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niversiry Califonia of Los Angeles ( UCLA ) (2004-11-30)

2014.04.17 홍정현 Summer Session
저는 ucla 에서 6주간의 AIEP (ACADEMIC INTENSIVE ENGLISH PROGRAM) 를 연수하고

돌아왔습니다.

UCLA의 여름 어학연수 프로그램은 6주와 12주로 구성된 AIEP 와 4주로 구성된 IEP(INTENSIVE ENGLISH

PROGRAM) 이 있습니다.

AIEP는 GRAMMER, READING,WRITING,LISTENING & SPEAKING 의 수업을 하는데 한국의 영어

수업시간에 흔히 하는 방식과 비슷합니다

. 반면에 IEP는 회화 위주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전자의 경우에는 매 시간마다 숙제가 나와서 즐거운 방학에 숙제를 꼬박꼬박 해야하는 불행한 사태가 벌어지기도 합니 다만 후자의

경우에는 여러사람들이 어울리고 대화를 많이 하는 진행방식이라 숙제는 거의 없다라고 합니다. 수업 참여도나 성취도에 대한 평가가 더 엄하게 이루어

지는게 AIEP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한국 영어 학원 같은 방식보다는 더 많은 것을경험하고 대화하는 걸 주 목적으로 가서 IEP를 선택하지 않은 것을

후회 했습니다. 사전에 더 자세히 알아보지 않은 저의 잘못이겠죠 ^^ 어학연수는 유학비자를 통해 가야하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 놓지 않으면 비행기

출발 하루 이틀전에 비자를 받는 불행한 사태를 경험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특히 방학을 이용하여 미국으로 가는 학생들이 많아서 썸머 세션을 참가하기로 결심하고 명단이 발표가 된 직후부터 바로 준비에 들어가는

편이 좋습니다.(여권만들기 , 미국비자 인터뷰 예약 , 비행기 예약 등) 특히 비행기의 경우에 UCLA로 가는 학생들이 많아서 공구를 진행하기로

하다 막판에 무산되어서 표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또한 항공권을 미리 구입하면 좀더 저렴하게 항공권을 구입할수 있었을 겁니다. 미국으로 가는 항공권은 60만원 대에서 100만원 이상으로

다양하니까요(이코노미 기준) 더빨리 예약할수록 그만큼의 경비절감이 있을 겁니다.

앞서 같은 프로그램을 연수한 학생들은 홈스테이를 이용하여 통학을 하였는데요. 저 같은 경우는 기숙사를 이용하였습니다. 기숙사를 이용하는

것과 홈스테이를 하는것 아파트에 사는 것에는 상당한 가격차(100만원 정도)가 발생하게 됩니다. 다만 기숙사의 경우 양질의 3끼니가 모두

제공되고 (부페식이고 미국의 대학 학생식당 중 10위 안에 랭크된 시설 ) 걸어서 수업을 들어갈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LA의 여름날씨는 한국보다 훨씬 시원한 편이고 일교차가 심해서 해가 진 이후는 한국의 가을 날씨정도라고 생각하고 긴팔옷을 챙겨가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에는 햇살이 너무 강해서 썬글라스를 하나정도 챙겨가는게 좋으며 반면에 건조해서 땀이 잘 안나 LA 도심안에서는 더위로 고생하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기숙사에 살면 BRUIN CARD라고 하는 학생증을 주는데 이걸로 건물등에 출입하는 카드키의 역할,식당이용여부 확인 등을 합니다.

기숙사에 살면 체육시설(수영장,헬스장 등등)을 이용할수 있고 도서관 출입도 가능합니다. 수업을 하는 장소는 UCLA 캠퍼스에서 밖으로 나가

10분가량 더 걸어야만 나오는데 이점이 상당히 마음에 안들었습니다. 기숙사에서 걸어서 20분 이상이 걸렸기 때문입니다.

미국까지 와서 조그마한 영어학원 다니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수업교재 중 하나는 학교 영어시간에 이미 수업을 하였던 책입니다.

(LEVEL 4) 수업교재를 모두 사면 100달러 이상의 돈이 드는데(미국에는 책값이 비쌉니다. 전공책같은 경우는 한권이 100달러 이상하기도

합니다) 이 교재를 모두 쓰고 싶은 사람은 UCLA STORE에서 헌책을 판매하고 있으니 그걸 사는 게 좀더 저렴할껍니다. 또한 다 본 책은

도로 헌책으로 팔아도 됩니다.

수업은 레벨을 101에서 106으로 나눠서 진행하는데 106이 최상위 클레스로 105를 이미 수료한 사람들이 들어가 실제로는 101에서

105까지의 클래스에 UCLA에 처음 어학연수를 간 사람들이 들어갈수 있습니다. 제가 영어를 상당히 못하는 관계로 104클래스에 들어갔는데

우리학교 학생의 경우는 104 또는 105에 모두 들어갔습 니다. (생각보다 영어를 못하는 학생도 많습니다.) 일단 시험을 쳐서 반을 나눴음에도

불구하고 104 클래스의 수업의 질은 맘에 들지 않았습니다. 문법같은 경우 중고등학교때 이미 다 배워서 알고 있던 내용이고 READING 교재는

학교 영어 시간에 이미 한거였고 WRITING은 수업이 지루한데 숙제는 많고 해서 수업 흥미도가 떨어졌습니다.

물론 반마다 선생님이 틀리기 때문에 다른 반은 다른 스타일로 수업이 진행되었겠죠. 반 구성원을 보면 대만 학생이 가장많고 그다음이

한국인 그다음은 일본인 유럽에서 온 학생들 등등이 있습니다. 동양인이 많다는 것은 영어공부를 하는데 있어 상당히 불리한 점으로 작용했습니다.

특히 LA의 경우 한국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공부에 있어서는 마이너스인 도시라는 걸 깨닳았습니다.

물론 관광하기엔 좋은 도시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어학연수를 다시 간다면 조그마한 도시의 컬리지에 가서 하고 싶습니다. 여름방학의

6주간의 짧은 시간동안 영어공부를 하면서 얻고자 한 가장 큰 것은 영어로 말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버리는 것이었습니다.

의외로 미국인들 자체도 그다지 긴 문장을 써서 말하지도 않았고 우리가 한국에서 일상적으로 말하듯 간결한 문장이 오가는 대화를

하였습니다. 애써 문법에 맞춘 긴 문장을 생각해서 말하면 더 어색해 하고 짧게 짧게 얘기하면 대화가 통하는게 우습기도 했지만 조금이나마 말을 더

해보려고 혼자서 버스를 타고 번화한 거리를 나간다거나 하는 일들을 종종 했습니다. 여러명이서 나가면 물건을 살때도 한두명이 말하게 되고 밥을

시킬때도 한두명이 말하게 되니까요. 길도 혼자 물어서 가고 상점에서도 혼자 대화할수 있는 상황이 은근슬쩍 재밌었습니다.

다음해에 썸머세션프로그램을 참가하게 될 후배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은 첫째 미리 준비하고, 둘째 어떤 프로그램이 있는지 더 잘

알아보고, 셋째 가격에 대해 꼼꼼히 계산해보고, 넷째 기왕 간거 더 많은 곳을 가보라 라는 것입니다. 제 허접한 후기가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