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UC Berkeley 후기

2014.04.28 유형규 Summer Session
1.  한국에서(가기 전) – 학교선정  

 

 Summer session을 가기로 결정했다면, 어느 학교로 갈 것인가를 정하는 것이 제일 처 음 할 일이겠죠. 저는 미국이라는 나라를 가보고 싶었고, 제가 화학과인 관계로 화학과에서 TOP인 UCB로 가보고 싶었습니다.

 

  – 여권, 비자, 항공권   

 

  학교가 정해지면 그 다음 해야할 일이 여권과 비자 신청입니다. 여권은 본래 주민등록 상의 지역 행정기관(시청,구청) 등에서 발급받을 수 있는데, 귀찮으니 교내 여행사에 맡기면 됩니다. 추가 비용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기왕 하는거 10년 짜리 복수여권이면 두고두고 쓸 수 있어 편리합니다. 비자는, UCB의 경우, 5학점 이하는 관광비자, 5학점 초과는 학생비자를 필요로 합니다. 그래서 수업 신청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비자를 달리 해야하므로 수강 과목을 정한 뒤에 비자를 신청합니다. 비자 또한 여행사에서 대리업무를 해주는데, 비용이 수만원 정도 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돈이 아깝다면, 직접 미국대사관에서 서류를 다운받아 신청해보는 것도 좋은데, 꼭 아는 사람의 조언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http://korean.seoul.usembassy.gov/downloadable_forms2.html). 만약, 한국이 관광비자 면제국이 된다면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네요. 학생비자의 경우에는 UCB에서 I-20를 발급해줘야 신청할 수 있는데, 매우 촉박하게 서류가 도착할 수 있습니다.    항공권의 경우에는 떠나기 전에만 구입하면 되는 것이지만, 6월말,7월초는 최고 성수기여서 자리가 모자라는 경우가 있고, 미리미리 구입하면 저렴한 티켓을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출국 일자가 잡히는 대로 얼른 구입하는게 좋습니다. 인터넷에서 ‘할인항공권’을 검색하면 저렴하게 구할 수 있는 사이트가 많이 소개됩니다.

 

    -수 업신청, 숙소   학교

 

학생이 UCB에서 선택할 수 있는 것은 session C,D,E 인데 주로 C,D에 해당하는 과목을 많이 듣습니다. Session C는 6월말부터 8주 코스이고, session D는 7월초부터 6주 코스입니다. 수업 신청은 UCB summer session 홈페이지에서 인터넷으로 할 수 있습니다(http://summer.berkeley.edu/mainsite/courses.html). 저는 Session C의 introduction to economics와 session D 의 golf를 수강했습니다. 수강 과목은 여름학기가 시작되고 일주일 동안 정정기간이 주어지기 때문에, 미국에 가서 변경을 할 수 있습니다. 수강료는 신용카드(visa, master)를 통해 지불합니다.  

 

  숙소는 크게, 학교 기숙사와 개인 아파트로 나뉠 수 있고, 아파트의 경우 가격이 저렴한 대신, 예약하기 위해서 혼자서 이것저것 알아봐야 하고, 폭넓은 인간관계를 맺기가 힘듭니다. 기숙사는 i-house와 residence hall이 있는데, 이전 참가자들이 적극적으로 residence hall을 추천하여서 저는 아무 생각없이 residence hall에 머물렀습니다. Residence hall이 i-house에 비해 비교우위에 설 수 있는 것은 식당이 전자가 훨씬 좋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기숙사 신청할 때에, 외국인과 사용하고 싶다고 적어내면, 3인 1실에 적어도 한 명은 한국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저는 저 포함 3명이 모두 한국인이었습니다.

 

  – 짐 꾸리기

 

간편하게 가려면, 옷만 있으면 되겠습니다. Berkeley와 Sanfrancisco는 햇볕이 매우 강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가을 날씨 정도의 기온을 나타내고 밤에는 꽤 쌀쌀합니다. San Francisco시내에서 7월에 파카입고 다니는 사람(감기에 걸린 것인지는 모르겠으나)을 본 적도 있을 정도니 너무 한여름 옷만 챙기지 말고, 얇은 긴 소매 옷과 10월 쯤에 입는 외투 정도도 챙기기 바랍니다. 그 밖에 저는 수강할 과목 책과 국제운전면허증을 가져갔습니다. 과목에 사용할 책을 친구 대학교 도서관에서 대여해서(우리 학교 도서관에는 없어서) 가지고 갔습니다. 국제운전면허증은 여행을 다닐 때 차를 렌트하기 위함입니다. 이 외에 미국에서 지불할 화폐를 환전해 가야하는데, 저는 50만원 정도만 환전하고 나머지는 신용카드를 가지고 가서 사용했습니다. 미국에서는 꼭 본인 명의의 카드를 사용해야지 부모님 카드를 가지고 가면 안됩니다.

