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Toronto 어학연수 후기

2014.04.28 박근태 Summer Session

1. Summer Session 프로그램 참가 과정  

 

 학교에 들어와서 summer session과 단기유학 프로그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원래는 단기유학을 가고자 했으나 이를 위한 준비를 미쳐 제때 하지 못해서 summer session을 선택하게 되었다. 무엇보다도 한번 외국에 나가서 지내보고 싶다는 의지가 컷다.

 

2. 나라 및 도시, 학교 선정  

 

 나라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영어권 나라들 중에서 택해야 하는데, 영국은 물가가 너무 비싸고, 미국은 과에서 지원하는 단기연수 프로그램으로 갈 수 있으며 호주나 뉴질랜드는 계절이 겨울이어서 해가 빨리 진다는 각각의 단점이 있어서 여름에도 선선한 날씨를 가져서 여행하기 좋은 캐나다를 선택하였다.   친구와 둘이 같이 가기로 해서 의견을 나누던 중에, 어학연수 한달만 하고 오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가고자 하는 도시를 기점으로 새로운 여행을 할 수 있는 곳으로 가자고 마음을 먹어서 선택한 곳이 토론토이다

 . 토론토는 도시 자체에도 관광지, 볼거리가 많을 뿐만 아니라 동부지역인 퀘벡, 몬트리올과도 상대적으로 가까우며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캘거리, 벤쿠버에 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토론토 근처 도시의 대학 중에서 학교 사람들이 적게 가는 곳으로 가고 싶어서 작년 참가인원을 봤더니 토론토 대학이 상대적으로 적어서 선택하게 되었아. http://learn.utoronto.ca/site3.aspx (토론토 대학 ESL프로그램) http://www.studycanada.ca/southkorea(캐나다교육원)

 

3. 출국준비

 

1) 서류   

 

미국과는 다르게 비자가 필요없어서 군미필자인 저는 단수여권을 신청하였습니다.(2007년부터 만 24세 까지 복수여권 가능) 항공권은 조금 늦게 알아보는 바람에 학교에 있는 대아여행사에서 했는데 할인항공권 등은 미리미리 인터넷등을 통해서 알아보셔야 할 듯 합니다. 그리고 여름이라서 대부분이 성수기 인데 잘 피해서 가면 좀 더 싼값에 갈 수 있으니 일정을 미리 잘 짜보고 항공권을 알아보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2) 항공권  

 

 캐나다 국내선의 경우는 항공사 홈페이지를 통해서 미리 예약하는게 좋습니다. 이게 어려우시면 캐나다에 도착하자 마자 바로 알아보세요. 캐나다 국내선 항공권의 경우는 예약을 언제 하느냐에 따라서 가격이 크게 차이나기 때문에 미리미리 알아보고 가세요. 토론토에서는 한인여행사가 많이 있어으니깐 찾아가면 친절히 잘 해주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http://www.aircanada.com/ (에어캐나다)

 

3)기타   

 

그리고 캐나다 관련 책자를 미리 준비해 그 나라에 대한 정보를 숙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즘 책들이 작지만 내용도 좋고 지역 별로 나눠져 있어서 항공권 관련 내용이나 준비물은 물론 어학연수가 가능한 대학 등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니 꼭! 미리 보세요 한달 동안 지낼 집은 저같은 경우 집을 렌트해서 살았습니다. 렌트하면 식사의 경우는 알아서 해결해야 합니다. 하지만 집에 외국인들만 모여 살아서 가끔이지만 얘기도 하고, 주인 아저씨의 눈치를 볼 일도 없어서 편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식사가 부실해 지는 단점이 있네요.

 

4. 학교와 수업에 대한 소개  

 

 토론토대학은 토론토 다운타운과 가깝고 관광지와 멀지 않아서 수업이 끝난 후, 움직이기에 좋습니다. 또한 도서관, 체육관 등의 시설도 매우 좋습니다. 도서관에서 출입카드를 발급받으면, 무료 인터넷을 할 수 있기때문에 인터넷이 필요하다면 도서관카드를 추천합니다.

 그리고   토론토대학의 ESL프로그램에는 여러 수업이 있는데, 저는 “”speaking english”” 수업을 들었습니다.수업 시간은 아침 9시부터 1시까지이고, 중간에 10~20분 정도의 휴식시간이 있습니다. 첫날 오리엔테이션과 간단한 듣기, 말하기 시험을 통해서 반을 나누게 됩니다. 그럼 둘째 날부터는 정해진 반에서 4주간 수업을 같이 하게 됩니다. 반 구성을 보면 한반에 14~16명 정도이며,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계 학생의 비율이 50%가 조금 넘었고 그외에는 중동아시아, 중남미 쪽에서 온 학생들이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반 구성원은 대체적으로 반의 수준이 높아질 수록 일본, 한국의 학생 수가 적어지는 것 같습니다.  

