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I (2006-11-27)

2014.04.18 이병갑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2006년 summer session 어학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해 UCI(irvine)에 다녀온 신소재 공학과 04학번

이병갑입니다

1. 국가, 학교 결정

학교를 결정하기에 앞서 먼저 결정해야 하는 사항은 국가이다. 내가 미국을 선택한 이유는 세계에서 가장 잘사는 이 나라를 내눈으로

확인하고 체험해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또한 미국서부는 기후가 좋고 관광지로 개발이 많이 되어있어 수업을 듣고난 여가시간이나 주말에 관광하기가

요긴하다. 만약 외국을 처음나가는 경우라면 많은 고생을 하게 되는데 일가 친척이 해외에 거주한다면 그곳 근처의 학교로 잡는 것이 고생을 들하는

방법이라고 할수 있다.나같은 경우는 사촌형이 LA에 거주하여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4주라는 program은 영어연수라기 보다는 문화탐방이라는 것에 더 가깝다. 따라서 학교주변에 해변이나 관광지, 교통, 영화관, 쇼핑몰

등을 고려하여 학교를 선택하게 된다. 나같은 경우에는 처음엔 UCSD에 지원했었으나 결정을 늦게 해서인지 선착순에서 밀려 UCI로 가게 되었다.

하지만 이학교 또한 위의 것을 고려한 곳이라서 재밌게 보낼 수 있었다.

2. 출국준비

우선 여권을 만들어야 한다. 남학생(군미필자)의 경우는 특히 그 절차가 더욱 복잡하여 병무청에서 해외로나가는 확인서를 받은 후에 여권을

만들어야 한다. 확인서에는 외국에 있을 나라와 기간을 적는 것이 나와있는데 기간을 넉넉하게 잡아 그 기간안에는 꼭 입국해야 한다. 신검을 받은

학생이라면 복수 여권은 만들기 힘들다. 여권은 대리인이 가능하다.

여권을 신청했다면 비행기표를 구입하여야한다. 빨리 구입할수록 싼 비행기를 탈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이라는 나라는 비자를 발급받는다는

것에서 다른 나라를 선택하게 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나또한 바쁜 학기 중에 서울을 가서 돈은 돈대로 들고 시간은 시간대로 드는 이중고를

겪었다. 비자를 만드는데는 10만원 가량의 돈이 들어간다.

또한 최근에 미국에서 테러가 발생하여 이를 대책으로 강구한 세비스 피라는 것을 발급하는데 이 또한 10만원이 들어가 총 20만원이

들어가게 된다. 보통 비자를 발급받는 것이 복잡하기 때문에 유학원을 이용한다. 나같은 경우는 아틀라스라는 유학원을 이용했다. 외국에 나가기 전

신용카드를 만드는 것이 쓰기에 편한데 학생신분으로는 만들기 어렵다. 나는 카드가 유용한지 모르고 출국전날에 카드를 받으려고 알아보다가 결국엔

포기하고 현지에 있는 현금기를 이용하여 50만원 가량의 현금을 지갑에 넣고 다녔다.

3. 학교소개 및 수강코스

이학교는 irvine city내에 위치하며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학교이다. 학생들의 수는 그리 많지는 않고 학교는 굉장히 커서

대학생활하기에 좋다. 다른 남서부지역과 마찬가지로 여름은 덥고 습도가 낮은 기후를 띄는데 건물안은 항상 에어컨을 틀어놔 쾌적한 실내환경을

조성한다. UCI 수강한 강좌는 conversation and culure이다. 이과목은 영어에 대해 친숙해지고 미국에 대한 문화를 배워가는

것을 중점적으로 다룬 강좌이다. 수업의 구성은 speaking, idiom, writing으로 나뉘어져 3명의 강사가 배치 되었으며 각각의

주제에 맞는 수업을 하였다. speaking 시간은 보통 과제를 내주어 다음날 발표하는 식의 형태로 진행 되었다. idiom시간은 여러가지

수업형태가 있었는데 미국의 rap을 들으면서 거기에 나온 idiom을 쓰는 것이나 실제로 미국사람들이 쓰는 비속어등을 다루어 수업에 흥미를 더해

주었다. 교과서에서 보지못한 많은 idion을 보게 되었다. writing시간은 신기하게 선생님이 한국계 이주민이었다. 수업 끝나고 한국어로

얘기한적도 종종 있었는데, 여튼 과제를 내주어 writing을 하고 다음날 교정해 주는 식의 수업을 하였다. 반친구들은 일본인(4),

대만인(6), 한국인(2), 프랑스인(1). 브라질인(2)으로 이루어졌다.

4. 여행할만한곳

얼바인은 LA와 센디에고 사이에 위치한 작은 도시이다. 크게 알려진 관광지로는 놀이공원과 해변정도이다. 하지만 LA와 센디에고 사이에

위치하였기 때문에 주말에는 두곳을 가 볼 수 있다. 센디에고 경우에는 Seawolrd가 유명하며 LA는 디즈니랜드, 식스플래그매직마운틴,

할리우드거리, 유니버설스튜디오, 산타모니카등이 있으며 네바다주에는 라스베가스와 그랜드 캐년이 있다. 렌트카를 한경우라면 라스베가스는 4시간,

LA쪽과 센디에고 쪽은 2시간정도면 갈수 있는 거리이다.

5. 집구하기

보통 기숙사, 아파트, 홈스테이 3가지로 구분할수 있는데 난 홈스테이를 하여 이에 대해 써보도록 하겠다. 홈스테이는 운으로 모든것이

결정된다. 주인 아저씨, 아줌마, 주거환경, 주인 성격, 학교와의 거리, 방친구들 등 모든 것이 random이다. 잘되면 정말 좋고 안되면 정말

안좋은 케이스가 생길 수 있다. 정말 가족의 일원이 되어 생활 할수도 있지만 하숙을 치는 집일 수도 있다. 홈스테이의 장점은 아파트와

기숙사에비해 값이 저렴하며 집에 있으면 아줌마가 요리를 해주시기 때문에 식값은 많이 들어가지 않는다.

6. 지출비

수업비(160)+집값(80집값+20알선료)+비행기값(90)+비자,여권(25)+알파(쇼핑비, 교통비, 음식비 등등) (만원)

7. 느낀점

영어를 많이 배웠다보다는 영어에 대한 자신감이 붙었다. 실제 원어민들과 답답하지만 어느정도 대화는 되었기 떄문이다. 또한, 국제화

사회에서 영어는 꼭 있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미국을 다녀온 지금 남아있는 감정은 미국은 모든 것이 정말 크다라는 것이다. 땅도

크고 사람도 크고 사람들의 생각도 크다. 이나라가 왜 잘사는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고 실제로 어느정도 답은 나온것 같다.

분명 미국에는 안좋은 문화가 존재하지만 본받아야할 문화나 생각은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