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toronto 를 다녀와서

2014.04.28 윤성찬 Summer Session

1. Summer Session 프로그램 참가 과정 

 

 이런 프로그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여러 사정이 있어서 미뤘던 탓에 4학년이 돼서야 서둘러 준비하게 되었다. 해외 연수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주저하지 않고 신청하게 되었다. 나름 국내외 여행도 다녀보았고, 웬만한 관광지는 혼자서라도 갈수 있다는 믿음으로 살아왔으나, 해외 문화를 이번 기회처럼 적당한 시간을 stay하면서 흡수해[바른말 고운말을 사용합시다.] 못했던 것 같다. 따라서 나에게는 꼭 필요했던 프로그램이었던 것 같다. 후배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프로그램이며, 영어는 무시하지 못할 벽이다.

 

2. 나라 및 도시, 학교 선정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이렇게 네 개국 중에 살기 좋은 나라라고 불리는 캐나다를 체험해 보고 싶었다. 결론적으로, 어학연수 갈 대학교는 University of toronto로 정했다. 미국은 전에 과 프로그램에서 여러 주요 대학을 탐방한 적이 있다. 그래서 호주 또는 캐나다로 좁혀졌고, 결국 그 비싸다는 캐나다로 결정하게 되었다. 그 중에서 캐나다의 세 손가락 안에는 꼭 뽑히는 토론토대학으로 결정했다. 이 학교는 북미 대륙의 위쪽, 캐나다의 동쪽에 위치하며 캐나다 최고의 경제적 중심도시로 가장 많은 사람이 살고 있다.

 요즘엔 캐나다에서 가장 급부상하고 있는 도시가 바로 토론토이다. 특히 대학이 다운타운에 위치하고 있어서 교통이 매우 편리하고 살기 좋은 도시임에 틀림없다. 또한가지 있다면, 관광지가 많다는 것이다. 포항으로 따지면 하루면관광지를 모두 돌 수 있지만, 워낙 땅이 넓어서 일주일도 사실 부족한 시간일 것이다. 이러한 여러 가지 것들이 나라나 학교를 선정하는 데 염두해 두었던 것들이다. 사실 중요한 것은 한국 사람이 다른 나라보다 드물다는 점이다. 다음은 ESL 프로그램으로 미리 봐두자 http://learn.utoronto.ca/site3.aspx (토론토 대학 ESL프로그램) http://www.studycanada.ca/southkorea (캐나다교육원)

 

3. 출국준비

 

1) 서류  

 

 비자가 필요없어서 군미필자인 나는 이미 복수여권이 있었다.(2007년부터 만 24세 까지 복수여권 가능) 항공권은 캐세이로 알아보았는데 자리가 없는 바람에 토론토로 가기 직전 에어캐나다로 결국 구하게 되었다. 사실 특별한 서류를 구비할 필요는 없다. 여권이 제일 중요한 것이다.

 

2) 항공권  

 

 항공권은 모름지기 제일 먼저 알아보아야 한다. 섬머세션은 간다고 하여도 비행기를 못타면 도로아미타불이기 때문이다. 나는 3월달에 캐세이퍼식 으로 싸게 가려고 애를 썼지만, 결국 잡지를 못하고, 작은 여행사에 맡겨버렸다. 하지만, 그 여행사도 펑크가 나버린 바람에 토론토 떠나기 직전에 1개월짜리 에어캐나다 표를 얻었고 클럽리치 홈페이지에서 구할 수 있었다.

 

3)기타  

 

 캐나다 관련 책자를 미리 준비해 그 나라에 대한 정보를 숙지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한국에 나와있는 관광책은 결국 한권으로 수렴되게 되있다. 하지만, 그 책을 꼼꼼이 살펴 보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절대 믿어서는 안된다. 가고자 하는 장소를 미리 인터넷이나 사전 정보를 얻어서 책에 나와있는 정보와 비교를 해둘 필요가 있다. 물론 아무것도 모르는 우리같은 사람들에게는 전용 사전이지만, 간혹 가다가 틀린 정보들이 있을 수 있으니 주의 하기 바란다.   렌트와 관련해서, 이것또한 미리 염두해 두어야 한다. 다음 카페나 네이버 카페 등에서 홈스테이나 렌트를 구할 수 있다. 나 같은 경우는 친구 어머니의 친구분을 통해서 미리 렌트를 구하였고 장소도 정말 좋았다. 다운타운에 위치하여 교통과 모든 것이 편했다.   한달간 수업을 듣다 보면, 각국의 나라 문화를 자랑하는 수업 시간이 있을 것이다. 이때를 대비해서 수업 자료 materials 을 준비하려면 한국을 대표할 만할 뭔가를 들고 가면 좋다.   더 필요한 것은 카메라나 영어 사전 등이 있으면 좋다. 특히 노트북은 가져가야 편할 것이다.

 

4. 학교와 수업에 대한 소개  

 

 토론토대학은 토론토 다운타운과 가깝고 관광지와 멀지 않아서 수업이 끝난 후, 움직이기에 좋다. 또한 도서관, 체육관 등의 시설도 매우 좋다. 도서관 카드는 꼭 발급해서 국제 학생증 대신에 사용하여도 무방하다. 사실 토론토 안에서는 국제 학생증 보다 도서관 즉 학생증 카드가 필요할 것이다. 물론 도서관에서 공부도 가능하며, 인터넷 또한 가능하다.  