 수업 내용은 주로 소그룹활동이 많았고, 금요일에는 activity시간으로 신문읽기, 드라마, 문법, 단어 등의 자신이 선택한 수업을 따로 듣는 수업이었습니다. 수업 내용의 수준은 1학년때 배운 영어 수업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말하는 시간을 많이 갖는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오후에는 학교에서 주관하는 야외 활동이 많이 있습니다.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나이아가라투어, CN타워, 메이져리그경기 관람, 원더랜드 등과 같은 활동이 있는데 혼자 가는 거보다 가격은 확실히 싸니 관심있는 활동이 있다며 게시판을 잘 보시기 바랍니다.

 

5. 도시정보(About Toronto)

 

여름에는 비도 별로 오지 않고 날씨가 매우 좋아서 생활하기에는 아주 좋습니다.  그리고 토론토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캐나다에서 규모가 가장 크면서 정말 다양한 인종들이 공존하며 모여 사는 도시라는 점입니다. 그래서 세계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한국, 중국, 이탈리아, 그리스 음식점들이 한 곳에 모여 있는가 하면, 주말에는 각종 Featival도 많이 있습니다. molson grand prix와 같은 레이싱 경주대회(입장료는 비싸지만 암표가 있으니 적극 활용), 째즈 축제, 토론토 축제, 아프리카 문화 축제 등이 있다. 대중 교통은 지하철, 버스, 전철이 도시 구석구석을 다녀서 거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한다. 그리고 pass를 사면 대중교통을 한달, 한주 동안 마음대로 탈 수 있어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차이나타운을 빼면 도시도 매우 깔끔하다.

 

6. 소요경비

 

항공료                       165만원 (캐나다 국내선, tax 포함) 수업료 4주                  140만원 집 렌트비                     39만원 생활비 및 여행경비 6주 200만원 총                              550만원

 

7. 총평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영어권 나라에서 한달 반정도를 생활해보고 여행해보니 세삼 영어 공부의 필요성과 세상을 보는 좀 더 넓은 시각을 가질 수 있었던 거 같다. 보고 느낀 것이 당장 생활을 변화시키지는 않아지만, 무언가 많이 느끼고 온 것 같아서 뿌듯하고 좋은 시간이었다. 학교에 많은 학우들이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서 학교의 틀에서 벗어나 세상을 보는 새로운 시각을 갖았으면 한다.

 

8. 여행정보

 

6월 28일           출국

 

6월 30일 – 7월 2일 동부여행 (2박 3일 일정. 킹스턴->몬트리올->퀘벡->오타와. 한인 여행사를 통해서 갔다 옴. 배낭여행처럼 다니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미리 숙소를 예약하고, 이것 저것 알아보아야 하는 귀찮음이 있지만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고, 천천히 둘러 볼 수 있는 여유가 있어서 여행사를 통해서 가는 것은 정말로 시간이 없는 경우에만 선택했으면 한다.)

 

7월 4일 – 7월 28일 ESL 수업 (오전에는 수업을 듣고, 오후와 주말에는 토론토와 토론토 근처를 돌아다녔다. 수업을 빠지는 건 조금 아쉽지만, 꼭 가보고 싶은 곳이 있다면 빠지는 것 정도는 감수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주말을 적극 이용하는 것이 좋다. 나이아가라의 경우 역시 돈은 조금 더 들지만 몇명이서 같이 가야 더 알찬 여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7월 29일           캘거리 7월 29일 – 8월 4일 로키산맥 (캐나다 현지 여행사를 통해서 갔다왔다. 현지 여행사는 한인 여행사와는 달리 12명 정도의 인원이 밴을 타고 천천히 돌아다니면서 하이킹도 같이 하고, 밥도 같이 만들어 먹어서 영어를 쓰는 기회도 많고 색다른 경험이 될 것 같다. 차를 렌트해서 가는게 저렴하다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현지 여행사를 통해서 로키산맥을 돌아본 것에 대해서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 정말로 가장 추억에 남는 시간이다. http://www.backpacker-tour.com/truenorthtours/home.asp)

 

8월 4일 – 8월 5일  캘거리 8월 6일 – 8월 10일 벤쿠버, 빅토리아 (벤쿠버와 빅토리아는 정말로 볼거리가 많다. 더 오래있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 벤쿠버는 한국, 일본, 중국 사람들이 정말 많고 분위기도 다른 도시와는 달리 한국 처럼 활기찬 모습이 있어서 좋은 도시다.) 8월 11일 귀국 (홍콩, 대만 등을 경유한다면 stop over도 생각해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