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후기

2014.04.28 문영배 Summer Session
UC Berkeley 후기

 

1.준비 할 것들

 

  비자 및 여권

 

저 같은 경우는 미국 시민권이 있어서 비자를 받을 수 없었(?)습니다. 만약 미국에서 태어나셨거나 기타 여러 이유로 시민권이나 영주권이 있으신 분은 미리 여권을 재발급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재발급 받을 때는 자신의 구여권(어렸을 때 여권)과 출생확인서 그리고 자신의 성장과정(?)을 보여 줄 수 있는 사진들을 준비해서 미국 대사관에 가시면 됩니다. 신청하는데 대략 2~3시간 걸렸고 (은근히 사람이 많습니다) 여권은 집으로 택배 옵니다. 열흘정도 걸렸습니다.

  미국여권이 있으면 몇 가지 편리한 점이 있습니다. 우선 들을 수 있는 학점 수 제한이 없습니다. 그리고 미국 공항에서 내국인용 출구를 이용하기 때문에 좀 더 빨리 나 올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나가거나 들어올 때는 한국여권 이용하시면 됩니다. 이외에는 딱히 득 본 게 없었습니다. 오히려 저에 대한 영어 기대치가 높아져 주위 사람들을 실망 시켰습니다.  

 

  항공권

 

다들 아시겠지만 미리 구하면 대부분 쌉니다. 간혹 항공사에서 며칠 앞두고 안 팔린 표를 어청 싸게 파는 경우도 있지만 여름방학 같은 성수기에서는 기대할 수 없겠죠. 만약 내년 서머세션을 가 실 생각이 있고 한푼이라도 아끼려면 지금부터 들을 수업을 정하고(세션 C냐 D냐에 따라 수업 일정이 다르므로) 항공권을 예약하시야 합니다. 근데 세션 C의 경우 6.25 ~8.17, 세션 D의 경우 7.2 ~ 8.10인데 세션 C를 선택할 경우 기말 고사 일정과 겹칠 수 있기 때문에 날짜 잡기 힘듭니다. 따라서 최적의 빌드오더는 세션D의 수업을 선택하고 6월말에서 7월초 사이의 날짜에 항공권 예약하신 후 여유 있게 기말고사 보시고 돌아오는 비행기는 8월말로 해서 2주 정도 여행 다니는 일정이 되겠습니다.

 

   숙소

 

저는 친구의 꾀임에 넘어가 USCA라는 사설 기숙사업체(?)에서 숙소를 구했습니다. 일단 이곳은 정규 학교 기숙사 보다 꽤 쌉니다. 두 달 식사 제공 없이 약 800달러정도 했지만 workshift라는 노동을 해야 합니다. 자세한 정보는 google에서 USCA 검색하면 공식홈페이지 나옵니다. 일단 신청할 때 여러 숙소를 우선순위 매겨서 선택하는데 저는 무려 6순위의 아무 생각없이 지원한 Cloyne Court라는 곳에 당첨되었습니다. 이곳에 사시면 우선 히피인들의 자유분방함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너무 자유로워서 저희 학교 기숙사에서 매년 posb에 거론되는 몇몇 개념 줄 놓으신 분들의 만행정도는(휴게실에서 아주 시끄럽게 떠든다거나 술 먹고 괴성 따위를 지르는 행위)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당부컨데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은 절대 믿으시면 곤란합니다. 화장실은 공용인데 여러 명이 한번에 사용하는 구조가 아니라 욕조와 세면대, 변기가 한 세트로 한 층에 네 다섯개 정도 있습니다. 따라서 욕실에서의 프라이버시는 보장되지만 청소는 거의 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주말이 지나고 나면 만취하고 난 뒤의 여러 생리현상(?)들이 그대로 방치되어있고 가끔은 전혀 이해하지 못할 행동들(변기에 옷을 버린다거나)이 일어나기 때문에 마음을 단단히 먹고 가십시오. 이곳의 단 한 가지 장점은 수업 듣는 학교 건물과 가깝다는 것입니다.

