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summer session 후기

2014.04.28 김도현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생명과학과에 재학 중인 김도현입니다. 주로 출국 전 준비에 초점을 맞춰 글을 적도록 하겠습니다.

 

1. 학교선택 

 

 학교선택의 경우 3 가지 기준(개설과목, 비용, 명성)에서 결정했습니다. summer session의 경우 개설과목이 그다지 다양하지 않아, 먼저 생각하고 있는 대학의 개설과목을 확인하는 것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비용의 경우 University of California(UC) 계열의 경우 비슷하지만, stanford나 harvard 같은 사립대의 경우, 비용이 상상을 초월합니다. UC berkeley의 경우 생명과학 분야에서는 명성이 꽤 높기 때문에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2. 출국준비

 

  a) 항공권

 

 출국준비 중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 항공권 예약입니다. 그렇기에 대학선택을 빠르게 해야거죠. 보통 3월 말이 되면 항공권 가격이 비싸집니다. 저의 경우 Northwest에서 약 80만원 정도에 항공권을 구입했습니다. 3월 말에 예약하였는데, 그때는 이미 northwest가 예약이 꽉 차 처음에 JAL로 120만원 가량에 예약을 했었는데, 운이 좋아 northwest에 자리가 생긴거죠. 보통 summer session을 지원하면 대부분 모두 선발되기 때 지원하기 전에 학교를 정해서 항공권을 예약하는 것이 가장 비용을 절감하는 길입니다.

 

  b) 여권 & 비자

 

여권이랑 비자는 본인이 직접 신청해도 되지만, 귀찮으신 분은 그냥 학교 안에 있는 대아여행사에 맡기면 됩니다. 한 1~3만원 정도(오래되서 잘 기억이 안나요) 수수료가 붙는데 아까우신 분들은 직접 하시면 됩니다. 저도 직접 하려고 좀 알아봤는데 크게 어려운 부분이나 이런 것은 없는데 정말 많이 귀찮습니다. 물론 미리미리 준비하면 상관없지만, 미루다 보면 비자의 경우 기말고사에 압박을 받으며 인터뷰하러 가야할 수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 출국일까지 못 받을 수도 있구요. 비자 인터뷰 신청은 여권을 발급받기 전에 할 수 있기 때문에 참고하셔서 일정계획을 세우세요. 기타 사항은 대아여행사가면 자세히 알려줍니다.

 

   c) I-20 교과목

 

수강자 중에 일정 학점 이상을 듣고자 하는 분은 F1 비자(학생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UC berkeley의 경우 5학점까지는 B1 비자(관광비자)로 가도 된다고 하네요. 학생비자의 경우 소정의 비용이 더 들고, 인터뷰는 할 때는 대체로 통역관이 통역을 안 해줍니다. 옆에 있는 데도 말이죠. 또한 가장 중요한 것! 출국 할 때, I-20는 꼭 가져가야 합니다. 안 가져가면 출국은 되도, 미국에서 입국은 안 시켜줍니다. 물론 안 가져가도 여차여차 입국할 수 있으니 좌절하시진 마세요. 다만 한 1시간 이상 취조를 받는다고 하네요.

 

   d) 수업 & 기숙사 신청

 

수업과 기숙사 신청은 역시 귀찮아서 대행업체를 통해서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올해(2007)부터 우리학교는 UC berkeley에 직접 신청해야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대행업체를 통해서 할 경우 총 10만원 정도 수수료가 붙기 때문에(안 붙는다고 해놓고 다 붙여요) 직접 하는 게 낫습니다.

 

수업 신청은 그냥 홈페이지 들어가서 신청하면 됩니다. 단, 신용카드로 결제해야 하고, 마지막 확인 버튼 클릭으로 결제가 바로 되기 때문에 신중히 하셔야 합니다. 잘 모르시면 국제교류팀가서 문의하면 친절하게 알려줍니다.

 

기숙사도 마찬가지로 양식하나 작성하셔서 팩스 보내면 됩니다. 이것 또한 국제교류팀에서 도와줄 것입니다. UC berkeley의 기숙사는 residence hall과 I-house가 있고, 이 밖에 기타 apartment를 이용할 수 있는데, 경험상 residence hall이 최고입니다. 살짝 비싸긴 하지만 정말 가보면 후회하지 않을 할 것입니다.

 

   e) 현금 & 카드

 

가족 명의의 신용카드를 가져가는 것이 가장 편합니다. 예상치 못한 비용이 들기 때문에 현금은 어느 정도 들고 있는 것이 좋습니다. 저의 경우 현금 50만원을 환전했는데 처음 1~2주에 다 쓰게 되더군요. 가족 명의의 신용카드가 없다면 우리은행에 u-cash 카드라고 maestro카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 카드는 visa나 master 카드와 달리 check 카드 형식입니다. 당연히 maestro 가맹점(많지는 않아요.)에서만 쓸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금 인출기에서 돈을 인출할 수 있습니다.

