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SD conversation plus 후기 (2006-11-27)

2014.04.18 조재현 Summer Session
UCSD conversation plus 참가 후기 입니다.~

1. 학교 / 과정의 선택

가장 중요한 문제였다. 기본적으로 어학연수를 가야했으므로, 중요한 요건은 최대한 영어를 많이 쓸 수 있는 곳(다시 말해, 한국 사람을

만날 확률이 적은 곳, 사실 UCSD converation program에는 한국 사람이 꽤 많았지만;;)이었고, 그 외에 판단요소가 된 것은,

나의 전공과도 관계가 있는 곳일 것, 그 외 여가활동을 적절히 즐길 수 있는 곳일 것 등이었다. 어차피 학교에서의 지원금도 있고 이왕 마음먹고

가는 것이었기 때문에 돈 문제라던가 편함의 여부 등은 가장 마지막 고려사항이었다. 그래서 미국을 선택했고, 그리고 캘리포니아를

선택했다.

남은 것은 한 학교를 정하는 것이었는데, 처음에는 UCLA를 생각했었는데 어학연수에는 별로 추천하지 않는다는 교수님의 의견에 따라,

UCSD, UC Berkely를 후보로 생각하고 있었다. 고민 중에 같이가자는 형, 친구도 있었고 해서 UCSD로 방향을 정했다. 과정은

conversation plus를 수강하였다. UCSD에는 목적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약 5개 정도의 코스가 개설되는데, 각각의 목적과

기간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다른 코스는 잘 모르겠지만 conversation plus의 경우에는 일주일에 5일, 하루에 4시간씩 강의를 하는데

문법과 회화를 두 시간씩 수업한다. 처음에 들어가게 되면 시험을 보는데 시험의 성적에 따라 반이 나뉘고, 반의 성격에 따라 수업 방식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대체로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수업이 진행되어 지루하거나 어렵지는 않다. 그 외에도 USCD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쪽에서 시행하는 다양한 주중/주말행사가 많아서 관광, 파티등도 함께 즐길 수 있다.

2. 준비과정

준비과정에서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것은 여권, 비자, 비행기표 등이다. 자신이 갈 학교와 과정을 정했으면 장소와 시간에 맞추어

비행기표를 끊어야 하는데, 비행기표는 빨리 살수록 유리하므로 최대한 빨리 구매해야 했다. 그리고 여권과 비자도 발급받는데 어느정도 시간과 준비가

소요되므로 빨리 준비할수록 유리하다. conversation의 경우 학생비자를 받아야 하는데, 이것을 받기위해서는 입학허가서(I-20)가

필요하므로 비자준비전에 입학허가서를 받아놓아야 한다.

UCSD측에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개인이 신청할 수도 있지만 이래저래 번거롭다는 소리를 들어서, 우리나라에서 신청대행을

담당하고 있는 ‘아틀라스 인터네셔널’에 신청을 맡기니 비교적 번거롭지 않게 신청을 할 수 있었다. 비행기표를 구매하고 여권, I-20, 비자까지

받았으면 한국에서의 준비는 대충 완료된다.

3. 주거

주거는 개인적 취향이다. 기숙사가 좋으면 기숙사로 가면되고, 미국의 가정에서 한번 살아보고 싶으면 홈스테이를 신청하면 된다.(위에서

언급하였던 ‘아틀라스 인터네셔널’에서 주거에 대한 신청도 대행해준다.) 본인은 홈스테이를 하였으므로 홈스테이에 대해 얘기하자면, 아무래도

홈스테이는 남의 집에 머무는 것이기 때문에 머무는 쪽 집의 사람들과의 관계가 중요하다. 나는 콜롬비아에서 이민을 온 가족(san diego에는

히스패닉 계열이 좀 많다.)의 집에 거주했는데, 주거 자체는 편했지만, 언어적 문제라던가, 식사에 있어서 약간 문제가 있었다.

언어의 문제는 꽤 컸다. 나도 영어에 능숙하지 않은데다가, 홈스테이 주인들도 미국에서 수십년을 살았다고는 하지만 억양 및 발음에

있어서 native speaker와 차이가 심했다. (실례로, 처음에 집에 들어가면서, 자기집에 goat를 키운다는 말에 깜짝 놀랐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cat이었다;;) 아무래도 이러한 영향 때문인지 활발한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었고, 그래서 홈스테이 주인과는 많은 얘기를 나누지 못한게

지금도 좀 아쉽다.

