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Guelph

2014.04.28 김성은 Summer Session

1.출국 전 준비

 

먼저 summer session 참가 국가를 정해야했다. 미국과 캐나다 중 고민을 하다가 캐나다는 비자 없이 6개월간 체류가 가능하여 비자 준비가 필요 없다는 점과 미국에 비해 안전하다는 점에 국가는 캐나다로 결정하게 되었다. 나의 경우는 이미 여권은 있었던 상태라 준비할 필요는 없었다.

 

다음엔 학교를 선택해야 했는데 처음엔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진 u of Toronto ,UBC, U of Calgary 중에서 고민을 하였지만 지난 summer session 후기 중에 university of guelph의 ESL 프로그램이 유익했다는 글들과 토론토에서 한 시간 남짓한 위치란 점과 한국인이 거의 없는 도시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에 u of guelph로 정하게 되었다. 처음엔 u of guelph로 혼자 썼었는데 같은 과 친구가 같은 곳을 지원했다는 것을 알고 연락을 하여 같이 준비를 하게 되었다.

 

가장 먼저 준비한 것을 항공권이었다. 세명이서 서로 알아보아 그 중 가장 저렴했던 항공권을 구입하게 되었는데 http://www.onlinetour.co.kr/ 사이트를 통해 캐세이 퍼시픽 항공사 할인항공권(밴쿠버 왕복권)을 구매하였다. 항공권을 가장 먼저 준비를 하기를 추천한다. 수업시작일이 7월 24일부터 8월 18일까지라서 우리는 7월 11일날 출국하여 캐나다 서부를 여행한 후 캘거리를 거쳐 토론토로 가는 일정을 선택하였다. 크게 밴쿠버에서 캘거리까지는 렌트카를 이용하였고 캘거리에서 토론토까지는 캐나다 국내선을 이용하였다. 캐나다는 크게 서부 중부 동부로 나뉠수 있는데 u of guelph가 동부에 위치하여 여행은 서부 위주로 하였다.

 

항공권 예약을 마친뒤 입학 permission을 받기 위해 준비하였는데 http://www.eslguelph.ca/sli_description.asp 이 사이트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와 ESL 프로그램 신청서를 작성할 수 있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ESL 담당자에게 메일을 보내면 친절하게 답해주니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다음으론 숙소 문제였는데 숙소는 크게 기숙사와 홈스테이로 나뉠수 있다. 나의 경우 캐나다 가정을 체험해 보고 싶은 마음에 홈스테이를 신청하였다. 이 또한 학교에서 소개해주는 홈스테이 사이트가 있는데 그 사이트를 통해 신청하면 별 문제는 없을 것이다. 단, 홈스테이에 대한 답장이 늦게 오니 미리 해 두는 것이 편할 것이다. 입학에 대한 준비는 이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다음으로 여행에 대하여 말하자면 무엇보다 시간과 동선을 생각하여 효율적으로 계획을 짜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캐나다는 대륙이 크기 때문에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을 하려고 해도 11시간정도는 가뿐하게 걸리기 때문에 교통편 문제는 고려 대상에서 빠질 수 없을 것이다. 우리 같은 경우는 앞에서도 말했듯이 렌트카를 이용하였다. 국제면허증은 쉽게 허가를 받을 수 있으며 렌트는 AVIS를 이용하였고 한국에서 인터넷을 통해 예약하였다.

 

2. 여행 및 u of guelph 어학연수 프로그램

 

ESL 프로그램 시작일이 늦은 편이라 여행을 먼저 하였는데 밴쿠버->빅토리아->재스퍼->아이스필드->요호->밴프->캘거리순으로 랜트카를 이용하여 캐나다 서부를 돌아다녔다. 록키산맥 여행시 3명 이상이라면 렌트카를 추천하겠다. 재스퍼와 밴프구간이 바로 록키산맥 투어 구간인데 캐나다 여행 중 가장 기억이 남는다. 그림같은 배경에 캐나다 자연의 웅장함을 느낄수 있을 것이다. 캐나다에 간다면 꼭 가보아야 할 곳이 바로 록키산맥이라고 생각한다.

 

summer session 기간이 7월 중순이라 여름 옷들만 갖고 갔었는데 록키산맥은 기후차가 커서 고생을 했던 기억이 난다. 록키산맥을 여행할 계획이라면 겨울옷 한두벌쯤은 챙겨가라고 말하고 싶다.   여행을 마치고 캘거리에서 캐나다 국내선을 이용하여 토론토에 간 다음 시내버스를 이용하여 guelph 이동하였다. 수업 시작 이틀정도 전에 미리 도착하여 홈스테이를 하였다.

 

처음 학교를 갔을때 놀란 점은 프로그램에 참가한 사람들의 국가와 연령층이 다양하다는 점이었다. 브라질,스위스,일본,중국,타이완,콜롬비아,멕시코,한국 이렇게 8개국 사람들이 프로그램에 참가했으며 연령층은 또한 10대에서 40대까지 다양하였다. 반이 한개 반 뿐이 없어 수준별 수업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다양한 국가의 문화를 접할수 있는 기회를 가졌던거 같다.