 

2. 미국에서

 

  – 학교 찾아가기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학교까지 가는 방법은 BART를 타면 됩니다.  BART역에서 노선도를 보고 Berkeley down town 행선지의 열차를 타면 되는데, 공항에서 한 번에 가는 것은 없어서 갈아타야 합니다. 역에서 한 플랫폼에 여러 행선지의 열차가 번갈아가며 오니 주의해서 타기 바랍니다. 이것이 귀찮고, 일행이 여럿이라면 밴을 타도 됩니다. 저는 일행이 총 7명이 있어서 밴을 탔고 비용은 팁 포함100달러였습니다.

 

  – 수업  

 

 Introduction to Economics(Econ 1)와 Golf를 수강했습니다. Econ 1은 백 명이  넘는 학생이 대형 강의실에서 강의를 받았는데, 수업의 로드는 별로 세지 않은데, 시험을 볼 때, 서술식 문제를 영어로 답하는 것 때문에 시간이 조금 부족하다는 점 빼고는 어렵지 않습니다. 골프는 그냥 노는 기분으로 수강했고, 이전에 갔다온 사람이 보고서에서 추천한 것도 있었지만, 생각보다 만족스럽지는 않았습니다.

 

  – 수업 외

 

주중에는 버클리 주변을 돌아다니거나 체육관을 다녔고, 주말에는 주로 여행했습니다. 체육관은 10달러를 지불하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데, 웨이트 트레이닝, 러닝머신, 수영장 등을 갖추고 있어서 매우 좋습니다. 버클리에서는 주로 샌프란시스코를 자주 가게 되는데, 학생증을 제시하면 AC transit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학교 정문 앞에서 AC transit 버스 F번을 타면 샌프란시스코까지 갈 수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시내에서 Muni Pass를 구입하면 Muni bus, Muni Metro, 케이블카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서 매우 편리합니다. 1일권, 3일권, 7일권 등이 있는데, 해당 날짜를 복권 긁어내듯이 사용하는 것인데, 긁어내지 않고 대충 보여줘도 통과되기 때문에 3일권을 사서 계속 사용해도 됩니다(들키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교외로 멀리 여행할 때는 차를 요세미티를 갈 때에는 차를 렌트하였고, 라스베가스를 갈 때에는 국내선 비행기를 이용하였습니다. 차 렌트, 비행기 예약, 호텔 예약 등은 www.expedia.com에서 하면 저렴하고 편리합니다.

 

  – 그 밖의 TIP  

 

 Residence hall에 등록하면, 학생증을 이용하여 일주일에 지급되는 20point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1point = 1$). 월요일에 지급되어 일요일이 지나면 남은 포인트는 소멸되기 때문에 무조건 쓰도록 합시다. 교내 Golden Bear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숙사에 입사하면 첫 날에 파티를 하는데, 다들 잘 모르는 첫 날이 서로 인사하고 친해지기 좋으므로 무조건 나가도록 합시다. 그런데 영어 잘 안되고 부끄러워하는 동양인이 대부분이라 그런지 결국 대부분은 자기네 나라 사람들끼리 놀게 되더군요.   기숙사 내 세탁은 공용세탁기를 이용하는데, 세탁 1$, 건조 1.5$ 입니다. 오직 quarter 동전만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 동전이 한국 동전 100원과 정확히 일치하고, 그래서 100원을 넣었는데 quarter로 인식합니다. 그렇다고 이것을 악용하는 것은 자제해주시는 것이 좋겠죠.   한편, 제가 갔던 때에는 이대생들이 70여명 왔는데, 그들은 모두 session D를 수강했습니다. 남학생이라면 session D를 한 번 노려보는 것도 어떨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