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Manitoba

2014.04.28 윤주성 Summer Session

Ⅰ. 학교 선택의 이유

 

– 캐나다인 경우에는 비자가 없이 45일간 머무는 것이 허용된다. 비자를 발급받기 마땅치 않은 본인으로써는 꽤나 솔깃한 조건이다. 또한 다른 국가들에 비해 물가가 싸다다. 이전에 섬머세션으로 이 대학을 간 사람이 없기에 첫눈을 밟는 기분이 같은 것이 나를 이 대학을 선택하게 만든 계기가 되었다.

 

Ⅱ. 학교 생활

 

1. 매니토바대학의 강의 수준 및 내용

 

– 본인은 intensive English 프로그램을 수강하였다. 7월 2일부터 28일까지 이루어진 4주 프로그램으로 100시간을 수강하였다. 먼저 이 프로그램은 토익의 문제 유형같은 배치고사로 시작된다.  배치고사의 성적에 따라 알맞은 반으로 배정받게 되는데 본인의 경우는 시차적응으로 많이 힘든 터라 약간 낮은 수준의 반으로 가게 되었다. 이반에는 괭장히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이 많았다. 놀라운 것은 모두 말하는 것은 잘하는 것이었고, 문법을 잘 못한다는 것. 나같은 한국인은 말하기는 못해도 문법은 잘하는 그런 편이었다. 대학교수, 변호사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다.수업은 강의식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게임, 대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이 모인 만큼 말을 억양을 알아 듣기는 힘들었으나 익숙해지니 별 어려움이 없었다.

 학교의 수업외에도 여러가지 activity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었다. 주변의 호수에 놀러간다던가, 야구 경기를 관람한다던가, 모두 수업료에 포함된 것이라 무료이고, 단순히 따라가기만 하면 됬다.

 

2. 기숙사

 

– 개인의 취향에 따라 기숙사나 홈스테이를 결정할수 있는데 본인은 기숙사를 택했다. 매니토바는 그다지 번화한 도시가 아니라 교통이 불편하여 기숙사에서 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판단에 기숙사를 선택한 것이다. 또한 기숙사생활은 평소에도 하고 있기에 편할 것 같은 생각에 기숙사를 선택했다.기숙사는 잘되어 있다. 기숙사 시설은 수업이 이루어지는 강의실과 연결되어 수업을 들으러 가는데 참 편리하였다. 기숙사는 1인 1실이고, 각층마다 2개의 큰 화장실이 있다. 우리학교에 비해 깔끔한 편이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룸메이트가 없어서 조금 심심하였다.

 

3. 학교시설

 

– 가장 맘에 드는 시설은 체육관이었다. 체육관에는 다양한 운동 종목들을 할 수 있도록 코트들이 마련되어 있었다. 가장 맘에 드는 것은 수영장이 있다는 것. 수영장에 가기 위해서는 수영복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편의 시설에는 약간 불만스러웠다. 학교 내에 편의점은 6시만 되면 문을 닫는다. 따라서 그 전에 방에 먹을 것이나 필요한 것을 사두지 않으면 다른데서 구할 방법이 거의 없다.

 

Ⅲ. 제안

 

– 날씨가 온화하다. 하지만 습하지 않기에 우리나라에 비해서 땀이 별로 나지 않는다. 따라서 옷을 너무 많이 갖고 갈 필요는 없을 것 같다. – 비가 자주 오는 편이긴 하지만 잠시 오다 마는 소나기이기 때문에 우산이 별로 필요가 없다고 생각된다. 불필요한 우산을 챙겨가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 비행기표를 구하는 것은 최대한 빨리 구하는 것이 좋다. 캐나다 다른 지역도 여행할 계획이 있다면 air canada의 세일 기간을 잘 이용한다면 그래이 하운드를 이용하는 것 보다 훨씬 싼 가격으로 비행기를 탈 수 있다. 그러나 air canada의 경우에는 중요한 짐은 소지하고 타는 것이 좋다. 가끔 짐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있다. 본인은 아니지만 일행중에 짐을 잃어버려 하루 늦게 받은 경우가 있다.

 

Ⅳ. 여행

 

매니토바(위니 팩)은 곰돌이 푸우의 배경으로 유명한 도시이다. 하지만 그리 관광할만한 도시는 아니다. 한국으로 따지면 포항정도?매주 주말마다 관광의 명소라고 하는 것을 둘러보면 4주가 지나면 이미 볼것은 다 볼 것이다. 따라서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참가하면서 주말마다 놀러 다닌다면 매니토바의 모든 것을 보고, 다른 지역으로의 여행을 생각한다면 딱 좋다.

 

Ⅴ. 그 밖의 경험

 

–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마치고서는 캐나다 동부를 여행하였다. 위니팩이나 뱅쿠버에 비해 대도시었다. 쇼핑이나 먹을 것은 참 풍부하지만 역사는 별로 오래되지 않았다. 캐나다는 주마다 동전을 만드는 공장이 있는데, 지역이나 해마다 동전의 모양이 약간씩 다르다. 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 같은 것을 알아가는 것이 가장 재미있는 역사였던 것 같다. 캐나다를 갔다면 놀이동산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우리나라에 비해 롤러코스터가 많고, 날짜를 잘 잡아 주말을 피한다면 놀이기구를 기다리는데 채 30분도 되지 않아 머리가 흔들 거리르는 느낌이 들도록 놀이기구를 탈 수 있다

 

. Ⅵ. 참가 소감

 

– 다양한 외국인을 만날수 있어 참 좋았다. 특히 영어 공부를 아무리 많이 해보았지만 거의 네이티브 영어의 완벽한 발음들은 많이 들어 이해하기 쉬웠으나 아시아권이나 프랑스어권 사람들의 억양은 처음 듣는지라 처음엔 몹시 힘들었다. 또한 외국에 나가본 적이 없는 터라 두려운것이 많았는데 이번 어학연수를 기회로 많은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 기회가 된다면 다른 나라도 갔보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