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LA (2004-11-30)

2014.04.17 강태연 Summer Session
1. 교과목 내가 선택한 과목은 기계과 수업인 “”Transfer Phenomena”” 였다. 우리과(나는 기계공학과 학생이다) 에서는

열유체1, 2 라는 과목을 통하여 이 부분을 배우게 되는데 나는 이미 열유체 1,2를 모두 수강한 상태였기 때문에 말하자면 재수강이 되는

셈이었다. 외국대학에서 처음 수업을 듣는 것이고 그 기간이 겨우 8주이기 때문에 너무 어려운 수업을 신청하여 수업을 따라가는 것에 부담감을

느끼기 보다는 쉬운 과목으로 수업에 대한 자신감을 가진채로 임하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에서 이 과목을 선택했다. 더군다나 “”Transfer

Phenomena”” 는 화공과에 비슷한 이름의 교과목이 있는데 이 수업은 우리과 전공 선택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학점 인정시에 미국에서 들었던

이 과목을 전공 선택으로 신청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었다.

수업은 4학점으로 일주일에 세 번 강의가 있었는데 화, 목은 2시간, 수요일은 1시간씩 수업을 들어야 했다. 교수는 중국계의

젊은분이었고 수강 인원은 15명 정도였다. 나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가 UCLA 학생들인 것 같았다. 교수님께서 중국분이기는 했지만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셨고 발음도 굉장히 좋았기 때문에 교수의 엉뚱한 영어 발음 때문에 어려움을 겪지는 않았다. 수업은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러웠다. 수업은 2시간을 정확히 엄수해서 진행되었고 재수강생인 나의 입장에서는 별거 아닌 문제들에 대해서도 학생들은 활발히 질문을

했다. 우리학교 교수님들께서 자주 “” 외국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끊임없이 질문하는데 자네들은 왜이렇게 질문이 없나?”” 라고 말씀하시곤

하셨는데 그 말씀이 거짓말이 아니었음을 깨닫게 되었다. 기호에 대한 질문, 단위에 대한 질문등 우리 학교 수업 시간에 했더라면 모두가 “”저런건

왜묻는거야?”” 라고 생각했을 정말 사소한 질문들이 대부분이었지만 교수님께서는 친절하게 대답해 주셨다. 매 수업마다 팔이 저릴 정도로 방대한

량의 필기를 했는데 그 필기의 내용이 대단히 정리가 잘 되어 있는 것이었다. 이미 우리 학교에서 배웠기 때문에 그에 대한 필기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열심히 노트를 정리했고 그 노트를 한국에까지 가져왔다. 그만큼 수업의 질이 좋았다는 것이다 .

또한가지 내가 놀란 것은 온라인상으로 학생과 교수 사이의 대화가 활발했다는 것이다. 교과목 홈페이지는 교수님께서 직접 운영하셨고

질문이 올라오면 하루 안에 답변이 올라왔다. 또한 매번 숙제가 나올때마다 그 숙제에 대한 부연 설명과 힌트, 숙제문제에 대한 학생들의 질문을

모두 모아 답변을 정리한 메일등이 일주일에 2,3 번씩 왔다. 이 모든 것은 교수님께서 직접 작성하여 학생들에게 발송하신 것인데 이러한 교수님의

도움 덕분에 숙제를 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교수님께서는 수업 자체에 대한 의욕 만큼이나 학생들에 대한 관심도 크셨는데 한번은 내가 매직

마운틴이라는 놀이 공원에 가고 싶어서 수업을 한번 빠졌더니 교수님께서 수업 시간에 내가 없었음을 아시고 메일을 보내셨다. 그 내용은 지난 수업을

빠졌으니 필요하면 자신의 노트를 복사해도 좋다는 것이었다. 학생수가 15명 밖에 안되었기 때문에 이름을 외운다던지 결석 여부를 안다는 것은

가능하겠지만 결석한 학생에게 이런 메일을 보낸다는 것은 학생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크지 않으면 불가능할 것이다. 물론 외국 대학의 모든

교수님과 수업이 이와 같지는 않다. 내가 운이 좋은 경우였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한가지 분명한 것은 지난 여름의 수업은 내가 지금까지 수강했던

어떤 과목 보다도 충실하고 보람되었으며 교수님과 학생들이 가까웠다는 것이다.