 

2.학교생활

 

  수업

 

천문학을 들었고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오후 1시부터 3시까지였고 수업의 한 시간은 교수의 강의, 나머지 한 시간은 group discussion이었습니다. 이번에 새로 부임한 교수라 그런지 매우 열정적으로 재미있게 가르치려했던 점이 인상 깊었습니다. 출석은 minute paper라고 그날 수업한 것을 간략하게 요약해서 제출하는 것으로 대체했는데 단지 수업의 요약만이 아니라 궁금한 점을 물어보면 다음시간에 코멘트와 함께 친절하게 답해 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회화능력이 아주 부족한 지라 차마 수업시간 도중에 질문하지 못했던 것들을 이것을 통해 할 수 있어서 만족스러웠습니다. 학점 같은 경우는 중간고사 두 번, 기말고사, 네 번 정도의 숙제와 observation project로 평가 했고 절대 평가였습니다. 시험은 절대평가여서 그런지 쉽게 나오지만 서술형 문제가 많이 나오기 때문에 약간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숙제는 책에 있는 연습문제와 교수가 따로 만든 문제로 구성되어있고 한 번에 약 10문제 정도로 역시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observation project 같은 경우는 6가지 주제 중에서 자신이 맘에 드는 3가지 주제를 가지고 천체를 관측하는 것으로 개인 프로젝트입니다. 달의 크기를 제거나 시간에 따른 모양 변화, 일몰의 위치와 시간 변화, 천체사진 등 몇 가지는 10분 안에 해결 할 수 있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 여러 날에 걸쳐 관측해야 하므로 충분한 시간여유를 가지고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group discussion의 경우 교수가 그날 배운 내용에 대한 몇 가지 문제를 주고 그것을 조별로 푸는 것인데 따로 평가를 하지 않기 때문에 자유롭게 진행되었습니다. 서머세션 과목임에도 한국인은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30명 정도의 정원에 5~6명 정도 였습니다.

 

식사 기숙사를 선택하지 않았다면 학생식당(Cross Road)에서 식사하기 위해서는 meal plan이라는 일종의 선불point를 구매해야 합니다. 물론 일회 식사를 위해 현금으로 먹을 수도 있지만 상당히 비쌉니다. meal plan은 300달라 충전으로 330point를 얻을 수 있고 저녁 7.5, 점심 6.5 point 차감 됩니다.(아침은 안 먹어봐서 기억이 ;;;) 부풰식으로 우리나라의 VIPS와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이외에 캠퍼스 근처에 음식점이 많이 있습니다. Durant St.의 Gypsy(스파게티)나 Telegraph St.의 버클버클(한식)이 괜찮습니다. 대게 5~7달러 정도로 한 끼를 해결할 수 있고 양이 많은 편이므로 적당히 감안해서 주문하시기를. 그리고 식당이 셀프가 아닌 이상 약간의 팁 정도는 센스로 주시는 게 좋습니다. 제 친구의 경우 팁 안줬다고 밥 먹고 나오는 걸 잡아서 끝끝내 받아냈다고 하네요.  

 

3.여행

 

수업도 중요하지만 역시 서머세션의 백미는 여행이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켈리포니아 지역은 날씨가 매우 쾌청하고 선선하며 해도 8~9시 정도에 지므로 여행을 위한 최고의 조건입니다. 운전을 좋아 하시는 분은 꼭 한번 렌트카를 이용해 여행하길 권합니다. 우리나라에서 타기 어려운 외제차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직선으로 뻗어있는 도로를 마음껏 달릴 수 있습니다. 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 가는 길은 지도로 봐도 거의 직선으로 이루어져있어서 시속 100마일을 찍을 수 있는 최고의 코스입니다. 렌트카 예약은 잘 알려진 Herz나 Avis가 있지만 좀 더 저렴한 중소 브랜드가 여럿 있으니 조금만 찾아보시면 돈을 아낄 수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Dollar rent car라는 회사를 애용했는데 나름 규모있으면서도 다른 회사에 비해 저렴한 편입니다.

 

요세미티 공원 겨울 동안 쌓인 눈들이 녹으면서 폭포나 호수의 수량이 풍부해지는 봄이 가장 절정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일찍 가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굳이 일찍 가지 않아도 요세미티의 풍경은 그것 자체로 가치가 있기 때문에 꼭 한번 가시기를 추천 합니다. 또한 여름방학은 성수기라 숙소를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습니다. 공원 안에 캠핑장에서 자보는 것도 나름 경험이 됩니다. 텐트는 따로 필요 없습니다.

  라스베가스 비행기를 미리 예약하면 200달러 초반 근처로 왕복행 구할 수 있습니다. 미국 국내선의 경우 www.southwest.com 항공이 저렴합니다. 라스베가스에서는 4~5성급 호텔도 생각보다 저렴합니다. 피라미드 모양의 Luxor호텔이나 호텔 안으로 청룡열차가 다니는 뉴욕뉴욕 호텔에서 묵어 봤는데 한 사람당 30~40달러면 충분합니다.(침대두개, 4명 기준) 베가스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도박인데 호텔 내 카지노는 비싸고 거리에 있는 일반 카지노가 싼 편입니다. 신분증으로는 여권 정도가 유효하니 버클리 학생증 및 우리나라 주민등록증 가지고 들이밀다 창피당하는 일 없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