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SW에서 어학연수 (2006-11-25)

2014.04.18 조영준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2006년 summer session 어학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해, UNSW(University of New South

Wales)에 다녀온 신소재공학과 05학번 조영준 입니다.

1. 학교 결정

우선, 학교를 결정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국가를 정하는 것이다. 국가마다 각기 다른 문화, 기후, 영어발음습관, 어학연수에

필요한 비용 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각자의 사정과 기호에 맞는 국가를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호주나 미국, 캐나다 같이 큰 나라들은

지역에 따라 또 서로 다른 문화, 특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이런 요소를 잘 고려해야 한다. 나는 미국식 보다는 영국식 영어 발음을 연습하고 싶고

한 번 가본 유럽보다 말로만 들었던 호주에 가보고 싶어서 호주를 택했다. 이 결정에는 기후적 요소도 큰 작용을 했다. 우리나라와 호주의 계절은

정 반대이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학교를 결정해야 하는데, 지난 후기들을 참조하거나 어학연수를 다녀온 선배들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다. 나는

후보로서 UNSW, US(University of Sydney), UQ(University of Queensland)를 꼽고 함께 어학연수를

가는 친구들과 상의한 결과 가장 볼 것이 많고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드는 시드니에 위치한 UNSW를 택하게 되었다.

2. 출국 준비

학교를 정했다면 곧바로 출국 준비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특히 군 미필자(남자)의 경우 병무청에 병무신고를 해야만 출국심사를 받을 수

있으므로 서둘러야 한다. 병무신고는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인터넷으로 할 수 있다. 그 후 여권을 발급받는다. 이 절차는 대강 일주일 정도

걸린다.

그 다음으로 비행기 표를 끊어야 하는데, 방학이 다가올수록 비행기 표 값은 exponential하게 올라가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끊어야

한다. 호주의 경우 비행기 왕복 표를 끊으면 자동으로 3개월 관광비자가 나오므로 비자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나의 경우 비행기는 최대한

싼 것을 검색해서 나리타 공항을 경유하는 JAL기를 이용했다. 보통 경유하는 경우가 더 싸게 먹힌다. 입학 신청은 직접 학교에 컨택해도 되지만

유학원을 통해 신청해도 된다. 홈스테이, 비행기표, 픽업 등도 유학원을 통해 알아볼 수 있지만 우리는 입학신청만을 유학원을 통해

했다.

숙박은 워킹 홀리데이를 하는 사람들을 위한 곳을 미리 알아보고 호주에 직접 가서 들어갔다. 그리고 출국하기 전에 비자카드 혹은

국제학생증을 꼭 발급받아야 한다. 당연히 국내에서 쓰던 카드로는 현금인출이 되지 않는다. 국제학생증은 할인해택도 많이 받을 수 있으므로 하나

마련해 두면 좋다. 이 절차도 대강 일주일 정도 걸리므로 빨리 준비하는 게 좋다.

기후가 우리나라와 정 반대라 약간 썰렁하지만 낮에는 기온이 올라가 더워진다. 겨울이라고는 하지만 우리나라 가을날씨 정도 밖에 안되므로

많이 두꺼운 옷은 필요 없다. 나 같은 경우 반팔티 하나만 입고 다녀도 무난했다.

3. 학교 소개

UNSW에는 Kensington Campus와, Ranwick Campus가 있는데, 어학연수는 Randwick Campus에서 한다.

나는 처음에 Kensington Campus에 가서 입학절차를 밟으려 하다가 뒤늦게 Randwick Campus에 간 경험이 있다. 두 캠퍼스는

걸어서 15~20분 정도 떨어져있다. 주 캠퍼스는 Kensington이며, Randwick에서는 어학연수와 기타 연구건물 등 만이

있다.

입학 절차는 간단하다. 간단한 문서를 작성 한 후 간단한 인터뷰와 간단한 시험을 보면 된다. 그다지 어렵지 않다. 하지만 이 시험으로

수준별 반 배정이 이루어 지므로 잘 보는 편이 좋다. 높은 반일수록 한국인의 비율이 적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배우는 문법의 수준은 상당히 낮은

편이므로 무턱대고 높은 반이 좋다.

수업은 어휘, 리스닝, 문법, 회화 등으로 이루어 진다. 50%정도가 회화인데, 우리 학교의 중급영어회화 수업과 비슷하다. 주제를 주고

학생들끼리 자유롭게 토론하도록 하고 서로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 session은 5주 단위인데, session말 쯤에 같은 반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함께 놀러 가기도 한다. 평소에는 Main Campus(Kensington Campus)에서 하는 테니스, 축구, 탁구 시합

등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도 있다.

부 캠퍼스라 캠퍼스 자체는 조그맣지만 식당도 있고 도서관까지는 아니지만 책과 토플교제 등을 빌리고 컴퓨터를 쓸 수 있는 곳도 있다.

수업은 아침 9시에 시작하여 2시에 끝나고 11시부터 tea time겸 점심시간을 가진다. 출석도 어느 정도 기준이 있어서, 그 기준만 넘기면

수료증을 주므로 가끔 비가 와서 가기 싫다 혹은 오늘은 그냥 돌아다니고 싶다 라고 하면 꼭 가지 않아도 무방하다. 하지만 나는 출석률이 저조하여

수료증을 못 받은 경우도 보았으니 이 점은 주의해야 한다. 위치는 시드니 Central station에서 버스 타고 15분 정도 걸리는 곳이다.

나는 Central station 바로 옆에 살았는데, 걸어서 40~50분 정도 걸렸었다.

5. 관광

관광에 대한 것은 국내에서 파는 여행 책자를 하나 사가지고 가서 참고하면 많은 도움이 된다. 5주 정도면 시드니 전체를 ‘걸어서’

천천히 구경하는 데 충분하고, 주말이나 어학연수 코스가 끝나고 출국하기 전에 다른 도시를 구경하러 갈 수도 있다. 시드니 근교의 관광은 일일

관광이 매우 활성화 되어 있고 값도 저렴해서 주말마다 하루씩 갔다 오면 된다. 한국 일일 관광 사가 호주에 있으므로 잘 알아보면

된다.

6. 정리

사실 꼭 ‘영어 공부를 하기 위해’ 어학연수를 다녀 온 것은 아니기도 하고 영어 실력을 향상시키고자 적극적으로 한 것도 아니라

영어실력이 늘었다는 느낌은 딱히 없지만 한달 정도 영어로 의사소통을 하다 보면 영어로 대화 하는 것에 자신감이 붙게 된다. 이 점이 이번

어학연수에서 얻은 가장 큰 득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