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SC Extension 참가 후기

2014.04.28 나병규 Summer Session

■ 참가 학교: UNIVERSITY OF CALIFORNIA EXTENSION, SANTA CRUZ

 

■ 참가한 프로그램 명: Intensive English Program

 

■ 참가 기간: 2006/07/03 ~ 2006/07/28

 

1. Santa Cruz 소개   

 

아래는 아틀라스 인터내셔널에서 발췌한, Santa Cruz 소개이다.

 

• 도시명 : California주 Santa Cruz

• 인구 : 4만 명

• 인접공항 :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San Jose Airport

• 인접도시 : Silicon Valley 40Km, San Francisco 130km

• 주요볼거리 : Mystery Spot, Monterey, Great America Park   

 

Santa Cruz는 Santa Cruz 산맥 기슭의 태평양과 Monterey만에 접한 해안의 마을로 작고 안전하며 그림같이 아름다운 대학 도시이다. 이 근처는 아름다운 해안선이 많아 영화 Location에도 자주 사용되며, 태평양의 일몰은 한번 보면 잊을 수 없을 정도이다. 캠프장도 많아 캠핑 Trailer를 흔히 볼 수 있으며, 골프, 테니스, 다이빙, 윈드서핑 등 스포츠 환경이 뛰어나다.   도시 소개와 같이 매우 평온하고, 치안이 좋은 편이며 아름답고 조용한 소규모의 레저 도시이다. 규모가 작기 때문에, 그다지 많지 않은 시내버스 노선에도 불구하고, 도시 곳곳을 돌아다니기에 편하다. Santa Cruz 해변은 Surfing으로 유명하며,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롤러코스터가 있는 Board Walk 놀이공원도 있다. 하지만 downtown은 매우 소규모이며, 전혀 번잡하지 않으므로 미국의 도시생활을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

 

2.  출국 전 준비  

 

 UCSC는 국내의 아틀라스 인터내셔널(http://www.univengle.com)이라는 유학원과 제휴하고 있다. 그래서 이 유학원을 통하여 입학 수속 및 홈스테이 배정 등 다양한 사항들을 대행으로 처리할 수 있다. 입학 수속 및 홈스테이 배정은 무료이며, 비자 발급은 10만원의 대행 수수료를 받는다. 해당 사이트에 방문해보면 다양한 제휴 학교들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으며, 무료로 상담도 받을 수 있다.  

  해외에 나가려고 한다면 여권 발급이 우선이다. 병역 미필인 남성은 우선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국외여행허가서를 온라인으로 발급 받은 후, 여권을 신청해야 한다. 여권은 일반 소도시의 시청에 신청할 경우 2~3주정도 걸리며, 광역시 또는 도청에 신청하면 1주일 내외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단, 여권 발급이 몰리는 시기에는 기간이 생각보다 오래 걸릴 수 있으므로 미리미리 발급 받는 것을 추천한다.   여권을 발급 받은 후에는 미국 입국을 위하여 비자를 받아야 한다. 비자는 대행업체를 통하여 신청하기 보다는, 자신이 직접 발급 받는 것을 추천한다. 본인이 준비해야 할 서류도 20여 가지이며, 은행 잔고증명서 등 까다로운 부분이 많기 때문이다

 

. 나는 주당 수업 시간이 18시간 이상이었기 때문에, 일반 관광 비자가 아닌 유학 비자(F-1)를 신청해야 했고, 그것을 위해서 해당 학교로부터 입학허가서(I-20)를 받아야 했다. 입학허가서 발급은 유학원에서 대행 수속해 주었다. 또한, 비자 인터뷰를 보다 확실히 통과하기 위해서, 포항공과대학교 국제교류팀을 방문하여 Scholarship letter를 받아갔다. 비자 인터뷰는, 서류만 완벽히 준비되어 있다면 그다지 까다로운 점이 없는데, 병역 미필인 남성의 경우 병역을 마친 남성이나, 여성들에 비하여 비자 인터뷰의 내용이 조금 detail하고 어렵기 때문에, 너무 긴장하지 않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또한 여권 발급과 마찬가지로 비자도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여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다.   

항공권은 인터넷 여행사 등을 통하여, 출국 2~3개월 전에 미리 예매하면, 싼 값에 표를 구할 수 있다. 나는 5월에 예매하여 87만원에 인천국제공항 <->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왕복 티켓을 구할 수 있었다.

 

3. 프로그램 설명   

 

UCSC Extension에서 Intensive English Program을 수료하였다. 일주일에 5일을 수업했다. 오전에는 총 4가지, Grammar와 Listening & Speaking, Writing, Reading and Vocabularies이다. 이 중 Grammar와 Listening & Speaking은 일주일에 세 번 수업하고 나머지는 두 번씩, 오전에만 총 10번의 수업이 있었다. 오후에는 Elective Course가 있다. 비싼 돈을 내고 갔기에, Pronunciation과 Business Communication, 두 과목을 신청하여 들었는데, 한 달간의 프로그램을 마치고 생각해 본 결과 매우 빡빡한 일정으로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Elective course를 신청할 때에는, 기존의 학생들에게 무슨 수업과 어느 선생님이 좋은가를 물어본 후에 신청하는 것을 추천한다.   

