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niversity of Manitoba (2006-10-31)

2014.04.18 김경옥 Summer Session
1. 학교선정

친구들과 함께 비자를 받지 않아도 되는 Canada로 summer session을 지원하기로 하고 나서 학교를 찾았습니다. 저를 제외한

나머지 친구들은 어학연수로, 저는 교과목 수강으로 지원하기로 했기 때문에 이 두 프로그램의 기간과 날짜가 동일한 학교를 찾는 것이

최우선이었습니다. 여러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정보를 수집한 결과 University of Manitoba에서는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1개월 단위로

제공하며 그 시작일이 매월 첫째주이고, summer session의 경우에도 7월과 8월은 4주이고, 첫주에 시작했습니다. Canada 한가운데

있어 관광을 위해서는 서부나 동부로 이동해야한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어학연수와 교과목 수강의 기간과 날짜가 일치해 University of

Manitoba로 지원하게 됐습니다.

2. 입학허가

http://www.umanitoba.ca/summer/에서

summer session에 대한 안내책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안내 책자에 입학허가를 받는데 필요한 모든 정보가 다 들어있습니다. 이

책자에 있는 application form을 작성하고, 국제교류팀에서 받은 허가서와 대학교 영문 성적 증명서와 함께 보내면 됐니다. 그리고 이

학교에서는 영어 성적을 요구하기 때문에, 토플 성적을 학교로 보내야만 합니다. 입학허가를 받게 되면 student number를 받게 되는데,

이걸로 학교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원하는 과목을 수강신청하면 됩니다. 입학허가를 받기 위해 보내는 서류에 듣고 싶은 과목을 써서 내는데 반드시 이

과목으로 수강신청해야 하고, 변경을 원하면 다시 서류를 보내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3. 과목 선택

아무래도 영어 문제때문에 교양과목보다는 전공과목 중에 선택해서 듣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Canada의 여름방학은 한국에서보다 일찍

시작하기 때문에 7월, 8월에 개설되는 과목을 5, 6월에 비해 적어 선택의 폭이 아주 넓지는 않습니다. 처음에는 유기화학을 들을까 생각했는데,

summer session 안내책자에는 매일 오전에는 수업, 오후에는 실험으로 표시가 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과목을 선택했습니다. 실제로는 매일

실험을 하는 것을 아니고 4주동안 7번의 실험을 한다고 합니다. 제가 들은 과목은 Introduction to dynamic Earth 입니다.

이 과목은 6학점에 해당하는 지구 과학 개론의 앞부분에 해당하는 과목입니다. 하지만 저는 6학점으로 신청하지 않고 3학점의 이 과목만

선택했습니다. 8월달에는 천체와 관련되서 지구 과학 개론의 뒷부분 과목이 개설됩니다. 수업의 내용은 지구과학2를 더 깊게 배운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물리2와 일반물리의 관계정도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암석, 지진, 사태, 침식, 퇴적 등 지구과학에서 천체와 기상 부분을 뺀 나머지

내용을 다룬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수업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8시 30분부터 10시 30분까지 이뤄졌습니다.

4. 학교생활

저는 기숙사에서 지냈습니다. 기숙사비는 2인실의 경우 한달 250$, 1인실의 경우에는 350$였습니다. 기숙사 10층에는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 우리학교 도서관처럼 통유리로 되어 있어 바깥 경치를 보기 좋습니다. 식사의 경우 주로 기숙사 바로 옆에 있는

학생식당에서 했습니다. 학생 식당에서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배부르게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학생식당 뿐만이 아니라 학생회관에 패스트

푸드 점이 있습니다. 컴퓨터는 도서관뿐만이 아니라 그 근처에 컴퓨터 실이 있기 때문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학교에서 미리

제공하는 프로그램 이외에는 일절 install이 불가능합니다. 체육관이 있으나 이용하려면 사용료를 내야 합니다. 학생의 경우 한달에

35$(?)정도 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5. 학비

어떤 과목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학비는 조금 차이가 납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학비와 보험비를 비롯해 학교에 낸 tuition은 총

798$였습니다.(기숙사 비, 식비는 따로 내야합니다.)

6. 기타

학교가 Canada 한가운데 있기 때문에 이동경비가 생각보다 꽤 듭니다. 동부나 서부 어느 쪽을 여행할지 미리 정한 후 그 쪽 도시를

거점으로 한국 왕복 티켓을 끊고, 학교까지는 Canada 국내선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Canada에서 7번째로 큰 도시라고는 하지만, 다들

시골 분위기가 난다고 합니다.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 등에 비해서는 확실히 소도시라는 분위기가 강합니다. 하지만 돌아다니다 보면 의외로

자잘한 볼거리들을 즐길 수 있습니다. 어학연수와는 달리 학생증 만들기, 기숙사 check in, 성적표 청구하기 등을 스스로 다 해야되기 때문에

학교 생활은 친절한 직원분들이 많기 때문에 많이 물어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성적표는 registration office에 가서 서류를

받아와 작성해서 fax나 우편으로 보내면 됩니다. 한장당 8$의 비용을 내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