 

   f) 날씨 

 

 berkeley는 낮에는 조금 덥고, 밤에는 춥습니다. 그래서 낮에는 반팔을 입고, 밤에는 바람막이정도는 걸쳐야 합니다. 옷을 잘 챙겨가야 합니다.

 

   g) 도착

 

여러 명이 (한 15명 정도?) 같이 가는 것이라면 학교에서 pick up 해준다고 하지만, 제가 아는 사람 중에 저 service를 받은 사람은 한 명도 없습니다. 따라서 그냥 bart(Bay Area Rapid Transit, 일종의 한국의 지하철) 타고 가셔야 합니다. 어디서 타야할 지 모르면 그냥 공항 안내데스크에 가서 물어보시면 됩니다.

 

3. 수업

 

English for specific purpose: Pronunciation, Golf 와 Introduction to biological psychology를 수강하였습니다. 정말 우리학교와 거의 똑같은데 완전 native 영어로 수업한다는 점만 다릅니다(물론 시험 답도 영어로 써야겠죠.).

 그러나 golf의 경우 한인 교수님이 때문에 영어를 그리 잘하지 않습니다. 영어 강의 경우 대체로 만족할 만하고, golf는 정말 골프를 배우기에는 비추입니다. biological psychology는 정말 biology에 가깝습니다. 생명과 학생이라면 생리학 정도 듣고 가면, 쉬울 것입니다.

 

4. 여행

 

같이 여행을 할 일행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친구가 있다면 같이 다니는 것도 좋지만, 타 대학 학생들과 다니는 것도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여행정보는 웬만한 여행책자에 다 나오기 때문에 생략하고, 필요한 것만을 말하자면, 운전면허가 있다면 국제면허증을 만들어 가세요. 한국에서 5천원 정도면 만들어 줍니다. California 가서 국제면허증 만들려면 까다롭고, 비용도 많이 듭니다. California가 법적으로 국제 면허증으로 운전할 수 없다는 말이 있는데, 그냥 가서 할 수 있습니다. Sanfrancisco까지는 학교에서 F 번 bus 타면 무료로 갈 수 있습니다. Bart 보다 훨씬 빠릅니다. 이 밖에도 sanfrancisco말고 국내선 타고 LA로 여행가는 것도 추천합니다.

 

5. 경비

 

전 항공권 80,

등록금+학비 200,

기숙사 200,

기타(여행 및 쇼핑) 250 정도 쓴 것 같네요.

등록금이 60만원 정도입니다.

수업 몇 개 들을지 결정할 때 꼭 고려하세요. 제가 여행을 좀 많이 다녀서 기타 비용이 많이 들었는데, 딱 필요한 것만 쓰겠다하면 50만원이면 충분합니다.

 

residence hall에서는 식비가 다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사실 기본 생활하는데 기타 비용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또한 책 값이 상당히 비쌉니다. 한 권에 약 10만원 정도 합니다. 따라서 한국에서 미리 구하거나, 어둠의 경로를 통해 e-book을 찾으시던가 하는 것이 비용절감에 도움이 됩니다. 친구 책을 복사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심지어 어떠한 과목은 강의 자료를 너무 잘 만들어 주셔서 책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과목도 있습니다.

 

6. 기타 tip

 

미국에서 한국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면 수수료가 붙습니다. 돈은 좀 쓴다면 이 수수료가 만만치 않은데 이것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미국 계좌를 만드는 것입니다. american bank 등에서 계좌를 만들어서 쓰면, 수수료가 거의 없습니다. 다만, 귀국할 때는 꼭 계좌를 닫고 오셔야 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은행마다 다르니 잘 물어보셔야 합니다.

 

여행의 경우 각종 package를 이용해서 여행할 수 있는데, 구글 search 등을 잘하시면 싼 가격으로 package를 구할 수 있습니다. 또한, I-house에서는 여러 여행 package 상품을 제공하는데, residence hall을 기숙사로 쓰시더라도, I-house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잘 얻어서 따라갈 수 있습니다. 또한, 잘 속여서 I-house에서 사시는 분은 residence hall의 party등에 참여할 수 있고, residence hall에 사시는 분은 I-house의 event나 lesson 등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영어 실력이 정말 늘고 싶으신 분은 외국친구를 많이 사귀세요. 룸메이트와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도 큰 도움이 됩니다. 따라서 절대 한국 친구와 방 같이 쓰지 마세요.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지내면 영어가 많이 안 늘어요. 의식적으로 외국친구를 사귀고, 많은 대화를 하시면 영어 실력이 일취월장 할 것입니다. 제가 쓰고 싶었던 걸 다 썼는지 모르겠네요. 하도 많아서 빼먹은 것도 꽤 있을 것 같네요. 기타 궁금한 점이 있으신 분은 연락주세요(genesis@postech.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