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Toronto를 다녀와서…

2014.04.28 옥민애 Summer Session
1. Summer Session 프로그램 참가 과정

 

Summer Session이라는 프로그램은 1학년 때부터 가고 싶던 프로그램이었다. 지원비가 있는 것도 가장 큰 매력이지만 무엇보다 단순한 여행이 아닌 방학을 이용해 짧은 기간이나마 머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따라서 그 기간을 통해 잠깐이나마 그 나라의 문화와 사람들을 경험해 볼 수 있고, 더불어 나의 영어 실력을 조금이라도 늘릴 수 있다는 것이 이번 프로그램의 계기가 되었다.

 

2. 나라 및 도시, 학교 선정

 

먼저 나는 영어권 나라인 캐나다, 미국, 영국, 호주, 필리핀 등에서 호주와 필리핀은 계절 때문에 제외하였다. 또한 영국은 살인적인 물가와 비싼 학비를 감당해야 하는 문제점이 있다. 또한 나의 경우에는 summer session을 신청하기 전 방학에 미국을 다녀왔기 때문에 캐나다라는 나라가 더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또한 캐나다는 미국보다는 치안의 문제에 있어서 안전하다는 말을 많이 들었기 때문에 더 쉽게 선택할 수 있었다. 캐나다의 대표적인 학교는 워털루 공대와, UVIC, UBC, 토론토 대학 등이 있는데, 이중에서 가보지 못한 동부 쪽을 가보고 싶었기 때문에 UVIC과 UBC는 제외하였고, down town에서 가까운 토론토 대학을 선정하였다. http://learn.utoronto.ca/site3.aspx (토론토 대학 ESL프로그램)

 

3. 출국준비

 

  1) 서류   캐나다는 6개월 무비자 국가이기 때문에 따로 필요한 서류는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 단지, 위의 주소에서 ESL프로그램 신청과 여권 신청이 필요하다. 나의 경우에는 이미 여권이 있었기 때문에, 학기 중에 해야 할 일은 ESL프로그램 신청과, 숙소를 결정하는 것이었다.

 

  2) 항공권  

 

 나의 경우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이용하여 약간은 다른 사람들보다 복잡하게 캐나다에 입국 할 수 있었다. 마일리지의 이점은 나가고 들어오는 도시가 동일하지 않아도 되고, 같은 미주 범위에 있으면 되었기 때문에 들어갈 때는 시애틀(미국)로 들어가서 나올 때는 토론토에서 바로 귀국하였다. 따라서 주변 친구들의 경우를 살펴보면, 캐나다는 생각 외로 운행하는 항공사가 얼마 되지 않아서, 생각 외로 항공권 구하기가 힘들다.(아시아나도 취항하지 않음) 토론토의 경우 여름에 운행하는 직항노선은 대한항공과, 에어캐나다 두 항공사 이며, 나머지 항공사는 케세이 페시펙과 미국 항공사들로, 미국 항공사 비행기를 타려면 미국 비자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번거로운 일이 될 수 있다. 따라서 항공권은 summer session 결정 나자마자 바로 예약하는 것이 좋다.

 

  3)기타

 

우선 캐나다 summer session 외에도 여행을 할 것이라면, 여행책자와, summer session 기간을 고려하여 미리 여행계획을 잡는 것이 좋다. 항공권 예약 시 stop over 할 수 있는지 여부도 여행비용을 줄이는 지름길이다. 또한 토론토 대학의 경우 생각 외로 기숙사 비용이 비싸다. 따라서 만약 홈스테이나, 렌트를 하여 생활할 것이라면, 인터넷이나 이미 가본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또한 숙소의 위치를 미리 알아본 후에 결정하는 편이 좋다. 나의 경우에는 rent를 택했는데, 친구와 같이 room을 shear하면서 숙소 비용을 350불이라는 아주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었다. 숙소의 위치 역시 토론토 대학 바로 앞이고, 다운타운의 중심지 한가운데 위치하여, 교통 면에서 토론토를 여행하는데 매우 편리하였다.   

  마지막으로 summer session중 꼭 가져가야 할 것으로는 카메라, 영어사전, 노트북, 그리고 가을 긴팔 옷이 있다. 카메라는 summer session 내내 여행 다니면서 추억을 남기고 싶다면 꼭 가져가고, 노트북 역시 여행정보나,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하고 싶다면 필수로 가져가야 편할 것이다.

