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후기

2014.04.28 노동진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저는 U.C. Berkely 에  Summer Session 을 다녀온 물리학과 노동진이라고 합니다.

 

Berkeley는 공립 중에서는 미국에서 가장 알아주는 학교이고, Summer Session 커리큘럼에 대한 호평도 많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 곳으로 단기 유학을 갑니다. (저 말고도 같이 간 저희 학교 학생이 수십 명이나 더 있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른 분들이 상세하게 잘 적어주셨으므로, 제가 특히 유의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을 중심으로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①여권, 비자, 여행자 보험  

 

 Summer Session을 신청 후에 가장 먼저 준비해야 할 것이 바로 여권과 비자일 것입니다. 저는 외국 여행이 처음이었기 때문에, 학교에 있는 여행사에 맡겨서 모든 것을 처리하였습니다. 여권의 경우에는 여행사에 맡기더라도 따로 수수료가 없기 때문에, 여권을 처음 발급하시는 분들은 학교 여행사를 통해서 하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발급부터 배달까지 모든 것을 대행해 주기 때문입니다.

 비자도 마찬가지로 여행사를 통해서 했는데, 여기에는 대행 수수료가 수 만원(7~8만원) 들어갑니다. 스스로 준비하면 그 만큼의 돈을 아낄 수 있지만, 처음이라 감이 안 오시는 분들은 돈이 조금 더 들더라도 대행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비자 발급 같은 일은 여행사가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것이기 때문에 시키는 대로만 서류를 준비하면, 인터뷰 시에 문답 한 번 하지 않고, 비자 발급 되는 것이 허다합니다.  

  여행자 보험은 어디에서 하든 상관없지만, Berkeley의 경우에는 보험액이 얼마 이상이어야 한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에 Berkeley 홈페이지에 있는 Insurance 관련된 규정을 잘 읽어보시고 계약 하셔야 합니다. 보험을 해지 하려면 수수료가 꽤 많이 들고, 보험 드는 과정도 그리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이 일은 다른 것들이 해결되고 난 후 제일 늦게 하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만에 하나 Summer Session을 못 가게 될 경우에는 수수료를 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②과목 신청

 

Berkeley 홈페이지에 가셔서 과목 정보를 살펴본 후에 자신에게 적당한 과목을 고릅니다. Session 이 A ~ E 까지 있는데, 방학 중에 개설되어 우리가 들을 수 있는 Session은 C ~ E까지입니다. 자신에게 맞는 과목을 고르기 위해서는 유학을 가는 목적을 설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공지식을 기를 것이라면 자신이 들어보지 않은 전공을 선택하는 것이 좋겠지만, 이런 코스는 비추입니다. 왜냐하면 Berkeley Summer Session 자체가 외국 학생들을 유치하려는 의도가 많이 있고, 그러한 학생들을 고려해서 전공과목은 본 학기보다 상대적으로 쉽게 가르치기 때문입니다.

 

만약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다면 적은 학점을 듣는 것이 좋습니다. 학교 주변뿐만이 아니라 캘리포니아 내에서는 볼거리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강의를 느슨하게 들으면서, 여행도 다닐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의 목적은 영어공부와 외국학생과의 교류 였습니다. 그에 따라서 학점을 적게 들으면서(3학점) 외국학생과도 친해질 수 있고, 말도 많이 하게 되는 ‘연극의 소개(Introduction to Acting)’ 과목을 들었습니다. 화,수,목 2시간씩 수업을 하고, 이론은 아주 기본적인 것만 하면서 실습 위주로 이루어졌습니다. 미국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 사람들과 단기간에 친해졌고(수업 시간에 한 게임 덕분에 첫 시간에 수강생 20명 이름을 다 외웠습니다.) 하기 말에는 그 아이들이 열어주는 파티에도 몇 번 참석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수업 시간에는 주로 연극의 skill 과 관련된 게임을 하거나 간단한 연극을 실제로 하여서 굉장히 활동적인 시간들이 되었습니다.

 

③항공권  

 

 여권과 비자 다음으로 가장 먼저 해야 될 것이 항공권 구입입니다. 빨리 하는 만큼 저렴한 표를 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넷을 찾아보면 항공사별로 가격과 경유지 등을 잘 비교해 놓은 홈페이지가 많기 때문에 인터넷을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저는 Cathay Pacific(홍콩 항공사) 를 이용해서 홍콩을 경유해서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는데, 경유해서 간다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비싸더라도 많이 돌아가는 항공편은 구입하지 않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④기숙사 신청  

 

 버클리에는 기숙사가 두 개 있습니다. Residence Hall 과 International House(I-House) 가 그것입니다.   

