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2004-11-30)

2014.04.17 서지효 Summer Session
1. 어학 연수 동기

나는 이번 여름에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라는 학교에 어학 연수를 다녀왔다. 사실 이전에 어학 연수

경험이 없었고, 마침 학교에서 보내주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참가하게 되었다. 영어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었지만, 사실 학과 공부를 병행하면서 하기

힘들었는데 ,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지원하게 되었다.

2. 연수 준비 과정

연수 대학을 알아보고 지원서를 내는 것은 학생들이 직접 알아봐야 할 부분이어서, 사실 이부분이 준비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먼저

나라를 선택하는데 있어서 제한이 있었는데, 그 중에 캐나다를 선택하게 된 배경은 비자가 필요 없고, 표준어 영어를 쓴다는 장점이 있어서였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미국보다는 물가가 싸다는 것도 캐나다를 선택하게 된 이유 중에 하나였다. 그리고 캐나다 안에서도 어떤 대학을 갈지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이는 인터넷에 있는 어학 연수 준비를 도와주는 사이트를 보고 결정을 내렸다. 또한 아는 후배중에 이 학교에 가는 사람이 있다는 얘기를

들은 것도 UBC로 가게 된 이유이다. 어학연수 경험도 없기 때문에 낯선 곳에서 혼자 가는 것이 안 좋은 경험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3. UBC의 강의 수준

UBC 는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큰 대학으로 유명하다. 크기뿐만이 아니라 그 학업 수준도 유명한데 UBC의 영어 어학 기관도 그 명성에

맞게 아주 크게 운영되고 있었다. 내가 참가했을 때에도 이미 그곳에서 운영하고 있는 영어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었다. 나는 방학을 이용했기 때문에

3주 프로그램에 참가했지만, 이것 말고도 장기 프로그램도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었다. 이렇게 오랫동안 프로그램을 운영해왔기 때문에 절차 과정이나

선발 과정도 아주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었다. 나는 3주 프로그램 중에서도 파트 타임을 신청하였다. 사실 3주동안 영어 실력이 크게 느는 것이

아니라 그 곳의 문화를 체험해 보고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파트 타임 수업은 오전에만 이루어진다. 오후에는

별도의 이벤트가 진행되는데, UBC에 재학중인 학생들이 아르바이트로 이곳의 영어 어학 연수 학생들을 도와준다. 그 UBC학생들과 같이 대화하고

같이 요리도 만들고, 운동을 하는 오후의 이벤트가 별도로 아주 잘 운영되었다. 이뿐이 아니라 그들과 같이 클럽에 가서 춤도 추고 대화를

나누었는데, 이러한 생활이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주는 것 같았다. 파트 타임 수업 자체는 주로 캐나다에 대한 것을 공부하였다. 캐나다의

역사와 캐나다 인들의 삶에 대해서 알아 보는 시간이었다. 또 각기 다양한 나라에서 온 학생들이 많았는데, 주로 한 반에는 대만인, 일본인,

중국인, 한국인이 많다. 같이 수업을 하면서 서로의 문화를 나누고 그 들에 대해 알아 볼 수 있는 시간도 많아서 참 유용했던 것

같다.

4. 주거 시설

UBC에서는 단기 어학 연수 학생들을 위하여 기숙사를 개방하였다. 기숙사 방값도 아주 저렴하고 기숙사 시설도 아주 깨끗해서 살기에 아주

좋은 곳이었다. 나는 기숙사를 일찍 신청하지 못해서 UBC에서 가까운 곳에서 한국인 유학생 언니와 같이 살았다. 이것도 나한테 좋은

경험이었는데, 그 언니는 캐나다에 온지 2년이 되가는 유학생 이었다. 그 언니한테 실질적으로 캐나다에서 살고 있는 한국인 유학생의 삶을 알 수

있었고, 여러 가지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또한 숙박비도 그 언니가 살고 있는 원룸 아파트에 잠시 들어가서 살아서 한 달에 한국 돈으로

약 45만원 정도 들었다.

5, 학교 시설

UBC는 학교가 크기 때문에 여러 가지 유용한 시설들이 많았다. 일단 도서관에는 책이 많아서, 가끔 시간이 날 때 도서관에 가서 책들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이 학교 안의 수영장도 유명한데, 영어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는 학생들도 시간에 맞춰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다. 또

학교 안에 여러 음식점들이 있어서, 음식을 먹는데도 불편함이 없었다.

6. 참가 소감

나는 이번 여름에 이 영어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한 것이 나한테 정말 중요한 일이었다고 생각했다. 일단 한국 사람들이 갖고 있는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나 같은 경우에도 영어를 읽고 해석하는 데에는 자신이 있었지만, 사람들과 대화하는 데는 겁이 많이

났었다. 그렇지만 그곳에 가서 직접 영어를 사용하고 사람들과 대화를 하면서, 영어를 즐겁게 쓸 수 있었다. 그 곳에 가서 느낀 건 영어도 하나의

언어이기 때문에 언어로서 영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