 

4. 학교와 수업에 대한 소개

 

토론토 대학의 ESL 프로그램은 타 대학에 비해 많은 다양한 과목들이 있다. 따라서 자신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들을 수 있다. 나의 경우에는 English Speaking으로써, 회화 중심의 프로그램이었다. 내가 있던 반에는 한국인이 나 혼자 밖에 없었고, 프랑스, 터키, 브라질, 대만, 일본, 슬로베니아, 아랍에미리트연합국 등 다양한 나라에서 온 다양한 사람들을 접할 수 있어서 좋았다. 또한 일주일 중에 하루는 자신이 선택하는 과목으로 이동 수업을 함으로써 좀 더 자신이 원하는 분야에 대해 깊게 공부할 수 있다. 비록 4시간동안의 수업을 듣지만 수업자체가 게임을 위주로 한 대화 형식의 수업이여서 그다지 지루한 감은 들지 않았다.

 

나의 경우 수업 이후 시간에는 대부분 토론토를 여행하였다. 특히 토론토 대학의 위치가 다운타운 중심지에 있고, 지하철과 교통이 편리하여 토론토 이곳저곳을 여행 다니기에 매우 유리하다. 또한 ESL 프로그램에서 자체적으로 방과 후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이러한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번거로움 없이 좀 더 싸게 여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나이아가라 폭포 프로그램은 개인적으로 가려면 교통 뿐 아니라 여러 가지 번거로움이 있어서 프로그램으로 가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Speaking English 프로그램에서는 80%정도의 출석만 하면 수료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2-3번 빠지는 경우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토론토는 매우 넓기 때문에 토론토 근교를 여행하기에는 오후시간만으로 부족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에 이런 제도를 이용하여 조금은 멀리 가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5. 도시정보(About toronto)

 

토론토의 날씨는 건조하기 때문에 땀이 잘 나지 않는다. 하지만 햇볕이 매우 뜨겁기 때문에 선글라스가 있다면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또한 낮과 밤의 기온차가 있어서 밤에는 긴팔 옷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토론토의 볼거리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선택적으로 보는 것이 좋다. 나의 경우 계획을 짤 때 동선을 고려하여 여행하였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볼거리로는 토론토 섬과 CN타워, 원더랜드  등이 있다. 특히 토론토 섬에서는 독특한 모양의 자전거나 카누, 카악 등의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6. 소요경비

 

국제 항공료                                     18만원 (tax)

국내 항공료(밴쿠버 -> 토론토)                   50만원 (tax 포함) 7월 1일이 캐나다인의 day로 공휴일이다. 나의 경우는 공휴일 요금이 적용되어 비싼 요금에 속하지만 대게는 30만 원 정도면 캐나다 국내 편도를 이용할 수 있다.)

수업료 4주                                     150만원(tax 포함)

집 렌트비                                       30만원

생활비&여행경비(밴쿠버, 토론토, 몬트리올, 퀘벡) 260만원          

   총                                             508만원

 

7. 총평

 

외국을 여행하거나 외국에서 조금이나마 생활하다 보면, 자신이 얼마나 우물 안 개구리였는가를 뼈저리게 느끼게 된다. 나 역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캐나다에 머무르면서 여행 할 때 느꼈던 것과는 다른 많은 생각들을 할 수 있었다. 사실 한 달이라는 기간을 통해 자신의 영어 실력 향상을 많이 기대하는 것은 어렵다. 하지만 대학생이라면 한번 쯤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서 세상을 보는 시각을 좀 더 넓히는 것도 좋을 것 같다.

 

8. 여행정보

 

6월 25일 출국 6월 25일- 7월 30일 시애틀, 밴쿠버 관광 시애틀과 밴쿠버 사이는 약 버스로 3-4시간 정도로 미국 비자만 있다면 시애틀을 간편하게 여행할 수 있다. 나의 경우에는 밴쿠버에 친척집을 경유하면서, 많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7월 3일 – 7월 27일 수업 ESL 7월 28일 – 8월3일  동부 여행 동부 여행은 몬트리올과 퀘벡을 중심으로 돌아다녔는데, 짧은 기간에 많은 것을 보고 싶다면 관광사를 이용하는 것도 좋지만, 대학생이라면 한번쯤은 자유롭게 여행 다니는 것을 추천한다. 특히 퀘벡은 캐나다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고, 관광도시로써 치안, 볼거리 면에서 강력 추천한다. 나 역시 유럽을 갔다 온 경우지만, 퀘벡은 유럽보다 더 인상에 강하게 남는 도시이다. 퀘벡에서 관광지가 있는 old city는 생각 외로 규모가 작으므로 2박 3일이면 충분하다. 또한 퀘벡에 좋은 유스호스텔이 몇 군데 없고, 여름이면 성수기 이므로 퀘벡을 여행할 계획을 잡았다면 숙소부터 빨리 예약하는 편이 좋다. 8월 7일 귀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