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R] 후기

2014.04.28 봉혁종 Summer Session
1. 출국준비

 

먼저 미국에 가려면 귀찮지만 비자가 필요합니다. 저의 경우는 주 15시간 이하의 수업을 들었으므로 관광비자를 받았습니다. 저의 경우는 유학원측에서 비자와 입학수속을 대행하여주었기에 어렵지 않게 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었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어려움이 있더라도 혼자서 준비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항공권은 다른 사람들도 그렇듯 할인 항공권을 이용했습니다. 하지만 일단 출국,입국날짜가 성수기이고 여행사측과의 약간의 커뮤니케이션 문제로 항공권을 약간 비싸게 구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다른 분들은 미리미리 여행루트나 학교수업일정을 고려해서 일찍 항공권을 구입하여 경비를 절감하실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2. 위치

 

제가 간 UC Riverside의 경우 LA에서 동쪽으로 약 1시간거리(자동차)에 위치한 작은 도시입니다. 또한 대중교통이 발달해 있지 않아 국제면허증을 이용하여 차를 이용할 수 있다면 매우 좋은 위치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교통상 매우 불편함을 느낄 것입니다.

 

3. 수업

 

저는 UCR에서 American Cultue and Conversation이란 3주 프로그램을 신청하여 들었습니다. 그 당시 시간관계상 미국에 한달밖에 머무를수 밖에 없었기에 3주프로그램을 신청하였습니다. 자신이 생각하였을 때 회화에 대해 좀 더 알고싶다 하면 괜찮은 프로그램이겠지만, 그렇지 않고 기타 다른 영어시험을 준비한다면 다른 프로그램을 권장하고 싶습니다.

 

4. 주거

 

UCR에는 주거시설이 다양합니다. 홈스테이, IRC, IV등이 있는데 저는 IRC에서 주거하였습니다. IRC는 저희학교 기숙사와 같은 방식이라고 생각하면 되고(1인,2인,3인실을 택할수 있다). IV는 취사가 가능한 기숙사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IV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IRC에 비해 가격이 약간 비싸긴 하지만, 한국음식도 해먹을 수 있고, 기타 외국인들과 housemate가 될 수 있는 기회가 더욱 많이 주어진다고 생각합니다.

 

5. 주변환경

 

RIverside는 매우 안전한 도시에 속합니다. 학교주변은 밤에 돌아다녀도 크게 위험하지 않아 밤에 운동장이나 공원에서 가볍게 러닝을 하는 사람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수 있습니다. 그리고 학교 앞에는 여러가지 음식점이나 카페들이 많기에 먹는 문제에 대해서는 큰 무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