 

수업은 오전에 50분씩 두개 오후에 50분씩 두개로 이루어져 있었으며 첫시간은 reading, 둘째시간은 listening, 오후 수업은 영어 발음, 문법,표현에 대한 수업 대한 수업이었다. 사실 오전수업은 많이 아쉬운 점이 있었으나 오후수업은 학생들의 참여를 요하는 부분이 많아서 나름 흥미로웠던 것 같다. 사실 u of guelph ESL 프로그램을 추천할 만한 점은 수업보다 5번정도의 field trip이다. 학교에서 모든 경비를 지원해주는 field trip은 niagara fall, winery museum, farmer’s market, toronto tour, canada’ s wonderland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trip을 하면서 classmate들과 대화할 기회를 많이 가지게 되었으며 친해졌던 계기가 되었던 거 같다. 아직도 같은 또래의 친구들과는 연락을 하며 지내고 있다. 또한 마지막 수업 전날에는 선생님 집으로 초대 받아 BBQ 파티를 갖기도 하였다. 평일 수업이 끝난 후에는 classmate들과 운동, 쇼핑,파티을 하거나 마트에서 장을 봐와 기숙사에 사는 classmate들 집에 가 음식을 해먹기도 하였다.

 

u of guelph ESL학생들에게는 프로그램 기간동안 쓸수있는 버스표를 학교에서 제공해 주어 쇼핑을 가거나 장을 볼러 가거나 영화를 보러 갈 때 유용하게 썼었다. 솔직히 수업보다 수업이 끝난 후나, trip, party등을 하면서 classmate들과 어울려 함께 했던 기억이 남는데 먼가 소중한 보물을 얻어온 느낌이랄까 나에겐 너무나 소중한 추억들로 남아있다

 

. 3. 숙소

 

결론을 말하자면 홈스테이는 해볼 만한 경험이었던 거 같다. 홈스테이 배정은 랜덤으로 운에 맡기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 나의 경우엔 운 좋게도 전형적인 캐나디언 가족에 배정되었는데 아빠, 엄마,8살 난 딸 이렇게 세가 족이 사는 집이었다. 특히 아줌마께서는 다른 학교 ESL 선생님이셔서 영어 발음을 고정해주거나 혹여나 못 알아 들었을 때 알아듣기 쉬운 표현으로 고쳐 말해주시는 등 작은 부분도 세세하게 신경써주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셨다. 아저씨 또한 가정적인 분으로 따뜻하게 대해 주셨다. 저녁엔 DVD를 빌려 다 같이 영화를 보거나, 거실에 앉아 티비를 보며 대화하거나, 8살짜리 꼬마아이와 놀아주는 등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아이들과 비교했을때 영어를 사용할 기회가 많았다. 이 가정은 또한 여학생들만 대상으로 홈스테이를 하는 집이라 편했다. 또한 내가 들어가기 전에 벌써 프랑스, 스페인 여자아이 둘이 살고 있었는데 프랑스와 스페인 두 아이들을 사귈 수 있는 기회도 갖기도 하였다. 둘다 u of guelph에 한달간 공부하러 온 아이들이었기 때문에 마지막 이주일 정도는 혼자 지내게 되었다.

 

주말이 되면 cottage로 쉬러 가는데 카이야킹이나 카누 , 페스티발 등 다채로운 경험을 하게끔 해주었다. 또한 내가 있는 사이에 아주머니 생일이 있었는데 캐나다 사람들의 생일파티 문화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었다. 사람들도 좋았고 학교와 집 사이도 버스로 5분 거리라 그리 문제가 되지 않았다. 또한 음식문제도 가끔가다 입맛에 맞지 않는 것도 있긴 했지만 대체로 무난하였다. 단 불편한 점이라면 아무래도 기숙사에 비해 자유롭지 못하는 점을 꼽을 수 있겠다.  

 

4.기타

 

guelph는 작은 시골 도시이다. 한달을 보내기엔 다소 지루할지도 모르겠다. 나 같은 경우는 같은 또래의 classmate들과 주말을 이용해 toronto에 가거나 guelph내에서는 영화관이나, 카누, 쇼핑, 레스토랑 등을 찾아다니며 시간을 보냈다. 이렇게 방과 후에 classmate들과 같이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대화할 기회가 많아지고 무엇보다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버릴 수 있게 되었던 거 같다. 마지막으로 어학연수를 효율적으로 하고 싶다면 바로 적극적으로 행동하라고 말하고 싶다. 어디를 가던 자신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행동 하냐에 따라 성공이냐 실패냐가 판가름 난다고 생각한다. 비록 짧았지만 이번 여름방학 동안의 어학연수는 좀 더 큰 세계를 체험하고 느낄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