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어학연수자]Auckland University, ELA

2014.04.28 최석곤 Summer Session
1. 학교선정

 

나는 국가와 학교를 선정하는 것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영어권 국가들에 대한 상세한 지식이 없었으니 학교에 대한 지식이 있을 리가 없었다. 그래서 막연히 미국과 캐나다의 대학교를 알아보고 있던 중, 우리나라에서 많이 접할 수 있는 미국식 영어가 아닌 영국식 영어를 접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국식 영어를 사용하는 나라 중에서 비용이 비교적 저렴하고 선배들과 동기들의 많이 다녀와서 정보수집이 용이했던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대학교 부설 어학원인 ELA를 선택했다. 어학연수를 마치고 약 2주정도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던 나로서는 뉴질랜드의 자연과 관광지도 어학연수지 선택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었다.

 

2. 연수준비  

 

 해외로의 여행을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여권과 환전, 여행간 곳에서 생활하기 위해 필요한 물건 등을 챙기는 것이 필요하다. 여권의 경우에는 많은 사람들이 추천했듯이 복수여권을 만들어 가면 편하다. 환전은 본인이 잘 선택을 해야 하는데, 전부다 현금으로 환전해가거나 전부다 카드로 사용하거나 하는 등의 방법은 별로 권하고 싶지 않다. 외국에서는 개인확인 수단으로 신용카드를 많이 사용하고 숙소의 예약이나 큰돈을 지출할 때에도 신용카드나 현금카드가 유용하게 쓰인다. 하지만 작은 돈을 지출하거나 언제 생길지 모르는 지출에 대비하기에는 현금이 좋다. 또 전부다 현금으로 환전해서 들고 다니는 것은 분실의 위험성이 크고, 관리가 어렵다. 따라서 나는 신용카드와 해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 현금카드, 그리고 적절한 양의 현금 환전을 같이 해갈 것을 권유한다.  

 

 또한 나는 저번 학기에 뉴질랜드를 다녀온 선배로부터 많은 조언을 얻어 국제 운전 면허증과 뉴질랜드용 콘센트를 준비해갔는데, 정말 유용하게 사용했다. 뉴질랜드의 경우 국민의 수가 적어서 우리나라만큼 대중교통이 발달해 있지 않아 차를 렌트해서 여행을 다니는 것이 편할 때가 많다. 또한 우리나라와 플러그 모양이 다르기 때문에 가전제품을 이용하는 데에 불편할 수 있다. 물론 뉴질랜드에서도 플러그는 구입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에서 사가는 것보다 훨씬 비싸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가는 것을 권하고 싶다.  

 

3. 항공정보  

 

 항공권은 구입 시기를 잘 결정해야 한다. 같은 목적지더라도 항공사와 다른 곳 경유의 유무, 그리고 언제 구입하느냐에 따라 구입가격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대체적으로 일찍 구입하는 것이 가격이 저렴하고, 다른 곳을 경유해서 가는 것이 훨씬 가격이 싸다.   나의 경우에는 말레이시아 항공사를 선택해 갈 때와 올 때 모두 말레이시아를 경유했다. 시간은 훨씬 더 걸리지만 말레이시아에서도 3일 머무르면서 여행을 즐길 수 있었다. 싼 가격에 여러 나라를 여행한다는 장점이 굉장히 큰 매력이므로 시간이 많이 촉박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경유하는 항공권 구입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4. ELA 생활  

 

 ELA에 입학한 첫날, 간단한 TEST를 했는데, 문제는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말 그대로 반을 나누기 위한 TEST였다. ELA내에는 총 6개의 레벨이 있었고, 각 레벨마다 여러 개의 클래스가 있었다. 우리는 대개 4번째 레벨이 되었으며, 4번째 레벨에서 우리 학교 학생들은 다 다른 분반에 배정이 되었다.   생활하면서 가장 편했던 점은, 숙소와 학원이 가까웠다는 점이다. 우리 숙소와 ELA는 걸어서 5분정도 걸리는데 비해, 홈스테이라든지 다른 숙소를 이용하는 학생들의 경우에는 버스를 타고도 30분 정도 걸린다고 하였다. 또한 Auckland에서는 시내버스비도 매우 비쌌기 때문에 차비도 절감할 수 있었기 때문에 매우 좋았다.   

