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The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2004-11-28)

2014.04.17 임성혜 Summer Session
1. 어학연수를 가게 된 동기

지금까지 외국에 나가본 경험이 없어서 학교에서 지원도 해준다하니 이때가 기회라고 생각했다 처음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라 지원자는 별로 없고

자격요건이 안되는 사람은 많아서 미달될거라 예상했다 예상되로 지원자 모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었다

2. 어학연수의 준비

가. 장소

장소선정은 모두 각자의 필요사항이었다. 그래서 여러가지를 고려할 수 있었다 우선 영어권중에 볼거리, 물가, 친구와의 동행 여부 등을

고려하여 나라를 정해야 했다. 처음 물가는 비쌌지만 어학연수가 끝나고 유럽여행을 할 참으로 영국을 택하였으나 결국 동행인의 사정으로 친구들과

같이 가기 위해 캐나다로 목적지를 바꾸었다

나. 대학

이미 같이갈 사람들이 정해논 대학을 따라간 것 뿐으로 그 대학에 대해 자세히 조사하지 못한 채 갔다. 들은 얘기로 이 대학은 학비가

싸고 왠만큼 유명한 대학이라 하였다

다. 여권

여권은 집에 가서 직접 시청에 가서 만들었다. 알고보니 여행사를 통해 여권도 발급 받을 수 있었다. 지금 생각으론 집이 먼 사람은

여행사를 통해 발급받는 것이 나을 듯 하다 라. 비행기 표 계획을 중간에 바꾸었기 때문에 비행기표를 미리 사놓지 못하였다. 출발일 한달 쯤 전에

예약할수 있었다 직항표는 너무 비싸 환승표를 구매하였다. 그러나 나중에 환승표의 가격이 구매 당시 가격보다 크게 올라 결국은 직항표 가격과

비슷하였다. 환승할때의 불편함과 드는 시간을 생각했을 때 환승지에서 여행할 계획이 아니라면 직항표를 사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다

3. 어학연수의 생활

가. 학교생활

UBC는 매우 큰 학교다. 한주에 몇백만 정도가 사는 캐나다 인구에 비하면 아주 큰 대학이라 할 수 있겠다. 유명한 대학답게 시설이 잘

되어 있었으며 여러 박물관과 도서관이 많았다. 내가 듣는 프로그램은 오전반으로 처음 반을 수준별로 나누기 위해 듣기 시험과 면접을 보았다. 내

실력보다 잘봐 조금 높은 반에 편성된듯 했다. 그래서 사람들과의 말이 잘 통하지 않아 차라리 더 낮은 반에 편성됬음 싶었다. 시험 결과가 잘

나온다고 해서 성적표가 나오는 것도 아니니 그냥 자기 실력대로 편한히 시험에 응하라고 말해두고 싶다. 학교 수업이외에도 activity 라고

하는 수업외 활동을 하는데 cooking club, salsa club, sports 등과 같은 것을 CA라고 하는 cultural(?)

assistant와 함께 하였다 나는 같이 간 사람들과 참여는 많이 하였으나 CA나 다른 나라의 학생들과는 적극적으로 친해지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 한두번 있는 기회도 아니니 평소 자기 모습을 버리고 좀 더 적극적으로 그들에게 말을 걸고 행동하면 좋은 추억이 남을 것 같다

나. 기숙사 생활

나는 주거지로 기숙사를 선택했다. 기숙사는 1인 1실로 학교 기숙사 크기의 2/3정도 이다. 책상과 옷장과 침대와 서랍장이 구비되어있고

스탠드도 있다. 기숙사는 들어오자마자 책을 펴놓고 공부 하고 싶은 곳이었다. 그러나 에어컨은 없어서 여름에 더웠던 기억이 난다. 기숙사 내에는

층마다 lounge에 크대, 전자렌지, 냉장고, 소파, 탁자, TV가 있어 거기서 음식을 먹거나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었다. 샤워 시설도 괜찮은

편이다 층마다 샤워칸이 3개 밖에 없어 아침엔 좀 많이 기다려야 했다. 혼자 살아 편했지만 때로 심심한 적이 많았다. 읽을 책을 가지고 갔었지만

너무 금방 읽어 버렸다. 홈스테이는 부대끼며 좀 불편할 거라 생각했는데 대부분 홈스테이인 용 생활공간이 따로 있었고 캐나다 인들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 한다. 다른 홈스테이 메이트와도 얘기 할 수 있다 했다. 혼자 있길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홈스테이를 추천 하고 싶다

다. 여가 생활 오전 수업밖에 없어 오후엔 캐나다 시내와 외곽 지역을 돌아다니거나 activity에 참가하였다. 캐나다는 관광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고 사람들도 친절해서 물어보면 아주 잘 알려준다. 여기서 하나하나 설명할 필요 없이 가서 겪으면서도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어쨌든 벤쿠버

관광은 매우! 재미있었다.

4. 어학연수 이후의 변화

가. 느낀점

역시나 다른 문화를 접하니 여러 놀라운 점이 많았다. 소소한 것이라도 하나하나 차이를 발견하면서 재미와 놀라움을 가졌다. 그러면서

캐나다 말고 다른 문화도 경험하고 느껴보고 싶어졌다. 역시 외국을 한번 다녀오면 계속 나가고 싶다는 말이 맞는 듯 하였다. 또한 나의 영어

실력에 대해 회의가 느껴졌고 공부를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외국사람에게 무엇을 묻거나 좀 더 친해지고 싶어 말을 걸더라도 의사소통이

안되는 경우가 많았으며 또한 여권을 잃어버려 그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 절실한 상황인데도 그러한 문제로 힘든 점이 많았다. 역시 영어는 앞으로

살아가면서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였다. 나. 바뀐점 그리 영어를 잘 못하는 나이지만 영어로 말을 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줄었다. 어떻게 말하는

지는몰라도 말을 할 수는 있게 되었다. 또 관점이 더 넓어졌다는 것 이 바뀐점이라 하겠다 사고방식이 매우 다른 사람들의 생활과 생각을 접하면서

더 넓은 세계가 있다는걸 알게 되었다. 다. 아쉬운점 앞에서 말했다시피 좀더 여러 외국인들 꼭, 캐나다 인이 아니라도 같은 UBC어학연수

학생들, CA들과 많이 얘기하고 놀지 못한것이 아쉬웠다. 좀 더 자신있게 적극적으로 외국에서 생활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좀더 공부를

하고 준비된 상태에서 나가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그래도 지금의 자신보다 더 실력을 쌓아 외국에 나갔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