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Guelph

2014.04.28 조현진 Summer Session

1. Summer Session 준비 및 학교 선정

 

이번 여름방학때 캐나다 토론토 근처에 위치한 University of Guelph 대학에 어학연수를 다녀왔다. 영어권 나라 중에서 자연경관이 멋지고 평화로운 모습을 떠올리며 막연하게 캐나다로 나라를 선정하게 되었다.

작년에 summer session을 다녀온 친구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듣고 대학을 University of Guelph로 선정하게 되었다. 밴쿠버의 UBC나 Toronto 대학처럼 우리에게 익숙한 대학들은 최근에 어학연수를 온 한국인이 많다는 정보를 듣고 최대한 한국인이 없고 외국인들과 많이 접촉할 수 있는 대학을 찾다가 이 대학이 적합할 것 같아 선정하게 되었다.

 

캐나다는 비자없이 6개월간 체류가 가능하다. 따라서 여권만 발급하면 되는데 방학 때 외국을 가려는 사람들이 많아서 빨리 신청하여 발급받는게 좋을 것이다. 그리고 항공권을 예약해야 하는데 사실 경비를 아낄 수 있는 부분이 이 항공권이다. 최대한 빨리 대학을 선정하고 항공권을 예매해야 훨씬 싼 항공권을 살 수 있다. 캐나다로 가는 항공권중에서 밴쿠버로 가는 비행기는 많아서 비교적 싼 편인데 토론토로 들어가는 항공편은 많이 없는 편이라 선택권이 적을 것이다. 우리는 홍콩항공인 캐세이퍼시픽을 타고 갔는데 TAX포함하여 약 150만원정도 들었다. 이 항공은 홍콩을 경유하여 토론토로 들어가는 비행이다. 토론토로 들어가는 방법은 이처럼 가는 방법이 있고 밴쿠버로 들어가서 다시 밴쿠버에서 토론토로 들어가는 비행기를 타는 방법이 있다. 밴쿠버를 여행하고 싶으면 이 방법도 괜찮을 것이다. 밴쿠버에서 토론토로 들어가는 캐나다항공권을 저가 항공사에서 일찍 예약해서 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또한 한국에서 미국 뉴욕으로 가서 기차를 타고 토론토로 들어가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미국 비자가 꼭 있어야 함을 유의해야 한다. 우리는 홍콩항공을 이용한 덕분에 돌아올때 홍콩에서 스톱오버를 하여 홍콩도 여행을 할 수 있었다. 홍콩항공을 이용한다면 꼭 홍콩에서도 여행을 하고 오길 바란다.

University of Guelph에 ESL프로그램을 apply해야 하는데 이는 어렵지 않다. University of Guelph 대학 홈페이지 summer session program에 들어가서 신용카드로 쉽게 apply할 수 있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ESL담당자에게 메일을 보내면 친절하게 답변이 오기 때문에 어렵지 않을 것이다.

 

2. 캐나다 여행 및 학교 생활

 

친구 2명과 함께 ESL프로그램 시작하기 10일 정도 전쯤에 캐나다에 입국하여 동부지역을 여행하였다. 토론토->킹스턴->오타와->몬트리올->퀘벡시티 지역을 돌아보았는데 10일 정도면 충분이 여행할 수 있는 기간이라 생각된다. 토론토 쪽으로 오게 된다면 이 동부지역을 여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캐나다의 문화와 역사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 생각된다. 여행할 때 굳이 한국에서 숙소를 예약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최근에 이 동부지역 여행자를 위해 비아레일패스라는 철도패스권을 파는데 이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기차가 이동할 때 편하긴 하지만 지역간에 보통 2~3시간 정보밖에 걸리지 않고 철도역이 약간 시내외각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저렴하고 정류장이 시내에 위치한  버스를 이용하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된다. 장거리 이동을 할때만 기차를 이용하기 바란다. 사실 Guelph라는 도시는 작은 소도시이다. 토론토나 밴쿠버처럼 복잡하고 번화하지 않고 평화롭고 조용한 도시라 생각하면 될 것이다.

 

우리 일행은 모두 기숙사를 신청하여 생활하였다. 나는 예전에 홈스테이를 경험한 바가 있고 Guelph대학 기숙사 시설이 아주 좋다는 정보가 있어서 기숙사를 신청하였다. 기숙사는 4명이 한 집에 거주하는 타운하우스 형태로 1층은 공동주방 및 거실이 있고 2층과 3층에 1인 1실로 생활한다. 1인 1실에 각 층마다 화장실과 샤워실에 갖춰져 있서 생활하기에 아주 편했다. 방마다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어서 노트북을 가지고 온다면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도서관에서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으므로 굳이 추천하진 않겠다. 또한 24시간 에어컨이 나오므로 여름에 아주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다. 본인의 경우 1명의 한국인과 2명의 외국인과 함께 생활하였는데 식사시간에 주방에서 요리를 하면서 친하게 지낼 수 있고 대화를 많이 나누면서 영어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 방마다 전화기가 구비되어있어서 기숙사 및 시내지역 어디는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국제전화카드를 사서 방에서 한국으로 통화도 할 수 있으므로 무척 편하였다. 전화카드는 캐나다에서 사는 것이 싸게 구매할 수 있다. 학교에서 지원해 주는 부분이 많으므로 생활하는 데 아주 편하다.  시내 교통카드를 2달간 무료로 제공해 주기 때문에 언제든 무료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평일이나 주말에 학교에서 단체로 여행을 데리고 가기 때문에 다양한 친구들과 접하고 문화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토론토 시내 구경부터 캐나다에서 가장 큰 놀이공원, 나이아가라 까지 무료로 데리고 가기 때문에 좋은 체험을 할 수 있었다.

 

같이 수업을 듣는 학우들은 다양한 연령과 국적을 가지고 있어서 흥미로웠다. 고등학생부터 나이드신 어른까지, 일본 중국 대만 브라질 스위스 멕시코 터키 처럼 다양한 나라에서 온 친구들과 함께 수업을 들었다. 한국인은 우리학교에서 온 친구들을 제외하고 1명이 있었다. 모두들 아주 친하게 지낼 수 있었고 파티도 자주하여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수업은 하루에 오전 오후 2시간씩 4시간을 하게 된다. 사실 학생 수가 적어서 실력별로 반을 배정할 수 없기 때문에 어렵거나 지루하게 느낄 수도 있지만 다양한 문화 체험과 캐나다 문화 체험을 목표로 하였기 때문에 많은 친구들을 접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친구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면 아주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수업이 끝나면 친구들과 축구나 농구를 하기도 하고 시내에 놀러 다니기도 하였다. 쇼핑도 같이 하고 파티도 열면서 아주 소중한 추억들을 만들 수 있었다. 다양한 외국인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을 원한다면 University of Guelph 대학을 추천한다.

 

3. 기타

 

어학연수와 여행을 포함하여 약 한달 반정도 생활하였다. 기간이 길었던 만큼 비용도 꽤나 들었다. 등록금이 약 100만원, 기숙사비가 약 50만원, 항공료가 약 150만원정도 들었다. 기숙사에서 생활할때는 직접 요리를 하여 해먹었기 때문에 비용이 많이 들지 않았다. 동부지역여행, 홍콩여행, 쇼핑 비용 등을 모두 포함하여 약 450만원정도 사용하였다. 항공료나 여행비용을 좀 더 절약한다면 이보다 적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University of Guelph 에서 많은 경험과 추억을 만들고 돌아왔다. 다음 Summer session 가기를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University of Guelph 를 추천한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spump21c@postech.ac.kr로 문의하면 성심성의것 답변해 주도록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