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LA를 다녀와서…

2014.04.28 배병욱 Summer Session
1. 출국준비

 

학기 중에 Summer Session을 신청하고 방학전까지 준비해야할 것들입니다.

 

  1) 여권 

 

여권은 포항 시청(대이동)에서 발급 받을 수 있습니다. 신청 후 2주 후에 오라고 하는데 발급되면 문자로 알려줍니다. Summer Session 발표 전에 여권을 발급 받을 수 있도록 빨리 신청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항공권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여권번호를 알아야 하며 일찍 예약해 놓을수록 가격이 저렵해 집니다.

 

  2) 비자

 

우선 자신이 받아야하는 비자의 종류를 정확하게 알아야 합니다. 학교의 교육 프로그램마다 요구하는 비자의 종류가 다릅니다. 만약 학생비자일 경우 I20와 SEVIS fee납부 영수증을 요구합니다. 비자 인터뷰 당일 요구하는 모든 문서를 꼭 챙겨가야 비자를 발급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주한미국대사관 홈페이지를 참고하여 준비하시면 됩니다. 주한미국대사관  –  http://korean.seoul.usembassy.gov/importance_notices.html

 

   3)항공권

 

여권을 발급받은 후 바로 항공권을 구하셔야 합니다. 실제로 일주일 차이로 80만원짜리를 110만원에 구한 경험이 있습니다. 또한 직항보다 경유하는 항공권이 더 저렵하며, 계획을 잘 세워 스톱오버를 통해 다른 나라를 관광할 기회도 가질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홍콩 여행사인 케세이 퍼시픽을 이용하여 홍콩에 경유하여 갔으며, LA에서 돌아올 때, 스탑오버를 하여 홍콩에서 관광과 쇼핑을 할 수 있었습니다.

 

2. 학교 및 기숙사 등의 선택

 

   1)학교

 

어학연수뿐만이 관광도 즐길 수 있으므로 먼저 가보고 싶은 곳이 많은 서부 지역을 선택하였고 그 중에서 가운데쯤에 위치한         UCLA를 선택하였습니다.

 

   2)기숙사

 

어학연수 등록과 같이 거주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미국 학생들의 기숙사 생활이 궁금하여 UCLA Rieber Hall에 신청, 거주하였습니다. 같이 수업듣는 사람중에 홈스테이를 하는 학생도 있었고 혼자 자취하는 학생들도 있어 이야기를 들어보니 학교 시설물을 이용하는 면에서 가까이 있는 기숙사가 좋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3)과목선택

 

대부분의 학생들이 AIEP, IECP 이 두가지 중 하나를 선택합니다. 이 두과목의 차이는 내용도 다르겠지만 선택하는 사람 측에서는 수업일수가 가장 많이 고려하는 점입니다. 내가 미국에서 어느 기간동안 있는지 결정함에 따라 코스가 결정된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 기타 비용등의 UCLA어학연수에 관한 설명은 아래 홈페이지에 잘 나와있습니다. http://www.ucla-summer.co.kr

 

3. 대학생활

 

   1)수업

 

내가 신청한 과목이 무엇이든 처음에는 테스트를 합니다. 간단한 듣기 시험과 문법시험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테스트에서 수강한 과목에서 어느 부분을 들을 것인지 결정합니다. IECP는 오전, 오후 수업으로 구성됩니다. 저는 오전수업은 Culture, 오후 수업으로는 Communication을 신청했습니다. 이 신청한 과목과 테스트의 결과를 통해 반이 결정됩니다. Culture 수업에서는 미국 문화를 알아보고 그것을 바탕으로 학생들과 의견을 나누고 자기가 사는 나라와 차이점 등을 알아가고 그것을 발표하는 형태의 수업입니다. 그리고 Communication 수업은 communication에서 각 나라별 학생들이 자주하는 실수를 고쳐가는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같이 이야기하는 학생들이 그 실수를 계속 지적해주며 자연스럽게 고쳐지도록 유도합니다. 이렇게 향상된 실력을 마지막 개인마다 해야한느 프리젠테이션에서 알 수 있으며 여기서 발견되는 잘못된 점도 선생님이 일일이 적어 나중에 돌려줍니다.

 

   2)기숙사

 

기숙사를 신청할 때, 2인 1실 혹은 3인 1실을 선택할 수 있으며, 룸메이트로 누구를 원하는 지도 적을 수 있습니다. 외국인 두명과 같이 생활하여 영어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다른 나라 학생의 생활 문화도 경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Rieber Hall 1층에는 운동 기구들도 있고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공간, 아이스크림 파는 자판기가 있습니다. 로비 앞 Desk에서 내가 모르는 무엇이든 물어볼 수 있고, 기숙사와 같은 건물 1층에 식당이 있습니다. 뷔페 형태로 이루어져 있는데 내가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싶은 양만큼 먹을 수 있습니다. 요리는 매번 바뀌며, 여러 종류의 빵(케익), 음료수, 과일 등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3)기후

 

햇볕이 있는 공간은 따듯하고 그늘진 곳은 춥습니다. 사막기후라 습도가 낮아 밤 낮 운도차이가 심합니다. 저녁에는 거의 밖을 돌아다니지 않지만 학교 주위를 돌아다닐 때는 얇은 외투를 준비해 입고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4)여행

 

수업이 주 4일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남은 시간은 여행을 다녔는데요, 먼저 장기 여행계획을 철저히 세우고 그외 남은 시간에 LA근교에서 여행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UCLA에 가면 투어 프로그램이 있으므로 한번 보시고 이것도 계획에 반영하시면 도움될 것 같습니다. 또한 한인 타운에 한인 여행사들이 몇개 있으니 거기서도 여러 정보를 받아오면 알찬 여행을 즐기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호텔  –  http://www.hotels.com 호스텔  –  http://www.hosteltimes.com

 

   5)교통

 

시내 버스 – 저 같은 경우는 이동거리에 비하여 가격이 저렵하여 주로 버스를 이용하였습니다. Day pass 티켓도 있는데 한번 끊어놓으면 하루종일 이 티켓으로 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렌터카 – 학교 주변에 렌트를 할 수 잇는 곳이 Avis와 Interprise가 있습니다. Desk에 물어보면 연락처를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직접 찾아갈 필요없이 전화로 pick up 요청을 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차를 빌리기 위하나 요건으로는 한국나이로 만 21세 이상에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와 국제면허증이 있어야 합니다. 요구조건이 렌터카 업체마다 다른데 가장 일반적으로는 이렇습니다.

 

택시 – 다른 교통수단보다 상대적으로 비싸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그외 고속 버스, 기차 앰트랙 – 버스에 비해 가격이 두배정도 비쌉니다. 샌디에이고를 갈 때 이용했습니다.

 

그레이 하운드 버스  –  샌디에이고서 돌아올 때 이용하였고 만약 도착시간이 밤 늦게라면 그레이 하운드에서 돌아올 때, 무조건 택시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주변이 위험함)

 

4. 유학경비 내역

 

수업료 + 기숙사비 – 270만원

항공료 – 110만원

준비비(여권, 비자,보험 ) – 20만원

여행비(미국 서부) – 15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