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CI를 다녀와서…

2014.04.28 장상신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이번 여름 방학을 통해 UC Irvine를 다녀온 화학공학과 05학번 장상신입니다.

 

1. 선택동기

 

UCI를 선택하게 된 동기는 아무래도 친구들의 권유가 가장 컸다고 생각됩니다. 막상 학교를 선택하려고 하니 막막하길래 주위에 다녀온 친구들에게 이것저것 물어보다가 결국 미국에서 두번째로 안전하다는 Irvine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California의 날씨를 만끽하고 싶었던 것이 하나의 이유이기도 했습니다.

 

2. 준비

 

여권은 이미 복수여권이었기에 준비할 필요가 없었고, 비자는 어학원을 이용하였습니다. 숙소와 수업료 등 모든 준비는 유학원을 이용하였습니다. 수수료같은게 전혀 없었고 모든걸 대행해 주었기 때문에 상당히 편리했습니다. 거주지의 경우 기숙사/홈스테이/아파트중에 택해야 했는데, 비싸긴 하지만 여러나라 아이들과 함께 지내보고 싶은 이유로 기숙사를 택하였습니다. 비행기 표는 5월달에 구입하였는데, 농협을 통하여 구입하였고 케세이 퍼시픽의 홍콩 경유 비행기로 왕복 96만원에 구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여행자 보험이 필요한데 공대 여행사를 통해 약 15만원에 구입하였습니다.

 

3.출국 후

 

저는 6월 25일 출국을 하여 8일정도 친구들과 LA여행을 하였습니다. 또한 모든 수업이 끝난 8월달에도 10일 정도 미국을 여행하다가 귀국하기전에 홍콩에 들러 5일 여행을 하고 귀국하였습니다. 이 때문에 돈이 많이 들었습니다.

 

4.학교생활

 

학교는 간단한 시험 및 인터뷰를 통하여 Class(B/C/D/E1/E2/F, F가 가장 높은 반)로 나뉩니다.  수업은 Reading&Writing (8시 30분~9시 50분), Idiom (10시~10시 50분), Speaking (11시~12시 20분)을 3명의 선생님들께서 하십니다. 방과 후에는 Elective Class라 하여 여러 과목중에 선택을 하여 월/수, 화/목 각 1시간 50분씩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 class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들어도 되고 안들어도 되지만, 저는 월, 수 class만 선택하였습니다. 그 외의 시간에는 농구를 한다던가 친구들과 놀러다녔습니다.

  UCI에는 Arc라는 체육관이 있는데 우리학교 체육관보다 훨씬 좋습니다. 농구코트, 헬스 시설, 배드민턴 시설, 수영장 시설등등이 있는데 1달동안 30불정도 합니다. 하지만 정말 매일 가겠다는 큰 각오가 아니라면 이용하지 않으시는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공짜로 이용할 수 있는 시설들이 학교내에 여러곳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학교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바로 마구 들이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온 대부분은 친구를 사귀러 온것이 하나의 목적이기도 합니다. 처음에 쑥쓰럽다고 친구를 못 사귀면 한달내내 괴롭기만 한 미국 생활이 될 것입니다. 내가 친구를 사귀고 싶어하는 만큼 다른 학생들도 똑같은 마음일 것입니다. 즉 적극적인 자세가 한달을 인생에 있어서 훌륭한 경험 중 하나를 만들어 주느냐 아니냐를 결정하게 됩니다. 자신감있게 이야기도 걸어보고 놀러가자고도 해보고 하는 자세가 정말 중요합니다.

 

 참고로 california는 차가 없으면 정말 불편한 곳입니다. 그러므로 차가있는 친구를 사귄다면 정말 편리하겠죠? 정말 추천할 만한곳입니다. 다만 교통이 불편하다는게 하나의 흠이죠. 하지만 차가 있는 친구를 사귄다면 LA, Sandiago 등등 주변의 여러 대도시나 관광지를 함께 여행 할 수 있는 좋은 지리적 여건입니다. 그리고 정말 안전하답니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