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BC Language & Culture program 후기 (2006-11-03)

2014.04.18 김용태 Summer Session
2006년 여름, 저는 캐나다 밴쿠버의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에서 섬머세션을 수강하였습니다. UBC를

택한 이유는, Language & Culture 기간이 3주로 짧아서 1달중 3주는 수업을 듣고 1주는 여행을 계획했기

때문입니다.

출발 전 제일 먼저 준비한 것은 역시 항공권이었습니다. 섬머세션 참가자 발표가 나자 마자 준비해서 세금 포함 86만원에 일본항공

비수기 티켓(6월 30일 출발)을 구하려고 했으나, 문제가 생겨서 돈을 더 지불하고 싱가폴 항공을 이용하였습니다.

수강신청은 시간이 없어서 포항 두호동에 있는 김옥란 유학원을 이용하였습니다. 포항에 있는 유학원이라 작을 줄 알았는데 생각외로

Vancouver에서는 아주 컸습니다.

수업 신청 외에도 홈스테이 알선과 pick up service를 해줍니다. Homestay는 philiphino family와 함께

했습니다. 그 분들은 저와 제 친구 외에도 2명의 한국인을 homestay 해주고 있었습니다. 저는 제 친구와 한 방을 썼기 때문에 원래는

700달러를 지불해야 하나 600달러씩만 받았습니다. 방은 생각보다 컸고 생활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주인이 자신의 이익을 위하여

homestay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어서 600달러를 냈지만 600달러 이상의 대우를 받았다는 것이 몸으로

와 닿을 정도로 잘 해 주었습니다. 한국 소식이 뉴스에 나오면 어떤 것이 나왔는지 알려주고, TV프로가 어떤 어떤것들이 하는지 알려주고,

DVD로 매일 영화도 보여주고, 식사도 잘 해주셨습니다.

출발 전, UBC 어학센터에는 30% 정도의 한국 학생들이 있다고 들었는데, 개강 날 보니 반 정도를 한국인들이 차지했습니다.

Level test를 통하여 반을 배정해주는데, 총 8개 반이 개설됩니다. 수강 학생은 대부분 아시아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한국인과 홍콩,

대만, 일본 사람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어느 반은 수강 학생의 100%가 한국인이었다고 합니다. 제가 배정 받은 반은 외국 학생 3명을 제외하고

모두 한국인이었습니다. 덕분에 수업시간에 긴장하기 보다는 오히려 편안했습니다.

저는 오전 클래스만 들었기 때문에, 수업이 끝난 후엔 도서관에서 인터넷을 하거나, 밴쿠버 시내 구경을 즐겼습니다. 이 때 유용했던 것이

Monthly 교통 Pass였습니다. 패스의 가격은 69달러로, 한 달 동안 밴쿠버 곳곳을 돌아다니는 데 유용했습니다. 생각해보면 비싼것 같지만

한편으로는 우리나라 보다 더 싼것 같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버스를 탈때마다 900원의 요금을 지불해야 하는데 일정구간을 많이 반복하여 다닐시

monthly pass가 훨씬 이익입니다. 밴쿠버의 대중교통 수단은 버스와 노스밴쿠버와 다운타운을 왕복하는 시 버스, 버나비까지 갈 수 있는

스카이트레인이 대표적이며, 이들 교통수단은 밴쿠버 관광에 큰 힘이 되어 주었습니다.

밴쿠버는 마음 먹으면 사나흘만 소요하면 관광할 수 있는 규모에다, 주변에 대도시가 없기 때문에, 여행하기에는 특별히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지만, 가서 느낀것은 정말 살기 좋은 도시라는 것입니다. 주위에 공원이 많고, 또 공원마다 거의 바다가 있고, 경치가 정말 좋습니다. 또

한국과 같은 여름이지만 밴쿠버의 바람은 시원했고, 시원하다 못해 밤이 되면 춥기까지 했습니다. 덕분에 땡볕아래를 걸어도 땀이 많이 나거나 하는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 덕분에 크게 인상적인 명소는 없었지만 좋은 환경속에서 지냈다는게 참 좋았습니다. 좋은 환경에서 행복한 시간들을 보낼 수

있었던 기회를 주신 포항공대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