준을 확인하고 이에 맞춰서 class를 나누어 진행한다. 이 때문에 비슷한 수준의 학생들과 조금 더 편하게 수업을 진행할 수도 있었고 다른 학교에서 단체로 온 경우도 있었지만 같이 온 학생들끼리만 지내지 않고 많은 학생들을 볼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었다.

 

3. 기숙사 신청   

 

SLP의 경우에는 특별히 기숙사를 신청하는 과정 없이 기본적으로 모두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된다. York university에서 가까운 곳에 주거단지가 많지 않은 점을 배려한 것이기도 하고 수업 외에 주중 저녁에 있는 party 등의 activity에 참석하는 것을 좀 더 쉽게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이 때문에 학교에서 지내는 동안 숙소를 마련하는 것에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 기숙사의 경우 1인 1실을 사용하며 각 층마다 TV가 있는 휴게실과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주방이 있다. 또한 남자와 여자가 같은 기숙사 건물을 사용하지만 서로 다른 층을 사용하도록 되어있어서 생활하는 데에는 불편한 점은 없이 오히려 수업 외에도 더 많은 친구들과 쉽게 볼 수 있고 친해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4. 대학 생활   

 

우리 학교와 비슷하게 York university의 경우에도 Toronto 시내와는 동떨어진 곳에 존재한다. 이 때문에 학교 내에 많은 cafeteria나 기타 생활 시설들이 많이 들어와 있다. 그 덕분에 학교 내에서만 생활한다고 해도 1달 정도는 무리 없이 지낼 수 있을 것 같다. 뿐만 아니라 특히 테니스 코트가 여러 개 있고 수영장과 기타 fitness 시설 및 여름에는 이용할 수 없지만 아이스링크 까지 갖추고 있는 체육관을 일정 사용료만 내면 1달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서 이러한 체육 활동을 쉽게 즐길 수 있다.

 

 학교에서 Toronto 시내까지 가기 위해서는 학교 내에서 출발하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저렴하다. 학교 안에 몇 개의 버스 정류장이 있어서 여기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고 가까운 지하철역까지 간 뒤에 환승을 통해 시내나 Toronto 외곽의 지역으로 쉽게 갈 수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시내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1시간 정도 걸린다. 이는 조금 길수도 있는 시간이지만 수업이 오전에 시작해서 오후 3시 경에 마치기 때문에 이 시간이 큰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

 

5. 경비 내역

 

항공료: 120만원 수업료: C$ 2,800 (수업료, 기숙사비, 식비) 기타 생활비: C$ 600 기타 여행 경비: C$ 800

 

6. 항공 정보   

 

보통 cathay pacific과 같이 저가 항공권을 이용하면 Toronto까지 약 100만원에서 120만원 수준으로 항공권을 준비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경우에는 일찍부터 항공권을 예약해야 하고 다른 도시를 경유해서 가기 때문에 비행시간이 매우 길다는 문제가 있다. 하지만 다른 항공사의 할인 행사를 이용한다면 비슷한 수준의 가격으로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나는 대한항공에서 제공하는 학생 할인 항공권을 이용했다. 이 항공권의 가격은 약 120만원으로 다른 저가 항공권과 비슷한 가격인 반면에 항공 루트는 우리나라에서 Toronto까지 바로 가는 것이어서 상대적으로 더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었다. 이 항공권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방문한 국가에서 수업을 들을 것이라는 등록 확인서 따위가 필요했다. 다른 항공사에서도 이와 같은 것들이 있기 때문에 관련된 정보를 알아본다면 좀 더 저렴하고 편하게 summer session을 다녀올 수 있을 것이다.

 

7. 여행 정보  

 

 여행 계획을 짤 때 Toronto와 그 주변은 수업을 듣는 도중에 쉽게 다녀올 수 있기 때문에 다녀오는데 시간이 걸리는 곳부터 다녀오기로 했다. 그래서 정한 최종 목적지는 Quebec주에 있는 Quebec city였다. Quebec city는 캐나다 내에 있는 독특한 문화권인 Quebec주의 상징적인 도시로 Toronto에서 가는 데에는 버스를 이용하면 10시간 이상 걸린다. 그래서 Quebec까지 가는 중간에 있는 Ottawa, Montreal도 함께 방문했다.   직접 방문해보면 알 수 있겠지만 캐나다를 여행하면서 느낀 가장 큰 특징은 아름답고 커다란 자연환경과 다양한 사람들이었다. 캐나다의 기후가 여행하기에 알맞았다. 여름이었지만 위도가 높아 덥지 않고 내륙지방이라 비가 자주 오지 않아서 습하지 않고 언제나 맑은 하늘을 볼 수 있었다.

 

 캐나다를 여행하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Quebec city에 있는 Montmorency 폭포였다. Quebec city에서 약 10km정도 떨어져 있지만 대중교통이 운영되지 않아 폭포를 보기 위해서는 관련된 여행 상품을 이용하거나 그 외에 다른 교통수단을 찾아야 했다. 그래서 Quebec city에 있는 중에 하루를 정해서 친구와 함께 자전거를 대여해서 폭포까지 자전거로 다녀왔다. 자전거를 타고 1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였지만 거대한 폭포를 보는 순간 자전거를 타면서 힘들었던 것들이 모두 사라지는 것 같았다. 폭포의 낙차가 약 80m에 이른다고 하는데 이 거대한 폭포를 보면서 웅대한 자연의 위상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러한 흥분 덕분에 돌아오는 길에는 해가 뉘엿뉘엿 지기 시작했지만 좀 덜 힘들에 올 수 있었다. 그리고 도착한 후에 Quebec city에서 벌어지는 거리 공연을 보면서 마시는 맥주 한 잔은 정말 꿀맛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