 

수업의 난이도는 다섯 단계가 있는데 일반적인 우리학교 학생들이라면 Level 4~5 사이에 배정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단, 수업 내용 자체는 국내 중등 영어 수준인 것도 있고, 미국의 본토 문화를 모른다면 이해할 수 없는 수업도 있다. 또한 사설 어학연수 기관인 관계로 선생님들의 자질 또한 매우 다양한 편이다. 정말 재미있고 유익했던 수업도 있었던 반면에, 들어가기조차 싫었던 수업도 있었다.  

 

 4. Homestay   

 

한국에서 서류 신청을 할 때, 유학원을 통하여 homestay 또한 대행 신청하였다. UCSC Extension에는 homestay를 담당하는 coordinator가 있고, 지원 학생들이 작성한 서류를 바탕으로 알맞은 가정에 배정한다. 이 때 주의할 점은, 자신의 생활과 관련된 모든 것, 자신이 원하는 것들을 가능한 자세히 적어야, 나중에 후회하는 경우를 최대한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나는 신청서를 비교적 자세히 적었었는지, 아니면 운이 좋았었는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마음에 드는 가정에 배정되었다. 필리핀게 모자가 사는 집에 친구와 함께 둘이 배정되었다. 집은 학교에서 버스로 20분 거리로 가까운 편이었으며, 아무래도 같은 동양계이다 보니 “밥”도 자주 먹을 수 있었다. 아주머니께서 굉장히 친절하셔서 아무 때나 배고플 때면 냉장고에 access할 수 있게 해 주셨으며, 한국 김치나 갈비 등도 사다 주셔서 정말 섭섭지 않게 살았던 것 같다. 아들은 20살이었는데, College를 마치고 은행원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온라인 게임을 좋아하고, 컴퓨터 조립을 좋아하여 굉장히 친해지기에 편했다. 주말에는 함께 주변 shop들을 돌아다니며 구경하기도 하고, 주중에는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면서 굉장히 즐겁게 지냈던 것 같다. 또한, 주말에는 host family의 종교 활동이나 바비큐 파티 등에 함께 참여하면서, 즐거운 시간들을 보낼 수 있었다.  

  단, homestay의 단점으로는, 학교의 친구들과 그다지 친해질 수 없다는 점이다. UCSC Extension의 경우, downtown에 있는 건물 위층에 Dormitory가 있어서, 그다지 화려하지는 않지만 도시 생활과 학교 친구들과의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dormitory 입주를 추천하는 바이다.   가격은 homestay가 dormitory에 비하여 싼 편이다

 

. 5. 기타 사항  

 

 Santa Cruz는 일교차가 심하다. 여름철에도 아침에는 쌀쌀하기 때문에 긴 팔 옷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또한 California의 햇빛은 굉장히 강하다. 그러므로 선글라스나 썬크림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버스는 한 번 탈 때 요금이 1.5$인데, 학교에 입학하면 monthly pass를 주므로 한 달 간 제한 없이 마음껏 탈 수 있다.  

 

 UCSC Extension에서 발급해주는 학생증은 다양한 용도로 쓸 수 있다. UCSC 본 대학의 체육 시설이 굉장히 잘 되어있기 때문에, 남는 시간에 테니스장, 수영장, 농구 코트 등을 학생증을 보여주고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나는 같이 간 친구들과 함께 2주간 차를 렌트하여 California를 여행하였는데, 차를 렌트할 때도 학생증을 제시하면 26세 미만 가산금을 감해줘서 돈을 절약할 수 있었다(렌터카 회사는 enterprise).  

 

 학교에서 여행 프로그램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San Francisco 당일 관람 코스, Yosemite National Park 2박 3일 코스, Mystery Spot 관람, Hiking 등 여러 가지 여행 프로그램이 있다. 본인이 따로 여행할 계획을 갖고 있다면,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신청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가격만 비싸고 컨텐츠는 그다지 보잘 것이 없는 것이 학교 프로그램의 현실이다. 하지만, 먼 곳에 있고 개인적으로 준비해서 가기에는 힘든 곳인 Yosemite는 학교 프로그램으로 함께 가는 것을 추천한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주말을 이용하여, 개인적으로 주변 도시인 San Francisco나 San Jose를 관광할 수 있다. 

  한 달 간 수업이 너무 빡빡해서 지치고 힘들었지만, 그것이 끝나갈 때쯤에는 모든 것이 추억으로 남게 되고 아쉬워지는, 그것이 어학연수의 매력인 것 같다. 투자한 만큼의 본전을 찾기 위해서는, 본인이 미리미리 많은 준비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Santa Cruz, 작지만 아름답고 매력적인 도시,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