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Irvine을 다녀와서..

2014.04.28 나기인 Summer Session
2007년 여름에 UCIrvine에서 Conversation & Culture course라는 프로그램에 1달간 참가한 기계공학과 나기인입니다.

 

1) 선택

 

사실 미국에는 처음가는 거라 도박을 하기는 싫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에게도 물어보기도 했고 여러 가지 사항들을 고려해봤습니다.

 우선 첫째로 UCI는 저의 룸메이트가 어학연수를 다녀온 곳이라 많은 정보를 얻고 좋은 곳이라는 소개를 받았습니다.

  둘째 Irvine지역 자체에는 한인들이 많이 살기도 하거니와 LA와 멀리 떨어지지 않았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것은 미국에서는 거의 최고라고 할 수 있는 치안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UCI에서 새벽에도 돌아다녔습니다. 전혀 위험하지 않습니다.

  셋째로 저의 사촌누님이 그곳에서 공부를 하시는 중이라서 많은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넷째, 동부는 물가도 비싸고 서부만큼 관광지가 많다거나 하지는 않기 때문에 서부 쪽으로 가는 편이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섯째, 기숙사와 체육시설, 날씨 그리고 시내 접근도를 많이 생각했습니다. 미국대학이 다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UCI의 체육시설과 날씨는 아직도 그리울 정도로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리고 가까운 거리에 아울렛과 같은 쇼핑시설도 많아서 의지만 있으면 누릴 것들을 다 누릴 수 있습니다.

 

2) 준비

 

어학연수를 가기위해서는 우선 미국비자를 준비해야합니다. 그리고 저렴한 항공권을 구하는게 우선이 되야겠죠. 여행사에 부탁해서 구하는 방법도 있었지만 저는 인터넷에서 노력을 투자해서 찾았습니다. 이러면 경험도 되고 다음에 할때도 편하니까요. 여러싸이트를 돌아다녀봤지만 Topas나 넥스투어가 좋더군요. 항공권을 예매하고 어학원을 통해 기숙사예약이나 수강신청 그러한 사항들을 일괄적으로 맡겼습니다. 그때학기가 바쁜 학기여서 항공권이외의 일은 신경쓸 시간이 없어서 인터넷에서 찾아보고 적당한 곳으로 대행시켰습니다. 그런곳은 별도의 금액을 받지 않고 하는 곳이라 더 편리함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다음에는 여권도 준비해야하는데 우리는 미국뿐아니라 오던중에 홍콩도 들릴 생각이라 단수말고 복수여권으로 준비하였습니다. 그리고 미국을 가기위해서는 가장 중요한건 사진기, 노트북, 엠피쓰리, 오랜시간 비행을 위한 목 받침대, 읽을 책, 영어회화책, 영어공부자료, 전자수첩등이 있습니다. 여러개가 더 있지만 필수적인것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옷가지나 화장품, 치약 이런것들은 거기서 구입한다는 생각으로 다 놓고 가고 돈을 더 가져갔습니다. 미국은 워낙에 옷이 싸서 많이 가져가는 것보다 가서 사오는게 짐도 가볍고 이득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사항들을 준비한다면 거의 준비는 끝이라고 생각합니다.

 

3) UC IRVINE

 

이제 모든 준비가 끝났다면 여행을 제외하고 UCI내에서의 삶을 말해보겠습니다. 우선 UCI의 첫날은 지루한 오리엔테이션과 캠퍼스 투어가 있습니다. 이를 그냥 대충 보내고나면 기다리는 것은 시험입니다. 영어 테스트로 분반을 하는데요. 그렇게 중요한건 아닙니다. 낮은반은 낮은반대로 재미있고 높은반은 높은 반대로 할만합니다.

 

UCI는 한국사람들이 많이 오는 곳입니다. 그래서 다른 대학 사람들도 많이 만날 수 있는데요. 기숙사에 들어가면 첫날은 기숙사 전체적으로 파티를 엽니다. 햄버거도 먹고 얘기도 하고 이때 긴장하지 말고 친구를 많이 만드십시오. 외국인은 도저히 힘들다 싶으면 한국인이라도…같이 간 친구들도 좋지만 새로운 친구들을 얻는다는 것은 큰 이익이니까요.