2. 주거시설

UCLA 로 써머 세션을 가는 학생들은 대게 3가지 선택을 하게 된다.

첫째는 학교의 기숙 사, 둘째는 학교 아파트, 셋째는 홈스테이있다. 나는 그중에 학교 아파트를 선택했는데 아 파트의 장점은 식사를

직접 조리해서 먹을수 있다는 것이다. 기숙사의 경우는 학교에 머무는 기간 동안의 식비를 선불해야 하고 혹시 사정이 있어서 그때 밥을

못먹더라도 환불 받을수가 없다.

이에 비해 아파트는 원하는 음식을 원하는 때에 먹을 수 있으며 식비를 아끼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 나는 입맛이

지나치게 한국적이기 때문에 외국 음식으로는 한끼 이상을 버텨내지 못한다. 그래서 여행을 한다던지 근처에 관광을 가서 식사를 밖에 해결할때를

제와하고는 늘 아파트에 와서 밥을 지어 먹었다.

한 아파트에 4명중 3명이 한국인이었기 때문에 이 친구들과 일주일에 한번 버스를 타고 한인 타운의 마트에 가서 장을 봐와서 한국

반찬들을 먹었다. 덕분에 식비는 다른 친구들에 비해 많이 절약할 수 있었다. 8주간 식비로 430달러를 썼으니 이정도면 열심히 꽤 알뜰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이 안에는 여기 저기 여행 다니면서 레스토랑이나 뷔페에 갔던 비용들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

내가 살던 아파트는 한 집에 모두 4명이 살게 되고 2명씩 한방을 쓰고 거실과 주방은 공유한다. 그런데 룸메이트를 정하는 것이 랜덤이기

때문에 한국인과 살게 될지 외국인과 살게 될지를 잘 알수가 없다. 내 경우에는 3명이 한국인이었고 1명이 미국인이었지만 같은 아파트에 살던 다른

친구는 3명의 외국인 가운데 혼자 한국인이기도 했다. 한국인 3명이 살때의 단점은 당연히 영어를 안쓰게 된다는 것이다. 같이 살던 미국

여학생은 그 곳에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에 우리와 함께 어울리는 경우가 거의 없었다. 그래서 나머지 한국이 세명이 친하게 지내게 되었는데 덕분에

한국 음식을 거리낌 없이 먹고 식비를 공동으로 부담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었다.

아파트의 시설은 큰 불편은 없었다. 조리 도구는 전혀없었기 때문에 처음에 그것들을 사 느라 지출이 있었지만 가스비나 수도비등은

주거비에 모두 포함해서 지불했었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세탁시설은 우리 학교와는 달리 동전을 넣는 세탁기였는데 각 층마다 세탁기 2대,

건조기 2대가 있었다.

3. 학교시설

UCLA 에 들어서는 순간 가장 먼저 느끼는 것은 “”크다”” 라는 것이다. 종합 대학이다 보니 학교가 워낙 커서 처음에는 지도를

가지고 있지 않으면 길을 잃을까봐 불안할 정도였다. (물론 2,3 일 다녀보면 지도 없이도 마음껏 다닐수 있다.)

학교에서 제일 먼저 가보게 되는 곳은 대학 도서관이다. 노트북을 가지고 가지 않았다면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 도서관이기

때문이다.

