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Toronto

2014.04.28 문성웅 Summer Session
1. 참가 계기

 

사실 서머세션 프로그램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었다. 그냥 막연하게 그런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만 알고 있었을 뿐이었다. 그나마도 친구한테 들어서 알게 된 것이니, 돌이켜 보면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된 것이 행운이었다는 생각마저도 들게 된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약간은 친구의 꼬드김으로 또 약간은 그냥 질러보자는 생각으로 지원하게 된 것이 참가 계기가 되었다. 다녀온 지금은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혹시 망설이는 후배가 있다면 자신감을 가지고 꼭 지원해 보라고 하고 싶다. 후회하지는 않을 것이다. 덧붙이자면, 영어에 자신이 없어도 상관없다. 누군가 말하지 않았던가. 세계 공용어는 broken english 라고.

 

2. 어학연수 대상 대학교 위치와 결정 이유

 

어학연수 대상 대학교는 University of Toronto로 결정했다. 이 학교는 캐나다의 동쪽에 위치한 토론토에 위치해 있는 학교다. 이 학교를 결정하게 되기까지 후[바른말 고운말을 사용합시다.] 열거해 보자면 유럽(영국), 호주, 미국, 캐나다 이 정도가 되겠다. 각 지역마다 장점이 다 있겠지만 우리가 출발 전에 들어본 바로는 유럽과 미국은 비용이 다소 많이 들어갈 것 같고, 호주는 우리에게 별다른 매력이 없어서 캐나다로 정한 것이다. 일단 지역을 정하고 나면 대학을 결정하여 신청을 해야 하는데, 만약 개인적으로 조사할 자신이 없다면 후기를 찬찬히 훑어보고 결정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또 미국과 달리 캐나다는 후보 대학이 적기 때문에 대학 선정에는 별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동부에 있는 대학을 추천한다. 왜냐하면 동부에는 퀘벡, 토론토, 오타와 등 캐나다의 중심이라고 할 만하기 때문이다. 이 중에 퀘벡 주는 프랑스어를 많이 쓰므로 영어 어학연수하기에는 약간 부적절 하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3. 출발 전 준비

 

출발 전에는 항공편 예약, 여권 발급, 목표 지역에 가서 지낼 숙소 예약 등을 해야 한다. 숙소는 여행사에 맡기면 홈스테이 하는 곳에 연결해 준다. 이 방법을 추천하고 싶다. 나는 친구들과 함께 방을 빌렸는데 무엇보다 밥을 해먹는 게 귀찮았었다. 돈도 약간 더 든 것 같다. 항공편 예약도 여행사를 통해서 대행하는 게 편리한데 성수기와 비수기의 가격 차이가 꽤 나게 되므로 신경 써서 예약하기 바란다. 모르는 것이 있으면 여행사에 물어보는 게 제일 낫다. 학교 내의 여행사는 찾아가기도 편하므로 어렵게 찾아보는 일이 없으면 좋겠다. 또 환전을 적당하게 해가거나 국제학생증 또는 각 은행에서 제공하는 현금카드를 신청하여 불편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 내가 썼던 국제학생증은 학교에서 발급받아 외환은행에 계좌를 개설하여 현금카드처럼 사용하는 방식이다.

 

나머지 생활 준비물은 의약품, 옷, 카메라(있으면 여러모로 유용하다. 없어도 상관은 없다.), 세면도구, 자신에게 필요한 전기 물품(우리와 사용하는 전압과 코드 모양이 다르기 때문에 유의해야 함), 등 잡다하게 말했지만 필요하다 싶은걸 들고 가면 된다.

캐나다(한인촌이 형성 되어있는 도시)에서는 한국 음식을 구하기 쉽기 때문에 먹을 것을 가져가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폰은 출국하기 전에 로밍 서비스를 신청하거나 정지시켜놓는 게 좋다. 짐은 개인당 무게제한(80kg정도)이 있지만 이사라도 가지 않는 한 신경 쓸 필요 없다. 짐의 총량은 많이 잡아도 매는 가방하나, 끄는 가방 하나를 넘지 않게 하는 게 이동할 때 편리할 것이다. 추가로, 남자는 병무신고를 잊지 말아야 한다.(06년 6월 기준)

 

5. 수업

 

내가 수강한 수업은 speaking english라는 수업인데 처음 들어갈 때 인터뷰와 듣기평가 시험 비슷한 것으로 클래스를 나눠서 따로 수업을 한다. 빡빡한 수업이 아니고 일상 대화를 위주로 가르치는 것이다. 이 수업에서 느낀 것은 내용이 어렵지는 않지만, 알고 있다고 다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 수업은 학생들의 참여를 많이 이끌어 내는 편이기 때문에 수업을 다 듣게 되면, 거부감 없이 말을 걸어볼 수 있을 정도가 된다. 영어실력이 획기적으로 늘어난다는 것은 아니지만 지나가는 외국인 친구들을 잡고 횡설수설 얘기할 정도의 자신감은 가지게 된다.

