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LA

2014.04.28 박준영 Summer Session

UCLA

 

UCLA 는 학교 이름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미국 서부 California 주의 Los Angeles 에 위치하고 있다. 인문대, 공대, 의대, 법대 등을 포함한 종합대학으로 University of California 중 최대인 35,000 명 이상의 학생이 이 곳에서 수학하고 있다. UCLA 는 능동적으로 외국 학생들을 계절학기에 유치하고자 노력하는데, 각 국가별로 공식적으로 지정된 등록사무소를 두어 지원에 필요한 서류 준비와 등록에 관한 도움을 제공한다.

 

사전준비

 

교내 summer session program 에 지원하며 UCLA 를 선택한 것은 무엇보다 앞서 언급한 공식 지정 등록사무소에서 입학 수속을 대행해 주기 때문이었다. 지난 학기가 매우 정신없었기 때문에 필요한 비용만 지불하면 모든 절차를 알아서 해결해 주는 대행사에 수속일체를 맡기기로 했다.

  여권은 가지고 있던 복수여권을 사용하면 됐지만 비자의 경우 미국 여행은 처음이라 새로 발급받아야 했다. 비자 또한 여행사에 모든 것을 맡기고 별 신경을 쓰지 않으려 했지만 관련 서류를 준비하는 것은 약간의 노력이 필요했다. 여행사 통해 신청한다 해도 서류를 준비하는 것부터 인터뷰까지 시간이 제법 소요되니 최대한 빨리 준비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학교의 summer session program 은 여행자 보험 가입을 요구하지만 신청 당일 또는 다음날에 가입되기 때문에 미뤄뒀다 해도 큰 상관은 없다.

 마지막으로 항공권이 필요한데 이것은 출국일정에 대한 윤곽이 잡히는 대로 최대한 빨리 예약을 해 두는 것이 좋다. 항공권 예약은 아무리 많이 해둬도 발권만 하지 않으면 알아서 취소되므로 민망해하지 말고 예상되는 다수의 일정 모두를 예약해 출국을 앞두고 급하게 표를 구하느라 고생하지 않도록 하자. 관광비자로 입국 5 unit 이하를 수강할 경우 관광비자로 입국이 가능하다. 실제 규정이 그렇고 UCLA 에서 입학 서류와 함께 관련된 내용이 담긴 letter 를 보내주지만 가끔 입국심사관이 시비를 거는 경우가 있다. 내 경우가 그러했는데 아무리 얘길 해도 UCLA 가 잘못 안 것이라며 입국심사장 구석에 있는 사무실로 데려가 그 곳의 사무원들에게 재심사를 받게 했다. 물론 문제없다며 바로 보내주긴 했지만 기다리는 십여분 간은 정말 유쾌한 시간이었다. 별 문제 없이 심사대를 통과하고 싶다면 경우 여행 목적으로 왔다며 대충 둘러대는 것이 좋겠지만, 약간의 짜릿함을 경험하고 싶다면 UCLA summer session 에 참여한다고 얘기해서 잡혀가 보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숙소

 

summer session 이 진행되는 6주간 UCLA campus 내에 있는 기숙사 Riber Hall 에서 생활했다. 이 기숙사는 대행사인 atlas 가 제공하는 기숙사 옵션 중 가장 싼 곳이기 때문에 한국인을 매우 많이 볼 수 있다. (그러나 더 싼 기숙사도 있다.) Riber Hall 은 기본적으로 2인 1실을 사용하지만 기숙사가 다 찰 경우 3인 1실을 선택할 수 있다. 둘 사이엔 400$ 정도의 차이가 있으므로 돈을 아끼고자 할 경우 3인 1실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자리만 잘 차지하면 2인이 사용하는 것과 큰 차이도 없고 두 배의 룸메이트와 생활하게 되므로 오히려 좀 더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나는 한국 학생 하나, 홍콩 학생 하나와 같이 생활했는데 가장 먼저 입사한 덕에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두 명의 좋은 친구를 사귈 수 있어 매우 만족했지만, 2층 침대를 꺼려한다면 2인 1실을 사용하며 하나의 룸메이트와 긴밀한 관계를 만들어 가는 것도 괜찮은 선택이라 생각한다.

