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2004-11-30)

2014.04.17 최재민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여름 방학 때, UC Berkeley에서 계절 학기 수업을 듣고 온 최재민이라고 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학생들에게 일정 금액을 지원하고(저는 300만원), 여름방학 때 외국에서 계절학기 수업을 듣고 올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물론 수업을 듣고 와서는 우리학교의 성적으로 대체가 가능합니다. 외국을 나가볼 수 있는 유용한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꼭 한번

도전해 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참고로 UC Berkeley에서는 여름 학기가 시기에 따라서 6가지로 나누어 집니다. 저는 Session E로서 가장 나중에 시작해서

3주만에 후딱 끝나는 수업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미국의 경우에는 수업을 시작하기 한달 정도 전에 미리 들어갈 수가 있고요, 그리고 수업이 끝난

후 2달 까지 체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3주 수업을 듣는다고 해도, 더 많이 머무시다가 오실 수도 있습니다.

1. 강의수준

제가 들은 수업은 ESL(English as Second Language)라는 4학점짜리 수업이었습니다. 이 수업은 수업을 듣기 전에

실력 테스트를 거치게 됩니다. 실력 테스트라는 것은 수업을 들을 수 있는지, 없는지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반에서 공부를 하게 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부담없이 자신의 실력으로 치면 됩니다.

강의 수준이라고 한다면, 실력대로 반이 나누어 지게 되므로 별다른 어려움 없이 수업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 됩니다.

2. 주거시설

버클리에서는 기숙사를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물론 유료 입니다). 기숙사 비용은 한달에 약 100만원 정도 입니다. 기숙사에 지내게

되면 의식이 함께 해결되기 때문에 편리한 점이 있습니다.

만약 돈이 부담이 되신다면, 학교 근처에서 사시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즉, Sublet이라고 해서, 버클리에서 학교를 다니시는

한국 분들이 방학 때가 되면 자신이 살던 아파트를 떠나서 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에 그 분의 아파트를 필요한 기간 동안 빌려서

사용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서블렛을 놓아서 방을 잡을 경우 방 가격이 매우 저렴해 지기 때문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커다란 방 하나를 서블렛 놓아서 2명이서 사용했고, 사용 비용은 한달간 50만원 이었습니다. 즉, 제가 부담함 방 값은

25만원 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서블렛을 찾는 방법은, 버클리 한인 동문 홈페이지에 가면 많이 찾으실 수 있습니다. 한인 동문 홈페이지는 쉽게 찾으실 수

있으니, 검색엔진에서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3. 학교시설

버클리의 학교시설은 괜찮은 편이지만, 우리학교에 비한다면, 건물도 낡고, 사람도 많은 편입니다. 대신에 우리 학교에서는 느껴 볼 수

없었던 분위기를 느낄 수가 있습니다. 캠퍼스는 굉장히 자유롭고 여유가 있습니다. 그리고 잔디가 매우 많이 깔려 있는데, 그 위에서 책을 보거나,

공놀이를 하는 학생도 있고, 교내에서는 많은 개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왜 그런지 몰라도 미국에서 보이는 개들은 모두 굉장히 ‘명견’처럼

보입니다). 다시 학교시설로 돌아가서요, 버클리의 학교시설의 경우 딱히 좋은 점은 없지만 어디 불편한 점도 없습니다. 만일 휘황찬란한 건물들과,

럭셔리한 캠퍼스를 원하신다면 스탠포드를 가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4. 교통 시설

학교 근처에서 아파트를 빌려서 사신다면, 교통 정보를 알고 가시는 것이 매우 도움이 되리라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또한 기숙사에

사신다고 했을 경우에도 꼭 알아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한달 내내 기숙사에 있지만은 않겠죠? 그리고 또 하나 공항에서 처음 내리게 되었을 때,

학교까지 택시를 타고 가면 돈이 너무 많이 듭니다. 약 50~60 달러 가까이 듭니다. 가난한 여름학기 유학생에게는 적은 돈이 아니죠? 먼저

버스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 버클리를 포함해서 버클리 주변의 여러 마을들을 합쳐서, AC Transit이라는 버스가 다닙니다 (참고로 다른 버스는 없습니다).

이 AC Transit은 굉장히 좋은 점이 있는데, 이는 버클리 여름 학기를 수강하면 AC Transit이 완전히 공짜라는 것입니다! 학교에

처음 가서 등록하고 학생증을 만들 때 공짜 버스 스티커를 받으실 수 있는데요, 꼭 받으셔서 편리하게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 버스들은

주로 15분에 한대나, 30분에 한대씩 다니고 있습니다. 그리고 밤이 되면 일찍 끊기는 노선들도 많이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BART라고, 버클리 주변을 다니는 지하철이 있습니다. 이 BART는 항상 유료인데요, 의외로 미국의 교통비가 비싼 편이기

때문에 약간은 비싸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가는 거리에 따라서 1~5달러 정보의 비용이 듭니다. 이 BART를 타고, SF 공항에서 학교까지

올 수 있습니다. 비용은 약 4달러 정도가 들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BART의 경우 늦은 시간까지도 있기 때문에 편리하고 좋습니다

(12시까지는 항상 있었습니다). 그리고 뉴욕의 지하철을 생각해서 처음에는 불안한 마음이 있지만은, 여기 BART는 그리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참고로 미국 어디를 가도 밤이 되면 항상 위험하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BART를 타고 샌프란시스코로도 가실 수가 있습니다

(AC Transit도 가능).

5. 비용 정보

비용은 그 곳에서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서 굉장히 달라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누구에게나 비슷하게 적용되는 비용과, 먹고 사는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비용을 각기 따라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버클리의 학교를 등록하교, 4학점 정도를 들으면, 등록금이 180만원 가까이 나가게 됩니다. 한 학점당 20~30만원 가까이

하고, 등록금으로 100만원 가까이 들게 됩니다.

그리고 미국 비행기 표는 70~130만원 정도 들게 됩니다. 가격의 차이가 심하네 나는데 이는, 성수기이냐 비성수기이냐에 따라서

20~30만원의 차이가 나게 되고요, 항공사에 따라서 30만원 정도의 차이가 나게 됩니다. 먼저 올해는 성수기를 잡는 시점은 7/1부터

였습니다. 따라서 6/30일 출발하는 비행기와 7/1 출발하는 비행기의 표 값은 20만원 차이가 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니 미리 계획하시고

준비하셔서 비성수기에 떠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그리고 비행기 표의 경우, 일찍 예약을 하실수록 좋습니다. 저는 약 한달 반전에 예약을 하는 바람에 저렴한 표를 구하지 못했지만,

적어도 3달 이전에 예약하신다면 좋은 가격에 표를 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미국에서 한달간 방 값은 30~ 100만원으로 잡으시면 되고요, 100만원을 잡으실 경우에는 좋은 기숙사에서 좋은 밥 먹고 살

때의 이야기입니다. 참고로 기숙사를 들어가게 되면, 미국인 친구들하고 만나서 밥 먹고 이야기할거라고 생각하시기 가시는데,

International Dorm. 에 배정 받게 되므로 그런 일은 일어나기 힘듭니다. 주로 한국 학생들이 버글 거리는 곳에서 생활 하시게 될

것 같습니다. 올해의 경우 반 이상이 한국 학생이었다고 합니다. 저도 한번 기숙사에 밥 먹으러 갔는데, 한국 학생이 엄청 많더군요. 물론

한국말로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식비의 경우 아끼면 20만원이면 될 것 같고요 (두 끼는 지어먹고, 점심 한끼를 사서 드신다면), 안 아끼시면

리미트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