 

6. 여행

 

사실 이 프로그램으로 외국에 가게 되면 경제적인 부담이 상당히 작아지기 때문에 많은 곳을 여행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내가 가본 토론토를 중심으로 소개를 한다면, 우선 토론토 도시 자체만으로도 상당히 큰 도시라서 어학연수를 하게 되는 약 1달간 지루하지 않게 보낼 수 있다. 하지만 역시 낯선 도시를 가게 된다면 뭐가 뭔지 잘 몰라서 헤매게 되는 일도 많고 중요한 구경거리도 놓칠 수가 있다. 이때 필요한 것이 여행 가이드북이다. 여행가이드 북은 정보도 많고 일목요연하게 정리도 잘 되어있을뿐더러 지도도 함께 첨부되어 있으므로 길 잃은 일은 없게 된다. 또, 어학연수 프로그램 자체도 많은 이벤트를 포함하고 있으므로 잘 활용한다면 재미있게 보낼 수 있다.

 토론토 주변으로 여행을 한다면, 나이아가라 폭포, 올림픽을 개최한 전력이 있는 몬트리올, 유럽풍의 도시 퀘벡시티, 캐나다의 수도 오타와 등등 많은 볼거리가 산재해 있으니 동선을 생각하여 여행 스케줄을 짜기 바란다. 보통 버스를 이용하여 이동하는데 거리가 거리인 만큼 교통비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일례로 토론토에서 퀘벡시티까지 버스로 11시간 정도 걸린 듯하다. 비용은 왕복 12만 원 정도 들었다. 항공편도 잘 조정하게 되면 입국 위치와 출국 위치를 다르게 잡을 수 있는데 이것도 여행하는데 잘 이용할 수 있다. 나 같은 경우는 토론토로 캐나다에 입국하여 밴쿠버에서 빠져나오는 항공편(케세이 퍼시픽)을 이용했는데 이유는 로키산맥을 갔기 때문이다. 로키 산맥은 대중교통편이 없기 때문에 여행사를 통하여 여행을 했는데 여행사 마다 비용이 다르므로 비교해서 선택하는 게 좋다. 한인 여행사를 통하여 간 비용은 4박5일에 30만원 가량 들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케세이 퍼시픽의 경우 홍콩을 경유하는 일정도 되기 때문에 여유 있는 사람은 홍콩에서 야경을 즐겨보는 것도 좋다. 사족을 더하자면, 그 시즌이 태풍시즌이기 때문에 운이 없으면 항공편이 결항될 수도 있다는 것. 뭐, 어쨌든 한국에는 돌아올 수 있다.

 

7. 추가 정보

 

외국을 처음 가보는 사람들은 팁을 얼마나 줘야 되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보통 계산서에 보면 tax가 붙는데, 그 정도를 종업원에게 주면 무난하다. 예외로, 패스트푸드점은 팁을 받지 않는다. 캐나다에서 밥을 못 먹다보면 밥이 그리워서 찾으러 다니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한국 음식점은 상관없지만 외국 음식점은 우리나라 쌀이 아닌 길쭉한 쌀을 쓰는 경우가 있다. 보통 이런 쌀은 냄새도 심하기 때문에 웬만한 비위가 아니면 잘 못 먹는 경우가 다반사다. 그러므로 레스토랑에서 rice를 보고 무턱대고 시켜버리는 일이 없어야 하겠다. 큰 도시의 경우 한 달씩 쓸 수 있는 교통카드를 파는데, 보통 하루에 두 번씩만 타도 그 비용을 넘겨버리므로 사는 게 좋다.

 

8. 비용

 

비용은 40일 정도 약 400~500만 원 정도 든다. 기본적으로 400만 원 안팎으로  쓰게 되지만, 여행  한다든가 쇼핑을 하면 좀 더 들게 된다. 크게 드는 비용은 숙소 값, 항공편, 수업료 정도가 되겠다.

 

9. 후기

 

우선 캐나다를 다녀와서 달라진 것이라고 한다면 사람을 대하는데 자신감이 생겼다는 것이다. 이전에는 소극적인 성격 때문에 낯선 사람들에게 쉽게 말을 못 붙이곤 했는데 캐나다에서는 모르는 것이 많아서 과장해서 말하자면 사람들에게 물어봐야 살아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 많은 일들을 만만하게 보게 되었다고나 할까. 출발하기 이전에는 도착해서 어떻게 지낼까, 잘 할 수 있을까 등의 걱정들이 많았는데, 막상 갔다 오고 보니 별거 아니더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슨 일이든지 시작이 어렵다는 것을 몸으로 느껴본 기분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이 성장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