 

 토론토대학의 ESL프로그램의 여러 수업 중에  “”speaking english”” 수업을 들었다. 수업 시간은 아침 9시부터 1시까지이고, 중간에 10~20분 정도의 휴식시간이 있다. 첫날 오리엔테이션과 간단한 듣기, 말하기 시험을 통해서 반을 나누게 된다. 수준은 토익 수준이며 듣기에서 갈라진 반은 스피킹에서 또 갈라지게 되지만, 듣기에서 이미 반이 정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어는 무시하지 못할 벽이다. 그럼 둘째 날부터는 정해진 반에서 4주간 수업을 같이 하게 된다. 반 구성을 보면 한반에 14~16명 정도이며,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계 학생의 비율이 50%가 조금 넘었고 그외에는 중동아시아, 중남미 쪽에서 온 학생들이 차지하고 있다. 반 구성원은 대체적으로 반의 수준이 높아질 수록 일본, 한국의 학생 수가 적어지는 것 같다. 우리 반에 같이 수업받은 포스텍 후배들도 있었다. 아시아 권 학생들이 물론 많았지만, 걱정하지 말라, communication은 다른 나라 친구들과 주로 할 수 있다.  

 

 수업 내용은 주로 소그룹활동이 많았고, 금요일에는 activity시간으로 신문읽기, 드라마, 문법, 단어 등의 자신이 선택한 수업을 따로 듣는 수업이었다. 수업 내용의 수준은 1학년때 배운 영어 수업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말하는 시간이 많은 점은 우리학교와 차이를 둔다.   그리고 오후에는 학교에서 주관하는 야외 활동이 많이 있다. 커피 chat 이나 주변 관광지를 2-3만원정도 싸게 갈 수 있도록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정말 괜찮은 프로그램이 많으니 놓치지 말 것. 친한 친구를 만들어서 함께 가면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이다. 주변에는 나이아가라투어, CN타워, 메이져리그경기 관람, 원더랜드 등과 같은 활동이 있는데 빠지지 말고 잘 기록해 두길 바란다.

 

5. 도시정보(About toronto)

 

섬머 세션기간 동안에 한국의 초여름 날씨거나, 한 때는 정말 더운 날들도 있다. 늦게 까지 해가 지지않아 관광하기에는 정말 좋다. 여름에는 비도 별로 오지 않고 날씨가 매우 좋아서 생활하기에는 아주 좋다.  

 

그리고 토론토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캐나다에서 규모가 가장 크면서 정말 다양한 인종들이 공존하며 모여 사는 도시라는 점이다. 그래서 세계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한국, 중국, 이탈리아, 그리스 음식점들이 한 곳에 모여 있는가 하면, 주말에는 각종 Featival도 많이 있다. molson grand prix와 같은 레이싱 경주대회(입장료는 비싸지만 암표가 있으니 적극 활용), 째즈 축제, 토론토 축제, 아프리카 문화 축제 등이 있다.

 

대중 교통은 주로 지하철을 타는 것이 좋다. 1개월 짜리 메트로 패스를 구매하기를 추천한다. 관광지를 돌게 되면 하루에도 거짓말 조금 보태서 수십번 타게 된다. 토론토의 대중교통 요금이 만만치 않음을 감안하여 꼭 구매하길 추천한다. 토론토는 지하철 시스템이 매우 잘 되있기 때문에 지하철 중심엣 생각하면 못가는 데 빼고는 다 갈 수 있다. 또한가지 씨티패스를 구매하는 것을 추천한다. 몇 군데는 꼭 가볼 만한 곳 , 몇 군데는 좀 아닌 데도 있지만, 그래도 경제적으로 이득이란 점이 괜찮다.

 

6. 소요경비

 

항공료                       160만원 (tax 포함)

수업료 4주                  150만원

집 렌트비                     45만원

생활비 및 여행경비 4주 100만원

총                              455만원

 

7. 총평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해외를 나가는 경험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캐나다나 미국은 성장하기에 좋은 거름과 같은 발판이 마련되있다. 1개월 동안 다른 문화를 접해본 결과 물론 식생활에 부족함이 있었지만, 영어권 나라에서 한달 반정도를 생활해보고 여행해보니 새삼 영어 공부의 필요성과 세상을 보는 좀 더 넓은 시각을 가질 수 있었던 거 같다.특히 영어는 말도 못하게 중요하다. 학교에 있으면 그러한 중요함을 깨닫지 못했을 텐데, 캐나다에서 내 실력도 평가해보고 내가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고 오게 되어 한 켠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장기간이 아니라 단기간이었기에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고 혀가 삘정도로 발음을 해본다면 남는 장사임에 틀림없다.

 

8. 여행정보

 

7월 2일           출국 7월 3일 새벽 도착, 당일날 겨우 수업 들어감 7월 3일 – 7월 27일 수업 ESL (오전에는 수업을 듣고, 오후와 주말에는 토론토와 토론토 근처를 돌아다녔다. 수업은 2-3번 빠지는 것 괜찮다. 위에서 언급한 dairly 프로그램을 잘 사용하면 주중 주말 문제없이 즐길 수 있다.) 7월 28일 – 8월 1일  동부 여행 (3박 4일 일정. 토론토->몬트리올->퀘벡 으로 포스텍 학생들과 몇몇과 함께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스스로 다녔다. 교통비가 꽤 필요하므로 힉생증 할인이 중요하다. 또한 동쪽으로 갈수록 프랑스 어를 자주 사용하기 때문에 Merci 정도의 회화는 알아야 한다. 유스호스텔 같은 저렴한 숙박 시설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미리 라면과 음식 같은 휴대 가능한 음식들을 챙기도록 하자.) 8월 1일 귀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