 ◎Residence Hall   비교적 최근에 지어진 건물이라 깔끔한 편이고, 크기도 커서 주거하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밥이 맛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주로 동양계 학생들이 많이 살고 있으며 한국 학생들이 거의 절대적입니다. 3인실을 신청하면 비교적 저렴하게 지낼 수 있습니다. 유학생활이 편하고, 안락하길 원한다면 추천합니다.   

 ◎I-House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건물입니다. 건물 안에 위치한 Great Hall 은 최고의 만남의 장소입니다. 여전히 한국 학생들이 많이 있지만, 유럽과 동양인 학생 비율도 괜찮은 편입니다. 밥맛이 조금 떨어지는 편이며, 2인실이 가장 큰 방이라 Residence Hall에 비해 약간 비싼 편입니다. 여러 학생들과 친분을 맺고 교제하길 원한다면 추천합니다.   

 그 외에도 따로 방을 얻어서 들어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 방법의 장점은 주거비용이 획기적으로 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집을 구하기 위해서 따로 조사를 많이 해야 되고, 밥을 해먹어야 하며, roommate 외에는 인간관계를 넓히기가 쉽지 않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위에 말한 기숙사들은 버클리 홈페이지에 링크되어 있는 기숙사 홈페이지로 가서 각각 신청할 수 있습니다.  

 

⑤ 대학 생활 및 여행 정보  

 

 6주~8주 라는 시간이 길다면 길지만, 외국 여행이 흔치 않은 기회임을 생각할 때 굉장히 짧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만약 여러 곳을 여행 할 생각이라면, 1~2주 동안 적응을 하면서 사람을 사귀고 난 뒤에는 많은 곳을 돌아보면서 경험을 늘릴 수 있습니다. 버클리 주변에 가볼 만한 곳은

   *샌프란시스코 – Pier 39, 차이나타운, Rombard Street, 금문교, Alcatraz 감옥소                       – 학교에서 F번 버스를 타면 공짜로 갈 수 있습니다.

   *요세미티공원 – 폭포가 장관입니다. 8월에는 물이 마르기 때문에 꼭 8월 전에                         가시는 걸 추천합니다. *나파밸리 – 와인 축제가 열립니다.

   *LA – 디즈니랜드, 유니버셜 스튜디오, 식스 플래그 마운튼, 그리피스 천문대,                     게티 센터,  코리아 타운       – 좀 멀긴 하지만 미리 비행기(미국 국내선)를 끊으면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습니다.

   *라스베가스 – 여러 가지 쇼와, 그랜드 캐년을 볼 수 있습니다.

  *새크라멘토 – 아놀드 주지사가 있는 주청사 건물을 꽤 멋있습니다. 등이 있습니다.

I-House에서는 위에서 언급한 관광지에 대해서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는 패키지를 굉장히 많이 마련해 놓고 있으므로 그 패키지를 이용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운전면허가 없어서, 가기 힘들다든지, 단체가 아니면 싸게 다녀올 수 없는 곳에는 I-House 프로그램을 이용해보는 것도 괜찮습니다. 이런 지역 외에도 학교 내에서도 볼 만한 곳이 꽤 있습니다. 과학놀이공원, 수목원 그리고 가속기까지 있으니 학교에 대해서도 조사해보고 가시면 도움이 많이 될 것입니다.   

 

⑥ 유학 경비  

 

 저의 경우를 예로 들어 경비를 계산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수강료 : 등록비 + 수강비                       60만  +  75만(3학점) = 135만        

 항공료 : 100만         기숙사 : 180만        

 여행 및 기타 : 70만                                                      

 Total : 485만    

 

 학점을 더 들을 경우에는 한 학점당 25만원 정도가 더 들어갑니다. 비행기를 일찍 끊을 수록 항공료는 절약되며, 기숙사가 아니라 방을 잡아서 지낼 경우 숙식료가 좀 더 절약될 수 있습니다. 여행, 쇼핑, 생활의 정도에 따라서, ‘여행 및 기타’ 항목은 유연하게 적용됩니다. 학교에서 지원받는 돈은 300만원이므로, 자비로 약 100~200만원 정도를 부담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⑦ 마지막으로…  

 

 운전면허가 있으신 분은 출발 전에 꼭 국제면허를 신청하셔서 가시기 바랍니다. 사람들이랑 모여서 여행갈 때, 차를 렌트하면 굉장히 편리합니다. 그리고 캘리포니아를 타겟으로 한여행집을 하나 가지고 가시면 좋은 곳을 골라서 시간을 절약하면서 둘러 볼 수 있습니다. 준비 많이 하셔서 좋은 경험이 되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