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Mcgill University

2014.04.28 김미희 Summer Session

캐나다의 몬트리올에 있는 Mcgill University에 교과목을 수강하러 다녀왔다.

 

우리 과 과목 중 유기화학 2와 비슷한 내용을 가르치는 수업을 수강하였다. 나의 경우 입학지원을 늦게 시작하였기 떄문에 다른 친구들 처럼 우편으로 보내어 Admission 을 받는 것이 시기가 너무 늦어 Fax와 Mail을 이용하였다 . Fax와 Mail 을 이용하여 우편으로 보낼때 내야하는 비용없이 처리할 수 있어서 좋았고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아 편리하였다. Admission을 받는 과정 및 방법은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캐나다에서는 집을 한달동안 Sublet을 하였다. Sublet 은 일종의 세를 놓는 것으로 집주인 이 잠시 집을 단기간동안 비우는 경우 그 기간동안 세를 놓는 것을 말한다. 보통 집안 살림 과 함께 빌려주기 때문에 옷과 세면도구만 가지고 가면 한달동안 편하게 살 수 있어서 좋다. 나의 경우 5명이서 4 와 1/2 을 Sublet 하였슨데 방이 2개, 화장실이 2개, 부엌과 넉 넉한 거실이 있었으며 퀸사이즈, 더블베드가 있었다. 집 크기는 넉넉했고 학교에서 걸어 서 15분 거리였으며 가격은 한달에 30만원으로 살 수 있다.

 

Sublet을 구하기 위해 가장 좋은 곳이 http://www.mcgill.ca/classified/housing/ 이다. 맥길대학교에 적을 두고 있는 사람만이 글을 쓸 수 있어 세를 놓는 사람에 대한 신뢰 를 할 수 있다. 또한, 외국인에게 집을 구하게 되면 계약하는 과정 및 사는 동안 궁금한 것 모두를 영어로 해결해야 해서 새로운 경험이 되었다.  보통 방순방돌이를 구하는 글이 많지만 잘 읽어보면 그냥 집을 Rent 하는 경우도 있다. 메일을 통해서 가격 흥정을 하고 집에 대한 궁금점을 물어볼 수 있으며 사진을 보여주기 떄문에 집 상태에 대해서 알 수 있다. 집 결정이 나면 구두로 계약을 하고 캐나다에 직접 가서 돈을 주고 열쇠를 받으면 된다.

 

학교는 매우 고풍스러웠고 외국의 다른 대학교 처럼 몬트리올 시내 곳곳에 학교 건물이 있었다.  수업은 교수님이 매우 잘 가르치셨다. 수업에 사용하시는 PPT자료도 매우 성의 있었고 매 수업시간의 끝에 마술을 보여주시고 반응식을 할 때 마약이나 기타 우리 주변에 서 볼 수 있는 것을 예로 들면서 학생들의 관심과 흥미를 유도하셔서 학생들의 수업태도 과 좋으며 결석하는 학생이 거의 없는 듯 했다. NMR, IR, mass spectrum에 대해 우리학교에서 배우는 것보다 훨씬 더 자세하고 심도있 게 배울 수 있지만 반응식 부분은 얕게 배운다.

 

총 4주간의 수업에서 쪽지시험을 2번 보았 고 중간고사와 기말고사가 있는데 객관식과 주관식으로 시험이 이루어져 있다. 객관식의 경우 OMR 카드를 작성하고 주관식의 경우 채점할 때 조교의 주관이 전혀 들어갈 수 없는 답으로 이뤄진 깔끔한 문제였다. 인상적인 것은 시험을 볼 때 자기 주위의 사람들과 문제 가 달라서 컨닝의 여지가 전혀 없었고 조교님들도 엄격하게 시험감독을 하였다. 교수님의 학생들과 수업에 대한 열정이 매우 인상적이었고 존경할만한 교수님이셨다.

 

수업 시작전에 벤쿠버에서 여행을 했다.수업시작후에는 월~목요일까지 아침 8시반 수업 이라서 오후에 시간이 남아 주중에는 몬트리올 시내를 여행했고 주말에는 주변의 도시로 여행을 갔다. 주변의 도시로는 토론토, 오타와, 퀘벡시티가 있고 적당한 거리에 있어 주말 에 여행하기 딱 좋은 위치였다. 주말에 여행을 할 떄에는 http://www.hosteltimes.com/ 를 이용하여 유스호스텔을 예약하여 하룻밤씩 묶었는데 하룻밤 자는 비용이 2만원선으로 그다지 비싸지 않았다. 공부 외에도 다른 나라의 생활, 도시, 생각 등을 볼 수 있었고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어 좋았다.

 

Summer Session 하는 동안 매우 만족스러운 생활을 하였는데 다만 Mcgill 대학교의 행정 및 일처리가 매우매우 미숙하여 많은 고생을 하였다. 전반적으로 행정처리의 미숙한 점만 빼면 Mcgill 대학교도 매우 만족스러웠고 몬트리올 이라는 위치도 꽤나 마음에 들어 추억에 남는 여름방학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