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2006-11-25)

2014.04.18 이상한 Summer Session

1. 국가, 학교 선택 UNSW는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학교로 호주의 경우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계통의 영어권 국가를 제외하면 미국이나

영국등에 비해 저렴한 가격으로 갔다 올 수 있는 나라이기에 선택하게 되었다. UNSW는 그 학교에 입학하려는 사람이나 혹은 그저 영어를 배우려는

사람을 위한 영어 교육 센터가 따로 있어 매달 단위로 신청을 받기에 이 학교로 신청하게 되었다. 2.등록 등록은 어학원을 통해서 등록하였다.

어학원을 이용할 경우 홈스테이 또한 어학원에서 예약할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으며, 홈스테이를 예약하면 공항에 태우러 올지 여부 또한 결정할 수

있다. 나의 경우 유앤아이 호주유학원(http://www.uandiedu.com) 을 통해 등록하였으며, 등록금 및 각종 가격은 홈페이지에

자세히 기재되어있다. 3.준비 summer session기간이 호주에서는 겨울, 즉 비수기 이므로 비행기 값은 저렴한 편이다. 대한항공은 경유가

없는 대신 비싸고, 타 외국의 항공사는 경유를 하는 대신 가격이 저렴하다. JAL을 이용하여 일본의 나리타 공항을 경유하는 비행기편을

이용하였는데, 가는 경우는 나리타 공항에서 4-5시간 가량 기다렸었고, 올 때에는 나리타 공항 근처의 호텔에서 하룻밤 묵었다. 우리은행에서

국제학생증을 만들어두면 학교에서 사용하는 학생증에 든 돈을 호주에서 뽑을 수 있기에 필요할 때 돈을 적절히 뽑을 수 있으므로 여행자 수표나 직접

환전해서 들고가는 것보다 유용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환율도 한국에서의 환율이 적용되므로 호주에서 환전하는것보다 저렴하다. 겨울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날씨가 건조한 편이기에 낮은 덥고 밤은 쌀쌀한 편이다. 추위에 강한 편이라면 반팔로 지내도 무리가 없는 정도이다. 그러므로 코트같이

따듯한 옷은 한벌정도만 챙겨도 충분하다. 햇볕이 강하므로 선글라스 및 선크림은 챙겨가는 것이 좋다. 4.숙소 숙소는 어학원에서 제공하는 숙소의

경우 학교와의 거리가 약간 멀 수도 있다. 혹시나 미처 숙소를 정하지 못하고 도착하였다면, 시내에 여행자를 위한 숙소가 있으므로 여기서 며칠

보내고 학교에서 제공하는 홈스테이에 계약해도 된다. 내가 거주한 곳은 한국인이 관리하는 방을 빌려주는 곳으로 주로 워킹홀리데이를 하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이었다. http://cafe.daum.net/yellow6645 을 가면 보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5.수업 첫 수업시

level test를 통해 반을 나누며 수업을 듣는 사람들은 계층이 굉장히 다양하다. 우리 또래의 학생이 많기는 하지만, 고등학생, 의사,

주부등 다양한 직업과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수업을 함께 들을 것이다. 문법은 사실 중, 고등학교 때 다들 충분히 배우므로 문법이나 읽기등의

내용보다는 수업을 듣는 사람들과 영어로 대화함으로써 배우는 것이 훨씬 많을 것이다 . 호주의 영어는 중,고등학교 때 배우는 미국식 영어와는 다른

점이 있으므로 미리 숙지하고 가는 것이 좋다. 6.여행 학교 내에서도 자체적으로 박물관, 수족관, 블루마운틴 등을 가는 행사를 마련하기도

하며(가고 싶은 사람만 신청하면 된다) 일일관광이 굉장히 활성화 되어있기에 이를 활용하면 시드니 주변의 관광지는 충분히 다 돌아볼 수 있다. 그

외에 시드니 시내를 둘러보려면 수업이 2시 반에는 종료되므로 그뒤 충분히 둘러볼 수 있을것이다. 7.교통 호주는 지하철, 버스, 페리가 주

대중교통수단이다. 그 외에 전철도 있기는 하지만 대중 교통 표를 통해 이용할 수는 없으며 이동 지역 또한 제한되어 있기에 별로 사용할 일은 없을

것이다. 필자는 한시간 정도의 거리를 걸어다녔지만 (사실 수업이 9시 시작이므로 조금만 일찍 일어난다면 가능하다) 거리가 상당하다면 주로 버스를

이용하게 될텐데, 버스의 경우 Travel 10과 같이 버스를 10번 이용할 수 있게 하는 표도 있고 혹은, 하루, 일주일 단위로 모든

대중교통편을 이용하게 해주는 표도있다. 페리 및 지하철은 주로 놀러다닐 때 사용하게 될 것이므로 평소에는 trevel 10을 이용하다가 한주정도

Weekly pass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8.기타 시드니는 아시아 계통의 사람들이 많은 편이며, 한국인도 많다. 시내의 상가를 찾아보면 한국

음식을 파는 상점도 있으며, 한국 음식점 또한 존재한다. (다만 음식이 좀 달다. 진짜로 한국 음식이 그리울 때만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목-일요일간 열리는 시장인 Feddys Market의 경우 한국의 재래시장과 비슷하여 파할 무렵인 5시 쯤 가면 과일 및 생선 가격이 대폭

하락한다. 과일이 먹고 싶을 때는 마트보다는 이곳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대형 할인 마트도 목-토 사이에는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제품(케잌,빵)에 대해 가격을 떨어뜨려파는 Break Down이 있으므로(4-6시 사이) 집이 시내에 가까이 있다면 한번쯤 노려보는 것도

좋다.(5-6달러의 빵들을 1달러에 판다) 기념품을 사고 싶다면 시내의 기념품점 같은 곳 보다는 주말에 열리는 주말시장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오페라 하우스 반대편 The Rock Market을 포함하여 총 3개 정도의 주말 시장이 시드니에 있으므로 찾아가보면 관광거리도 되고 재미있을

것이다. 9.소감 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한다. 가기전에 충분히 조사하고 공부를 한다면 그만큼 어학연수를 가서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시드니를 가서 시드니 사람보다 시드니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을 만큼 관광책자를 보았고 홈페이지를 돌아보았기에 그만큼 재미있게 어학연수를 즐긴

것 같다. 또한 수업을 같이 들은 사람들과도 수업 후에 같이 해변을 가거나 하면서 즐겁게 놀았다. 즐겁고 보람찬 어학연수였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