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Summer Session 참가후기

2014.04.28 라영식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 여름방학 중 UC Berkeley에 다녀왔습니다.

 

1. 출국 전 준비

 

필수 :비행기표, 여권, 비자, 여행자보험, 학교 Summer Session 신청.

 

선택 : 노트북, 신용카드 등 먼저 비행기표부터 알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출국하기전 한달이나 두달쯤 전에 알아보시면 할인항공권을 구할수 있습니다. 비행기표는 현지 도착과 출발을 각각 다른 도시에서 하도록 선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국외여행계획에 따라 다르게 조정할 수도 있습니다.

 

그 다음 여권을 만들어야합니다. 군미필자의 경우 단수여권을 만드며 구체적으로는 학교여행사에 문의하시면 됩니다. 여권은 발급받는데 2주정도 소요됩니다.

 

 그후 미국비자가 없는 경우 미국비자를 발급받아야합니다. 여행비자와 학생비자 중에 하나를 받으면 되고, 학생비자를 받으려면 외국 대학으로부터 입학허가서(I-20)를 받아야 신청할 수 있습니다. 6학점 이상 수강하여야 I-20가 나오기 때문에, 저는 4학점을 신청하고 여행비자로 다녀왔습니다. 여행비자를 신청하는 경우 방문목적을 여행으로 하여야 비자심사를 통과하기쉽습니다. 서머세션 참가를 방문목적으로 했을경우 안좋은 영사를 만나면 비자를 거절당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여행자보험에도 가입을 하여야 합니다. 외국에서는 다치면 엄청난 치료비가 들기 때문에 여행자보험을 만드는 것이 좋으며, 버클리 대학의 경우 치료실비 $50000 이상의 보험계약서를 제출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군미필자인 경우 출국전 국외여행허가서를 받아야 했었는데, 내년부터 사라진다고 알고있습니다.

 

대학에 Summer-session program 지원을 해야 합니다. http://www-summer.berkeley.edu/mainsite/index.lasso 에 들어가시면 버클리 서머세션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Registration으로 들어가면 인터넷으로 직접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숙사도 미리 신청하여야 합니다. 선택사항으로는 노트북이 있으면 좋습니다. 제가 있던 Residence Hall 기숙사에는 각 방마다 랜 포트가 설치되어 있어 편하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미국의 경우 콘센트가 110V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돼지코를 들고가면 유용합니다. 신용카드를 가져가면 미국에서 여행다닐 때 호텔을 예약하거나 비행기표를 예약하는데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2. 숙소 및 식사

 

앞에서 말한것처럼 저는 학교에 있는 Residence Hall 기숙사를 사용하였습니다. Residence Hall 기숙사는 실제 버클리학생들이 살고 있는 기숙사이며, 방학중에도 학생들이 남아 있습니다. 기숙사 안에는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이 있습니다. 기숙사내에 공용 컴퓨터실이 있기 때문에 기숙사에 사는 학생들은 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피아노실, 스터디룸, 운동시설 등등이 있어 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격층마다 세탁실이 있고, 세탁기 건조기를 유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코인만 사용가능하기 때문에 쿼터를 많이 모아두면 유용합니다. 기숙사는 학교와 4~5블럭 정도 떨어져 있어 10분정도면 걸어서 갈 수 있습니다. 제가 신청한 방은 3인 1실인데, 한국학생, 대만학생과 같이 생활하였습니다. 기숙사내에 International 학생들을 위한 행사도 많아 많이 참석하면 외국 친구들을 많이 사귈 수 있습니다

 

. Residence Hall을 신청하게 되면, 기숙사식당인 CrossRoad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일주일에 14끼 식권이 제공되는데, 보통 이를 다 사용하기는 어렵습니다. 다양한 음식이 있기 때문에 자기가 원하는 것을 골라서 먹을 수 있습니다. 음식은 다른 기숙사인 International house보다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고기가 많이 나오고 기름진음식이 많기 때문에 처음에는 적응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주변에 한국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기 때문에 김치가 생각나면 나가서 먹기도 합니다. 식권뿐만 아니라 매주 20points가 제공되는데 이는 현금으로 20달러에 해당합니다. 학교내에 있는 매점인 Goldenbear에서 사용할수 있는데, 물건을 사거나 샌드위치나 치킨등을 사먹을 수도 있습니다. 일주일이지나면 사라자기 때문에 다쓰는 것이 좋습니다.

 

기숙사뿐만아니라 몇 명이서 주위의 아파트를 구해서 생활할수도 있습니다. 아파트에 살면 돈을 절약할 수 있지만 친구들을 많이 사귈려면 기숙사에서 사는 것이 좋습니다.