도서관을 찾아가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UCLA 에 가는 학생들은 학교측으로부터 허가서와 함께 대학 지도를 받게 되 는데 이 지도에서

파웰 도서관을 찾아 가면 된다. 컴퓨터실은 도서관 1층에 있어서 찾기 쉽다. 며칠만에 처음으로 컴퓨터를 만나게 되는 우리 학교 학생이라면

컴퓨터를 보자 마자 바로 달려가서 앉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컴퓨터를 사용하려면 몇가지 절차가 필요하다. 먼저 학생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학생증을 만드는 절차와 장소는 입학 허가서와 함께

오는 대학 생활 설명서에 명시되어 있다. 학생증을 만들었으면 그 학생증을 가지고 컴퓨터실의 안내 데스크로 가야 한다. 그곳에 가서 학생증을

보여주고 처음 온것이라고 말하면 그곳에서 계정을 만들어주고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발급받는다. 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대학 컴퓨터에 로긴하기 위해서

뿐만 아니라 대학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교과목 홈페이지에 로긴하는데도 사용된다.

계정만 받았다고 바로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입구에 써 있는 표지를 잘 봐야 한다. 시간마다 다른지만 입구에 놓여있는

표지판에는 “” 자유롭게 앉아서 사용하세요”” 또는 “”여기서 체크인 하세요”” 둘중에 한가지 문구가 있을 것이다. 자유롭게 앉아서 사용하라고

할 때에는 그냥 가서 하면 되지만 체크인을 하라고 하는 경우는 사람이 많아 다른 사람들이 대기하고 있는 경우이기 때문에 표지판 바로 옆의

컴퓨터에 앉아있는 사람에게 가서 학생증 ( UCLA 학생증은 Bruin card 라고 한다)을 보여주고 체크이 하면 된다.

그런 다음 막대기 같이 생긴 진동기를 받기 되는데 이것은 말하자면 우리나라의 삐삐와 같다. 컴퓨터실 근처 아무곳에나 있다가 이

진동기가 울리면 컴퓨터실로 돌아가서 자리를 확인하고 그 자리에 가서 컴퓨터를 사용하면 된다.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고 싶다면 원하는 책이 어느 도서관에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UCLA 는 종합 대학이기 때문에 각 단과 대학 별로

도서관이 따로 있어서 꽤 많은 도서관 들이 있다. 책이 있는 도서관과 그 도서관의 위치 등은 대학 홈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다. 원하는

도서관으로 갔으면 책을 빌리기 위한 도서관 계정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 도서관 입구의 안내 데스크에 가서 처음 왔으니 계정을 만들어 달라고 하면

신청서에 몇가지를 기입하고 계정을 받게 된다. 이러한 계정 없이도 책을 빌린 친구들도 있긴 했지만 계정을 만들어두면 대출 갱신을 온라인 상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나와 같이 도서관에서 교과서를 빌려 사용하는 경우라면 아주 유용하다.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자신의 계정을 사용하는 방법은 계정을 만들면서 안내 데스크의 직원에게 물어보면 친절히 가르쳐 준다. 한가지

명심해야 하는 것은 자신이 사용할 교과서의 구판을 제외한 가장 최근의 Edition 은 정해진 시간 이상 대출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교과서로

지정된 책이 아니라면 이 규칙은 물론 적용되지 않는다.

4. 기타 정보

아파트에 살 사람들에게 생활에 유용한 몇가지 정보를 몇가지 제공하겠다.

나의 경우에는 유학원에서 제공하는 몇가지 정보만을 가지고 미국에 가서 처음에 생활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우선 첫날 가면 가장 난감한 것이 침구류와 주방 도구이다. 여름에 캘리포니아에 간다고 해서 한국의 여름을 생각해선 절대 안된다. 낮에는

햇볕이 따갑지만 정작 온도계를 보며 더운 날에는 23도, 좀 서늘하다고 생각되는 날에는 18도까지 내려가는 경우들도 있다. 따라서 밤에는

침구류가 반드시 필요한데 근처에 있는 랄프라는 대형 슈퍼에서는 이런것들을 팔지 않는다. 다라서 침구류, 식기류 등을 싸게 구입하기 위해서는

720번 버스를 타고 산타 모니카 해변쪽으로 가면 나오는 Ross 라는 마트에 가야 한다. Ross 는 버스를 타고 몇정거장 가지 않아 나오는데

버스 진행 방향의 오른쪽을 보다 보면 Ross 라는 푸른색 간판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