 

 수업 시스템은 주로 토론을 통한 수업이었다. 다국적 학생들이 모여 있었으므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서는 영어를 써야만 했으며, 이를 통해 영어실력이 많이 늘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교과서 위주의 딱딱한 수업이 아닌, 프린트나 DVD 자료 등을 통한 수업도 있었으며, 강사가 직접 노래를 부르면 따라 부르기도 하는 열린 수업이었다.   다만 단점이라고 굳이 꼽자면, 클래스 구성이 주로 동양인으로 된다는 점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인이 많은데 세 나라 모두 영어 교육 환경이 다르므로, 발음하는 법이 다르다. 그래서 서로 같은 말을 하더라도 의사소통이 되기 어려웠고 정확한 발음을 공부하는 데는 오히려 역효과를 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생활에서 쓰는 영어들은 부족했던 내 영어실력을 깨닫고 키울 수 있게 하였다.

 

5. 여행정보   

 

우선 뉴질랜드의 지리에 관해 살펴보면, 남섬과 북섬으로 나누어진다. 우리가 머물렀던 Auckland는 북섬에 포함되어 있었으므로, 방과후에는 Auckland 근교를 돌아보고, 주말에는 북섬 여기저기를 돌아다녔다. 그리고 교육을 수료하고 난 뒤에 남섬을 여행하였다. 기후라든지, 관광명소 등은 여행 가이드북에 매우 자세하게 나와 있었으므로, 이제 여행에 관한 간단한 팁을 몇 가지 소개해보겠다.   먼저, 밥은 해먹는 게 좋다. 우리는 홈스테이를 이용하지 않고, 사설 기숙사를 이용했기 때문에 밥은 스스로 해결해야 했다. 매끼 사먹을 수는 없던 노릇이었고, 간단한 조리 기구 등은 구비되어 있었으므로, 조리를 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다. 밥을 사먹게 되면 매끼 NZD 10$ 정도가 쓰이는 반면, 밥을 해먹으면 NZD 4~5$ 안으로 처리할 수 있다. 그리고 오히려 입맛에 더 맞을 것이다. 여행 다닐 때에도 간단한 조리 용품들은 사서 돌아다니면 매우 유용할 것이다.

 

그리고 여행 인원수가 4~5인이라면, 숙소를 백패커스보다 MOTEL을 이용하라고 하고 싶다. 물론 백패커스가 싸다. 한 사람당 25$정도면, 하룻밤을 지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MOTEL도 4명이 지내는데 120$로 한 사람당 30$, 가격은 5$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중요한 건 시설이다. MOTEL이 우리나라 MOTEL과는 매우 다르다. 백패커스와 비교도 되지 않게 매우 좋은 시설을 갖추고 있다. 편안한 침대며, 조리시설 그리고 청결한 실내환경까지 마치 별장에 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뉴질랜드 대부분의 MOTEL이 좋다) 뉴질랜드에서 직접 MOTEL과 백패커스를 이용해보면 내 말에 공감하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면허가 있다면 이동 수단은 렌트카를 이용하라는 것이다. 시내버스비도 비싸므로, 시외버스를 이용하는 것은 사치에 가깝다. 물론 매직버스라든지 여행객용 패키지 관광버스들이 있긴 하지만, 이 역시 싸다고 할 수 없다. 그리고 정해진 코스와 루트로만 다녀야되며, 정해진 시간에만 다닌다는 것 역시 단점이다. 따라서 렌트카를 추천하는 바이다. 당장 차 1대 렌트비만 해도 매직버스 1사람 가격인 600$의 반가격인 300$이다. 4사람이서 매직버스를 이용한다고 하면 2400$인데, 렌트를 하게 되면 이의 1/8 정도 가격으로 이동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기름값도 드는데 기름값은 300$~400$ 안으로 해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