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UBC 어학연수를 다녀와서 (2005-11-28)

2014.04.18 윤동진 Summer Session
1. 신청 동기 및 학교선정

일차적으로는 직접 외국인과 대화를 통해서 회화실력을 쌓고 싶었고 외국의 문화와 자연을 직접 체험하고 싶었다. 그리하여 summer

session 프로그램을 신청하게 되었다. 학교선정에서는 영어권의 나라로 제한을 받았는데 미국, 호주, 영국, 캐나다의 몇몇 나라를 생각해

보았다. 어학 프로그램이 체계적으로 잘되어있고 아름다운 자연풍경을 체험할 수 있는 Vancouver의 UBC를 친구들과의 상의와 어학연수를

다녀온 동기들과 선배들과 친구들의 추천을 통해 정하게 되었다.

2. 학교 프로그램 및 생활

UBC의 경우 신청시 한국 어학연수생을 위한 한글로된 지원 site가 있다. 따라서 그 site에서 신청을 하고 결제를 하게

된다.(결제는 create card를 통해 이루어진다.) 등록한 mail로 신청여부 답변과 영수증 사본이 온다. 그리고 homestay여부를

결정하는 사항도 있는데 homestay를 신청했다면 그 가정 사항, 취미등의 간략한 소개도 첨부되어 온다. 나는 외국 사람과 더 많은 대화를

하기 위해 그리고 실제 외국인들의 생활을 체험하기 위해 homestay를 신청하였다. 신청 후 약 한달 뒤에 영수증과 벵쿠버와 UBC의 학교지도

등의 매뉴얼을 보내주는데 실제로 어학연수 시에 도움이 되므로 꼭 지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내가 들은 어학 프로그램은 Language and

Culture라는 프로그램이었다. 이는 첫날에 listening test과 interview를 통해서 한 반에 12명씩으로 비슷한 수준의

학생들로 class를 편성하고 3주 동안 캐나다에 대한 소개 위주로 진행되는 수업이었다. 보통 우리가 체험한 수업 방식이 아닌 학생의 참여가

주를 이루는 class 수업방식과 field trip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직접 미술관이나 박물관 수업도 이루어진다는 점도 좋았다. 아쉬웠던

점은 우리가 들었던 프로그램에는 전체 참가자들 중 80%이상이 한국 사람이어서 canada까지 가서도 한국 사람들과 어울릴 기회가 더 많았다는

점이었다.

3. 여러 가지 도움 될 만한 정보

– 비행기 표는 일찍 구할수록 좋다. 학교 내에 있는 항공사를 통해서나 internet을 통해서 구하든 방학 때는 성수기라서

120만원정도에 비행기표를 구하지만 미리 방학 2달이나 3달전에 구한다면 80~90만원정도에 표를 구할 수 있을 것이다.

– 밴쿠버의 경우 버스표를 한 달 단위로 파는 monthly pass가 있는데 이를 구입할 경우 돈을 어느 정도 아낄 수 있다. 가까운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므로 캐나다에 가자마자 구입하도록 하자.

– 수업이 끝난 뒤에도 캐나다에 더 있고 싶다면 숙소가 고민일 텐데 homestay라면 보통 집 주인께서 homestay비용의 가격으로

더 있도록 허락해주실 것이다. 아니면 다른 방법은 유스호스트 호텔인데 가격은 하루당 20 달러 정도로 벤쿠버 중심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 밴쿠버로부터 LA나 시애틀 등 서부도시와는 그리 멀지 않다. 따라서 미국 지역도 여행하고 싶은 경우 미국 비자를 받아서 온다면

가능할 것이다. 실제로 밴쿠버 내에 그런 여행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는 여행사가 많이 있다.

4. 느낀점

외국인과 직접 대화를 하면서 나의 영어 실력이 많이 부족한 점을 알고 영어 공부의 필요성을 느꼈다. 그리고 우리나라와는 다른 자연환경,

문화 방식을 체험하면서 좁은 곳의 우물 안 개구리였다고 생각했다. 더 많은 나라의 여행을 통해 더 다양한 문화를 알고 체험해보고 싶다고

생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