 

그리고 아침 수업은 9시에 시작하는데 정말 시차가 적응이 안되니까 힘들더군요..그리고 중요한건 수업을 12시간정도 빠지면 수료증이 안나오는 불상사가 생기는데 조심하세요. 수업은 대체로 즐기는 수업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그렇게 힘들지도 않고 널널하지도 않고 거의 노는 시간이 대부분입니다. 많은 외국인들과 대화도 해보면서 각문화도 배우고 친구도 만들고 하는 시간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점심이 되면 대학센터에가서 식사를 하는데 이곳은 많은 식당이 몰려 있어서 골라 드시면 됩니다. 저희는 먹는거에 그렇게 욕심이 없어 인엔아웃에 가서 햄버거하나에 콜라 무제한으로 배채우면서 살았죠.. 외부에서 먹는것은 정규수업외에 선택수업을 듣거나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어울리기위해서 먹는 거고요. 그 외에는 기숙사에 돌아와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훌륭한 부엌에서 여러 가지 음식을 만들어 먹을수 있습니다. UCI에는 아이버슨이라는 마트가 있는데 이곳에서 엄청난 냉동식품과 여러 가지 싼 고기들을 사서 배불리 먹을수 있습니다. 정말 좋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중에 하나가 아이버슨이죠.그리고 정규수업이 끝나면 선택수업이 있는데 이것은 들어도 되고 안들어도 되고 선택입니다. 하지만 안듣고는 딱히 할게 없어서 다 신청은 했습니다. 하지만 무슨 약속이 있거나 하면 빠지고 노는데 주력했습니다.

 

UCI가 최고로 좋았던 것은 바로 아크라는 체육센터입니다. 그냥 좋습니다. 수영장은 따뜻하고 넓고 야외고 약간에 염기도 있고 그리고 실내 농구장은 4곳에 3곳을 이용할 수 도 있는데 그곳에서 레벨에 맞게 농구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잔디구장도 있고 헬스클럽도 멋지고요. 또 가끔씩 코비브라이언트가 UCI농구장에 아침에 와서 연습한다더군요..저는 아침이라 못봤지만 봤다는 사람의 말을 들었습니다. 우리학교로 옮기고 싶을 정도로 시설은 좋았습니다. 그리고 금액도 한달에 3만원으로 아주 저렴했습니다.

  UCI에서의 주말은 대부분 학교에서 주선해주는 액티비티나 기숙사 사람들끼리 발리볼을 하고 음식도 만들어 먹으면서 보내거나 친구들끼리 가까운 샌디에고나 부근으로 여행을 다녔습니다. 그때는 활성화 되어있는 한국인 벤을 이용하여 편리하게 다녀올수 있었습니다. 미국은 땅이 크고 해서 차없이는 이동이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날때마다 UCI에 깔려 있는 쇼핑몰을 전전하면서 쇼핑을 즐겼습니다. 얼바인이 부자동네라 고가부터 저가까지 여러 가지 쇼핑몰이 많았습니다.

 

4) 여행

 

UCI학기내에는 부근으로 여행을 다닐 수밖에 없었고 저의 일행은 서부를 다돈다는 생각으로 앞의 일주정도와 뒤의 일주정도의 여행을 했습니다. 그래서 서부는 지겨울 정도로 다 봤습니다. 헐리우드, 샌프란시스코, 그랜드캐년, 라스베가스, 식스플래그, 디즈니랜드등등 거의 서부에서 유명한 곳은 다 가봤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실 라스베가스 같은곳은 패키지로 가는 것이 이득입니다. 너무 머니까요. 현지의 여행사도 많이 있지만 바가지가 많기 때문에 잘 비교해보고 선택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식스플래그 정말 좋고요. 샌프란 시스코…서부에서는 꼭 가봐야 하는 도시입니다. 그리고 미국에서 한국으로 오면서 들린 홍콩도 태풍이 겹쳤지만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스탑오버로 싸게 즐길 수있습니다.

 

5) 추천

 

영어공부는 그렇게 준비를 안해가서 그런가 힘들게는 안했지만 정말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었고 지울 수 없는 기억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만난 외국인 친구들과는 아직도 연락하고 지냅니다. 외국에 나가서 얻어오는 것은 영어에 대한 자신감과 많은 부류의 사람들이 아닐까요? 그리고 여러 가지 경험도 있고요. 정말 얼바인 강추 합니다. 자신이 의지만 있다면 즐길수 있는것은 다 안전하게 즐길수 있습니다. 거기서 좋은 추억을 남겨서 저는 이번 해에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