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LA 참가 후기

2014.04.28 송영욱 Summer Session
1. 출국준비

 

 1) 항공권

 

저는 4월말 경부터 인터넷에서 할인 항공권을 비교조사해서 저렴한 것으로 구입했습니다. 여름 방학 중은 성수기이고 많은 사람들이 LA를 가기 때문에 빨리 구하지 않으면 비싼 항공권을 구입해야 합니다. 제가 구매한 것은 도쿄 경유 American Airline tax 포함 100만원짜리였습니다.

 

  2) 여권 저 같은 경우는 미리 여권을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따로 신청을 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주위의 말을 들어본 결과 대아여행사를 이용하거나(귀찮으신 분들) 포항시청에서 발급하면 빠르고 편리하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가격이 좀 더 저렴)

 

  3) 비자 비자 신청도 마찬가지로 학교의 대아여행사를 이용하는 것이 빠르고 편리합니다. 비록 수수료가 조금 비싸긴 하지만 혼자하려면 귀찮기 때문에 여행사에서 해결했습니다. 학교로부터 I-20가 도착하면 바로 비자 신청을 하여 인터뷰 날짜를 잡는 것이 좋습니다. 보통 인터뷰 자리가 잘 없어(여름 성수기에 나가는 사람이 많으므로) 늦게 잡히곤 하는데 이것이 출국 날짜 또는 시험기간과 맞물리게 되면 골치 아픕니다.

 

2. 학교&수업

 

어학 연수를 이수하면서 관광을 하기 위해 미국 서부의 중심도시 LA를 선택하였습니다. 실제로 근처에 센디에이고,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등의 도시와 많은 관광 명소 등이 있으므로 여행하기 매우 좋았습니다. 수업은 크게 AIEP, IECP 두가지가 있는데 저는 IECP 4주 코스를 선택했습니다. 기간과 프로그램 구성 적당하고 어학연수를 끝내고 여행을 가고 싶은 마음에 이와 같은 결정을 했습니다. 수업료는 1400달러 정도 였던 것 같습니다. 처음에 테스트를 통해 반을 나누는데 이것은 수준별로도 나누고 듣고 싶은 분야로도 나누게 됩니다. 한국사람 특성상 사소한 시험이라도 매우 열심히 치게 되는데 굳이 그러지 않으셔도 상급반 정도에 배정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일단 다른 나라 학생들은 문법에 좀 약합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우리학교 학생들은 우수하기 때문에..) 분야는 Business, Culture, Economy 중 선택인데 저는 Culture를 선택했습니다. 다른 분야를 들은 학생들과 얘기해본 결과 가장 나은 것 같습니다. 수업은 오전 3시간 오후 2시간 정도 입니다. 열심히 참여 안하면 조금 지루합니다. 아니 수업 자체도 다소 지루하고 루즈합니다. 그냥 여러 국적의 애들하고 영어로 말하며 논다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3. 생활

거주지는 홈스테이 기숙사, 기숙사 중에서도 여러 곳을 선택할 수 있지만 저는 그냥 Rieber Hall에 신청하였습니다. 알고보니 많은 학생들(어학연수를 듣는 우리학교 학생 포함 다른 나라에서 온 학생들)이 여기에 거주하고 자주 볼 수 있어서 친해질 기회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식사는 Rieber Hall 식당에서 할  수 있는데 샐러드 바가 빕스보다 맛있고 메인 메뉴도 아무거나 가져다 먹을 수 있는데 웬만한 레스토랑 이상입니다. UCLA의 주거 시설이 미국 내 상위권에 속한다는 것을 뒷받침해줄만한 기대 이상의 것이었습니다.

 기숙사 방은 3인 1실로 약간 비좁지만 깨끗하며 옷장 책상3개 침대3개 중앙통제 에어컨등 있을건 다있어 매우 만족합니다.

 

 특히 어학연수 기간동안 체육관을 마음대로 이용할 수 있는데(ID 카드를 주는데 이걸로 우리학교 체육관처럼 출입할 수 있습니다.) 체육관 시설이 매우 좋습니다. 일단 매우 크고 농구, 헬스, 라켓볼, 암벽타기, 체조 등등 없는게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특히 농구를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해 추가 설명을 드리면 체육관 안에 올 코트가 3개가 있는데 1개는 초메이저급 흑인 전용 코트이며(UCLA가 작년 NCAA 우승한 농구 강호입니다. 잘하는 사람이 매우 많습니다.) 이곳은 온갖 덩크와 현란한 드리블이 난무하는 최상급 수준의 경기가 진행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학교에 있는동안 NBA 정상급 스타 케빈 가넷과 폴 피어스가 와서 농구하고 갔습니다(-_-…). 두번째 코트는 백인, 흑인, 동양인 여러 인종 중에 메이저급 선수들이 플레이 하는 곳입니다. 물론 여기도 실력이 상당합니다. 마지막으로 3번째 코트는 마이너급 선수들이 플레이 하는 곳이지만 그래도 실력있는 선수들이 많습니다. 또 반코트나 야외 농구코트를 좋아하시는 분은 기숙사 가까이에 있는 야외 코트를 이용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하지만 여름이라 살이 다 탄다는 거 주의해주세요.

 

4. 여행

 

수업이 주 4일이기 때문에 남는 시간이 많이 주말에도 여행을 다닐 수 있습니다. 처음엔 학교 사람들이랑 주변에 놀이공원이나 관광 명소 여행을 다녔지만 외국 친구들이랑 친해지다보면 같이 가기도 하고 그랬습니다. 특히 대만에서 온 사람들이 매우 많은데 나라도 가깝고 같은 아시아인이라 그런지 쉽게 친해질 수 있습니다. UCLA 자체 투어 프로그램도 있으므로 활용하시는게 좋습니다.

 

기후는 일단 엄청 덥고 건조합니다. 햇볕이 비치는 곳은 덥고 그늘진 곳은 춥습니다. 따라서 낮에 더웠다고 밤에도 우리나라처럼 덥겠지 하는 생각은 금물! 밤엔 쌀쌀합니다.

 

교통은 주로 시내버스를 이용하였고, 어학연수가 다 끝나고 여행을 다닐때는 렌터카를 이용하였습니다. UCLA 학생이라하면 할인해주는 업체가 많아 좋습니다. 단 차를 렌트하기 위해 만 21세 이상에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와 국제면허증이 있어야 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라스베가스와 요세미티 국립공원, 그랜드 캐년, 샌디에이고, 식스플래그마운틴 놀이공원, 헐리우드, 유니버셜 스튜디오, 디즈니랜드, 씨월드, 롱비치, 산타모니카 등 많은 곳을 다녀왔습니다.

 

5. Tip

 

UCLA가 비교적 안전하긴 하지만 그래도 타지이고 범죄가 종종 일어나기 때문에 절대 밤에는 혼자 westwood(UCLA 근처 동네)를 돌아다니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나 밤에 Downtown이나 코리아타운에 다니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사실 전 종종 다니곤 했지만 그렇게 많이 위험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사람 일은 모르는 것이지요. 안전은 예방이 최선입니다. 그리고 주변에서 Homeless people이 많은데 말걸거나 돈달라해도 무시하는게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지하철역 주변이나 이런 곳에서 구걸하시는 분들 이런 분들과 다릅니다.

 

6. 경비

 

항공권 : 100만원

수업료 : 140만원

기숙사 : 110만원

생활비+여행비 : 200만원

Total   : 550만원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nautes@postech.ac.kr로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