 

식사 Riber Hall 은 기숙사 내에 식비가 포함되어있다. 주당 21식과 15식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주말의 경우 외부에서 식사할 경우가 많으므로 일주일 내내 캠퍼스를 떠나지 않을 생각이 아니라면 15식이 현명한 선택일 것이다. 난 15식을 신청했지만 다 먹어본 적은 한 번도 없고 적을 땐 7식정도만을 먹기도 했었다. Riber Hall 의 식당에선 매 끼 4-5개의 메인 디쉬와 샐러드 바, 각종 음료 등이 무제한으로 제공되는데  대학 기숙사 식당답지 않은 규모와 시설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처음엔 그 화려함을 즐기며 열심히 먹었지만 일주일이 채 가기 전에 질려서 – 당연하게도 메뉴는 계속 바뀌지만 – 샐러드에 요리 한두 가지를 대충 먹은 후 매 끼당 10$ 가량으로 책정된 식비를 안타까워해야만 했다.

 

수업

 

미국행의 주목적인 계절학기 수업으로 선택한 것은 finance 였다. 지금까지 경제 과목을 수강해 본 경험이 없어 이 기회에 관련 분야의 지식을 습득하고자 하는 목적이었는데, 월수 2일 수업에 오전 수업이란 점도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 중간/기말고사만으로 평가를 하기 때문에 숙제나 보고서로 인한 부담을 받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었다. 수업은 강의식으로 진행되었다. 수식 전개가 대부분이고 딱히 어려운 내용이 아니었기 때문에 영어강의라 해도 부담없이 들을 수 있었다. 강의계획서와 같이 실제 시험은 중간/기말고사만 봤는데 중간고사를 잘 치르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기말고사 비중을 상대적으로 높일 수 있는 옵션이 존재한다는 점이 재미있었다. 다른 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도 비슷한 옵션에 존재했다고 하니 이 수업만의 특징은 아닌 것 같다. 중간고사를 그다지 잘 보지 못해 이 옵션을 사용해 볼까 했었지만 주말에 여행을 다녀오니 이미 신청기간이 지났다 하여 난감해 하는 수밖에 없었다.

 

여행

 

수업이 일주일에 2일밖에 없어 남은 시간엔 시내에 나기본다거나 여행을 다녔다. summer session 기간이 끝난 후에 따로 여행을 하기 위한 일정을 마련해 두지 않았기 때문에 바쁘게 돌아다녔는데, LA 주변과 서부지역은 가볼만한 곳이 많아 즐거운 주말들을 보낼 수 있었다. 여행이 길어져 본의 아니게 수업에 빠지게 되는 경우도 있었지만 그것이 아쉽지 않을만큼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UCLA 뿐 아니라 서부에 있는 대학에서 수업을 들을 생각이라면 갈만한 곳이 많으니 미리 여행 계획을 세워 오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나는 유니버설스튜디오, 샌프란시스코, 멕시코 북부, 샌디에고, 매직마운틴, 라스베가스, 그랜드 캐년 등을 다녀왔다.

 

예산

 

학교에서 지원받는 300만원은 출국 전에 입학 수속 및 항공권 구입 등으로 다 사용하고 오히려 약간의 돈이 더 들었다. 지원금이 7월중에 나오기 때문에 그 전까진 필요한 비용을 자비로 충당해야 했다. 여기에 현지에서 추가로 180 만원 가량을 사용하여 총 250만원 정도의 추가지출이 있었다. 미국에 도착한 이후의 지출은 주로 여행 경비로 사용했다. 따라서 여행을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이 부분 지출에 차이가 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공부는 하지 않고 여행만 다녀서 돈을 잔뜩 쓰고 왔다.

항공권 : 90 만원 기숙사비 : 140 만원 학비 : 140 만원 현지비용(여행 등) : 180 만원 총계 : 550 만원 정리 참 재미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