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UBC)

2014.04.28 장용준 Summer Session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UBC)

 

1. 학교 선정 이유

 

과목을 수강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장 크게 고려한 사항은, 그 국가의 사람들이 정확한 영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국제적으로 보편적으로 통용되는 영어가 미국식이라는 점을 생각하여, 미국에서 배우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비자 발급을 받는데 있어서의 어려움과 치안 문제를 고려하여 캐나다에서 어학 연수를 받기로 결정했습니다. 캐나다의 많은 학교 중에서 UBC를 선택한 것은 이미 어학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한 제 친구의 권유 때문이었습니다. UBC는 캐나다에서 2번째로 큰 대학교이고, 각종 대학교 평가 항목에서도 최상위권에 랭크된 우수한 학교라는 점에서도 가보고 싶은 대학교였습니다. 이번 프로그램의 목적이 영어를 배우는 데에도 있지만, 세계적인 대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 지 궁금했기 때문입니다.

 

2. 준비

 

일단 캐나다 입국에 있어 비자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단순히 여행 비자만 받으면 6개월까지 체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전 준비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은 비행기 표 예약입니다. 성수기가 되기 전에 미리 구입하셔야 좋은 조건에 비행기 표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저는 어학 연수 프로그램이 시작하기 3개월 전쯤에 여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예매했습니다. 일본을 경유해서 벤쿠버로 가는 JAL 티켓인데요, 왕복 항공권을 약 90만원에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직접 벤쿠버로 가는 것에 비해 절반 정도의 가격입니다.) JAL을 이용할 경우 여행 계획을 잘 짠다면, 일본 여행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UBC의 수업을 신청하는 것입니다. 직접 UBC의 홈페이지를 접속하여 수강 신청을 할 수도 있지만, 번거로운 작업이 많아서 유학원을 통해 신청했습니다. 대행 수수료가 크지 않은 유학원도 많으므로, 금전적인 부담은 크지 않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캐나다에서 통용되는 카드를 만드는 일이 있었습니다. 벤쿠버에서 한 달 정도 생활하려면, 500$ 정도의 생활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현금을 소지하는 것보다도 통장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3. 수업

 

UBC는 ELI(English Language Institute)라는 어학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ELI의 홈페이지(http://www.eli.ubc.ca/)를 들어가시면, 어학원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볼 수 있습니다. 주로 3주 단위로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있으며, 하나의 프로그램에는 아침부터 오후까지 운영하는 Full time과, Part time이 있습니다. (벤쿠버가 엄청난 볼거리로 가득한 관광 도시는 아니기 때문에, 여행을 목적으로 part time수업을 신청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Language and culture의 full time으로 신청했습니다. 읽기/쓰기 같은 한국식 영어 교육과는 달리, 특정한 주제(대개는 문화 체험 관련)를 정하고, 그에 관련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따라서 수업은 매우 능동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직접 여행과 견학을 하고 인터뷰와 프레젠테이션도 하면서 영어를 즐기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다만 제 반의 수강생 대부분이 한국인(한국인 11명+대만인 3명)이라는 점은 대단히 아쉬웠습니다.

 

4. 생활

 

저는 여행사에서 추천한 홈스테이에서 한 달간 생활 했습니다. 홈스테이의 경비는 대개 700$ 정도입니다. 홈스테이는 가장 저렴하게 잠을 자고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중산층 이하의 가정에서 돈 벌이 수단으로써 홈스테이를 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생활수준에서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캐나다인이 운영하는 홈스테이에서 생활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하숙하고 있었습니다. 사우디인, 멕시코인, 퀘벡인, 대만인 등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많은 추억거리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5. 마지막으로

 

한국에서는 토익이나 토플 등의 특정 시험을 대비하는 공부를 하다가, 문화 체험 수업을 하니까 처음에는 수업 내용이 유치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처음으로 영어를 ‘공부’가 아닌 ‘생활’로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싶습니다. 영어 실력이 크게 늘은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영어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떨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작은 용기가 계기가 되어, 이번 학기에 영어 회화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     제가 느낀 벤쿠버 사람들의 인상은 너그러움이었습니다. 이민자들로 구성된 나라여서 다양한 인종들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갈등 없는 것은 다양한 문화를 수용할 수 있는 관대함 때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막연히 환상 속에서 그리던 선진국의 이미지와는 다른 면도 많이 보아서 실망을 했지만, 친절하고 여유로운 사람들의 태도에서 많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가을에 단풍잎을 볼 때마다 벤쿠버에서의 많은 추억들을 떠올리며 행복해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더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missingu@postech.ac.kr로 이메일을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