식사도 역시 그렇다. 내가했던 홈스테이의 주인들은 식당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푸에르토리칸 음식점이었다. 그래서 저녁은 그쪽 식당에서

주로 해결했는데, 음식을 잘 가리지는 않는 편이지만 몇몇 음식은 참 먹기 그랬다. 점심은 주로 학교에서 해결했는데, UCSD 도서관 근처에

위치한 price center에 있는 fast food등으로 점심을 때웠다. 결론적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홈스테이는 주인들에 따라서 많이

좌우되는 편이다. 나도 전체적으로는 만족하지만 몇몇 문제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홈스테이는 어떻게 말하자면 방을 일정기간 돈을 내고

빌리는 것이므로 어느 정도 주인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한, 눈치를 볼 필요는 없다.

4. 수업

수업은 대체적으로 만족했다는 평을 하고 싶다. 개인의 수준에 따라서 반을 나누기 때문에 수준별 교육이 되는 것도 만족스러웠고, 자유로운

토론 / 발표식 수업방식이 마음에 들었다. 처음에도 언급했지만, 문법과 회화를 두 시간씩 나누어 강의하며 회화는 UCSD 학생들이나 전문 영어

강습인으로 구성된 conversation leader가 한주에 두번가량 참가하여 작은 그룹으로 토론 / 발표를 할 수 있도록 한다. 내가 속했던

반에는 한국인이 반이었고 그 외에 사우디아라비아, 일본, 핀란드, 터키등지에서 온 학생들이 있었는데 수업시간 뿐만 아니라 파티, 외식등을 통해서

많은 대화를 할 수 있었고,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5. 교통

San diego는 그다지 대중교통이 좋지 않다. 버스노선도 그렇게 다양하지 않은데다가 자주 있지도 않다. 하지만 학교에서 학생증을

만들면 일정범위내에서 프리패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별로 멀지 않은 지역에서 홈스테이를 하면서 등교를 목적으로 버스를 타면 돈은 절약할 수 있지만,

여행 / 관광을 목적으로 하기엔 추천하기 힘들다. 나는 같이 갔던 사람들과 함께 돈을 모아서 차를 렌트했는데, 1달가량 사용하면서 $600정도

들었던것 같으니까. 계산해보면 하루에 $20.. 즉 이만원 가량이 된다. 여기에 기름값과 추가비용을 고려하면 꽤 돈이 들지만, 3~4사람이 쓰면

심하게 부담되지는 않는다.

도로망은 매우 좋은 편이여서 편의점 등지에서 판매하는 커다란 관광지도만 있으면 원하는 별로 고생하지 않고 운전해서 찾아갈 수 있다.

차를 렌트하기 위해서는 한국에서 준비를 해가야 하는데, 캘리포니아 임시 면허증이 있어야 된다고도 하지만 우리가 차를 빌릴때는 한국에서 준비해간

국제면허증으로 렌트가 가능했으므로, 렌트를 할 생각이 있다면 국제면허증은 필참이다. 그리고 우리나라와 사뭇 도로교통법이 다르므로(stop

sign이 있는 곳에서 아무것도 없다라도 무조건 멈추지 않으면 안된다. 등) 운전을 하기전에 그 쪽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좀 배운 후에 운전을

하지 않으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6. 관광 / 여가

San diego에는 가볼만한 관광지가 꽤 된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곳도 꽤 되고… 내가 갔던 곳들은 sea world, 모든

해변들, old town, viejas(indian reservation), downtown등인데, San diego뿐만 아니라 가까운 곳에

맥시코 국경이라던지, 차만 있으면 LA도 그리 어렵지 않게 갈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여가로써 california의 상징인 서핑등의 바다레포츠를

하나쯤 배워볼 것을 권한다. 4 week program으로 $100조금 넘는 돈으로 멋진 바다를 맘껏 만끽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어학연수를

가면 어학연수에만 너무 치중하지말고, 주말과 course 시작 전·후를 이용해서 원하는 곳을 활발하게 여행할 것을 당부합니다~ 그 외에 궁금한

사항들은 bloodyj@postech.ac.kr로 문의해주세요~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