 

3. 학교 수업

 

저는 Session C를 신청하여 수학과 과목 Abstract Algebra를 수강하였습니다. 4학점짜리 수업이었고 월화수목 2시간씩 수업을 하였습니다. 8주 강의이기 때문에 한학기 수업수와 거의 동일합니다. 수업은 교수가 직접하는 경우가 적으며, 보통 대학원생이나 강사가 맡습니다. 제가 들은 수업도 대학원생이 강의하였고, 대학원생이 강의하여도 수업내용은 충실하였습니다. 강의는 영어로 진행되지만 대부분 전공에서 쓰이는 영어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수업진행은 학생수가 20명 내외였기 때문에, 학생들의 참여를 많이 유도합니다. 교재는 현지에서 구입할 수도 있지만 가격이 2~3배 정도 비싸기 때문에, 한국에서 사서 들고가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본 수업뿐아니라 다른 수업을 청강하는 것도 좋은 생각입니다. 청강을 하려면 따로 돈을 지불해야하지만, 수업시간에 들어가 그냥 수업을 들어도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4. 학교 시설

 

학교 크기는 연세대 크기 정도로 많이 큰편은 아닙니다. 10달러로 학교내에 있는 체육관에 등록할 수 있습니다. 체육관에 등록하면 수영장, 농구장, 헬스장 등 많은 시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체육관은 시설이 좋고 여러가지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등록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도서관은 4~5개 정도 되고 책을 대출할 수도 있습니다. 학교내에 극장도 있고, 학교 옆에는 미술관이 있는데 학생증이 있으면 무료로 들어갈수 있습니다. 학교에는 여러 건물들이 많은데 대부분 들어갈수 있으므로 한번씩 들러보는 것도 좋습니다. 주변에 벤치가 많아 휴식을 취하면서 책을 읽을 수도 있고, 학교 한쪽편엔 공원도 있어 공부가 힘들땐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5. 버클리에서의 생활

 

버클리는 여름날씨가 많이 덥지 않기 때문에 생활하기에 가장 좋은 날씨였습니다. 낮에는 반팔이나 얇은 긴팔 정도가 적당하며, 밤에는 약간 춥기 때문에 따뜻한 겉옷을 준비해가는 것이 좋습니다. 이슬비가 잠깐 온 것 빼고는 여름내내 비가 오지 않았기 때문에 날씨는 정말 좋습니다.

 

버클리 대학 앞에 있는 Telegraph Ave. 에는 많은 상점들이 있고, 학생들이 많이 찾는 대학로 입니다. 하지만, 밤에는 위험하기 때문에 혼자다니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학교 체육관 쪽으로 가면 Downtown Berkeley가 있는데 이쪽도 상점이 많고 극장도 있어 영화를 보기도 합니다. 학생증을 만들면, AC Transit 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스티커를 붙여 줍니다. 이 버스를 타면 무료로 샌프란시스코 시내까지 갈 수 있으며 가는데 40분정도 소요됩니다. Bart라고 하는 지하철을 탈 수도 있지만 왕복 7~8달러는 들기 때문에 버스를 이용합니다.

  샌프란시스코에 볼것이 많기 때문에 시간나면 자주 놀러가곤 합니다. 서머세션기간 중에는 독립기념일이 있는데, 이 때 상점들이 많이 할인을 하므로 이때 물건을 구입하는 것도 좋습니다.

 

6. 주변 여행

 

샌프란시스코 외에도 좀 더 멀리 나가면 볼 것이 많습니다. 보통 목요일 수업이 끝나면 주말에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당일 치로 Stanford 대학에 다녀올 수 있습니다. 기차를 타거나 버스를 타는데, 약 3시간 정도면 도착할 수 있고, Berkeley 대학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인 Stanford 대학을 보고 오면 좋습니다.

  주변에 요세미티 국립공원에 있는데, 여기는 International House에서 주관하는 여행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면 쉽게 다녀올 수 있습니다. 1박 2일 일정으로 다녀올 수 있으며, 미국의 거대한 자연환경을 보고 올 수 있습니다. 친구들과 4박5일 일정으로 LA 와 Las Vegas를 여행하기도 하였습니다. 버클리에서는 멀기 때문에 비행기를 이용하여 다녀왔는데, 미국은 상대적으로 비행기표가 저렴합니다.

  숙소나 비행기표를 예약하려면 신용카드가 필요하므로 한국에서 가져갈수 있으면 들고 가는 것이 유용합니다.

 

7. 총 비용

 

비행기표 : 100만원정도 입학금 : 60만원 수업료 : 100만원 기숙사(식비포함) : 160 만원 기타 지출 및 여행 비용 : 120 만원 가량 총 540만원 정도 비용이 든 것 같습니다. 서머세션은 일상적인 학교생활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여러분들도 이 기회를 놓치지 마시고 참여하여 많은 것들을 얻어오시길 바랍니다. 혹시 궁금한점 있으면 5rinalda at gmail.com 로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