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Summer session 참가 후기 (2006-11-24)

2014.04.18 안희철 Summer Session
출국준비

UC계열 대학의 경우 POSTECH과 자매결연을 맺었기 때문에 다른 대학보다 준비하기가 쉬웠습니다. 신청 또한 인터넷으로 하면 되고

문의사항이 있으면 국제교류팀에 직접 찾아가서 물어보면 되기 때문에 준비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웠습니다. 대부분의 정보는 포스텍의 홈페이지에서 얻거나

버클리 홈페이지를 통해서 얻을 수 있었습니다. 구체적인 준비 사항은 밑에서 다시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과목정보

저는 미시경제학을 들었습니다. Summer session의 경우 대부분의 수업을 강사가 하는데, 제가 선택한 수업의 경우 텍사스

오스틴에서 온 교수가 수업을 했기 때문에 실제 미국 교수가 어떠한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하는지 알수 있었습니다. 진도는 굉장히 빠르게 나갔고,

교수의 스타일이 친절하게 필기를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말로 설명하는 스타일이었기 때문에 조금은 알아듣기 힘들었지만 나름 따라갈 만 했습니다.

미국 학생들이 대부분이었는데 그 학생들도 그룹 스터디를 만들어서 같이 숙제도 하고 공부도 하였는데, 그 그룹에 껴달라고 해서 함께 공부하면

영어도 늘고 더 좋을 듯 합니다. 학점은 조금 짜게 주는 편이었으나 시험이 생각보다 쉬웠고 미국 학생들이 생각보단 잘 못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기숙사신청

기숙사는 크게 Residence hall과 International house가 있습니다. 둘다 괜찮기 때문에 굳이 어느 한곳을 추천해

드리는 것보다는 직접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개인의 취향으로 선택하는 편이 좋을 듯합니다. 둘다 시설은 그다지 좋지는 않습니다. 가격의 경우

Residence hall이 조금 더 저렴한데, residence hall의 경우는 summer session만을 위해서 온 학생이 더 많았고,

한국 학생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조금 더 국제 학생들과 함께 지내고 싶다면 I-house에서 생활하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서 Roommate를 선택할 수 있고 만일 한국 학생과 방을 쓰고 싶지 않다면 신청할 때 그것을 적으면 외국 학생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대학생활

처음에 도착하면 여러 학생들과 친해질 기회를 몇번 갖게 됩니다. 학교에서 만든 프로그램도 있고 수업시간에 사귀는 친구, 그냥 놀다가

만나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자신이 조금만 노력한다면 다양한 친구들을 만날 수 있기 때문에 기숙사 안에서 있기보다는 밖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는 수업 이외에 연구참여를 했는데, 교수님의 추천을 받고 간 것이라서 쉽게 연구참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방학

동안만 연구참여를 하는 것은 추천없이는 힘드므로 자신이 미리 컨택을 하거나 추천을 받아서 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학경비 내역

기숙사비와 학교 수강료등을 합쳐서 약 300만원, 항공료 100만원정도가 들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만일 저와 같이 연구참여를 한다면

연구참여 수당을 받기 떄문에 학교에서 주는 장학금 이외에도 금전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그러한 것을 추천합니다.

항공정보

항공은 미리미리 예매하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인터넷에 있는 사이트를 이용해서 예매를 하였는데 약 100만원정도 가격을

지불했습니다. 잘만 구한다면 한번에 바로 가는 비행기표도 구할 수 있으므로 신속하게 잘 찾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행정보 저는 라스베가스와

LA 등등 다양한 곳들을 돌아다녔습니다.비용은 상당히 들었는데, 이것 역시 현지에서 미국 여행 사이트를 이용해서 미리 예약하면 상당히 싼 가격에

갔다올 수 있습니다. 또한 한국에서 여행 책을 사가지고 가는 편이 편합니다. 한국 책에서 굉장히 친절히 설명되어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 여행책자를

사가지고 가면 편하게 여행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현지 친구들을 사귀거나 차를 렌트하는 친구가 있다면 편히 여행할 수 있으므로 그러한 것들도

고려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