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McGill University (Montreal, Canada)

2014.04.28 정선아 Summer Session
저는 Canada Montreal에 있는 McGill University에 다녀왔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McGill University는 매우 우수한 대학이라고 합니다. 특히 공대와 의대쪽이 유명한 대학입니다. 게다가 McGill University가 위치한 Montreal은 날씨도 매우 좋고, 문화 행사 및 축제도 다채로우며, 근처에 오타와, 퀘벡시티, 토론토 등 관광을 할 수 있는 곳도 있어 여러모로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1. 출국준비

 

출국 준비는 크게, 학교 수업 준비, 주거문제 해결, 비행기표 및 여권준비로 나누어보겠습니다.

 

– 학교수업 준비 Mcgill University의 홈페이지인 www.mcgill.ca에 들어가서 summer session을 들어가면 신청서 및 안내문이 올려져 있어 비교적 쉽게 지원할 수 있습니다. 지원서는 우편으로 보내는 것보다 팩스를 이용하는 편이 훨씬 빠르고 편리하다고 생각합니다. 항공 우편료도 들지 않으며, 지원서를 받은 바로 다음날에 기재한 이메일주소로 여러 안내 메일이 오게 됩니다. 우리 학교의 povis격인 minerva에 등록하면 수강신청 및 mcgill 계정의 이메일 주소도 생깁니다.

 

 수강 과목에 관한 정보는 summer session 안내 파일을 참고하면 과목명, 교수, 수업 시간대, 수업내용 등이 간략하게 나와 있습니다. 저는 ‘Topics in Organic Chemistry’를 수강하였는데 3학점짜리 과목으로서 수업료는 Canada Dollar로 대강 1475불정도였습니다. 수업료 고지서가 e-bill이라는 것을 통해서 날아오는데, 기한 내에 수업료를 지불하라는 메일이 오더라도, 직접 학교에 가서 James administration이라는 건물의 student account로 가서 지불하면 됩니다. 저는 가기 전에 지불을 해야 하는 걸로 알고 매우 걱정했었으나, 직접 가서 보니 여행자 수표로 아무 이자 없이 지불가능 하였습니다. 수업료는 직접 지불하는 것이 훨씬 더 안정하고 빠르니 이왕이면 수업 시작하기 전날쯤에 직접 지불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 주거문제 저는 선배들의 후기를 통해서 알아낸, 몬트리올 한인 커뮤니티인 www.hanca.com에서 서블렛을 하였습니다. 서블렛은 집을 빌려서 사용하는 것인데, 일종의 하숙 같은 것입니다. 저의 경우는 학교의 milton gate(정문 외에도 여러 학교 출입문이 있습니다.)에서 한 블록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한 달간 생활 하였습니다. 한 달에 550달러정도면 수도세, 전기세 등등을 따로 지불하지 않고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5월 말에서 6월 초쯤에 알아보면, 방학기간을 이용하여, McGill Universty에 유학하는 학생들이 방학을 이용하여 집에 돌아가는 틈을 타, 살던 집에 잠시 렌트를 주기 때문에 적당한 집을 찾을 수 있습니다.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도 있으니 학교 기숙사 등도 알아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 비행기표 및 여권

 

캐나다는 비자가 필요 없기 때문에 여권만 있으면 됩니다. 출입국 신고할 때 admission letter를 보여주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권에 받은 출입국 스탬프는 나중에 학교에 들어가 student id card를 만들 때 그 쪽에서 사본으로 보관을 합니다.(그래야 성적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비행기표는 에어캐나다를 이용하였습니다. Montreal은 직항이 없기 때문에 반드시 토론토나 벤쿠버를 경유해야 합니다. 그래서 항공료가 조금 비쌉니다. 미리미리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세금을 포함하여 200만원정도 들었던 것 같습니다.

 

외국은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처리가 더디고 뭔가 어리숙하다고나 할까요?! 수시로 메일을 보내거나 minerva에서 체크를 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가기 전부터 선배들이 ‘이러이러한 것들을 주의해라’며 들은 것이 많아서 사전에 준비를 하였더니, 특별히 불편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한 가지 있었다면, 출입국 스탬프 사본을 제출했는데도 불구하고 제출되어 있지 않다고 Minerva에 표시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이 경우 나중에 성적표를 pick-up 할 수 없으므로, 반드시 출국 전에 확인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2. 과목정보

 

앞에서 말했듯이 ‘Topics in Organic Chemistry’를 들었습니다. 수업은 오전 8시 35분에 시작하여 11시경에 마칩니다. 화학과 학생으로서 1학기 때 유기화학 1을 듣고 갔었지만, 유기화학2의 내용도 포함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모르는 내용도 많아서;;) 첫 부분에는 GC, NMR에 대해서 자세히 배우는데, 우리 학교에서보다 더욱 심층적으로 다루는 부분이 있어서 유기1에서 배운 내용이더라도 새로운 느낌이 듭니다.

 중간고사가 끝나면 여러 반응들을 배우게 되는데, 교수님이 수업시간에 연습 문제를 여러 가지 함께 풀어보시고, 우리 생활에 관계있는 화합물의 합성, 이용 및 역사(?) 등에서도 자세히 이야기해 주시기 때문에 별로 지루하지 않게 들을 수 있는 수업입니다. 게다가 매일 수업내용과 관련된 마술을 보여주시는데, 가끔 실패하시기도 하지만 교수님만의 magical chemical로 인해서 수업에 쏘옥 빠지게 만들어주신답니다! 또한 학생들의 질문에도 성실히 대답해주시고, 저처럼 천천히 더듬거리며 질문하는 학생들에게도 끝까지 기다리신 다음 통쾌하게 설명해 주십니다.

  수업도, 교수님도 정말 강추입니다! 주의할 것은 화학과 학생이 이 과목을 들을 때는 과를 화공과로 해야 합니다. 화학과 학생들은 반드시 같은 수업을 일주일에 2번씩 실험과 병행하며 들어야 합니다.

 

3. 대학생활

 

오전에 수업이 끝나면 비교적 자유 시간이 많습니다. 금,토,일에는 수업이 없기 때문에 여행을 다녀올 수도 있습니다. McGill대의 캠퍼스는 우리 학교와는 다른 분위기를 풍깁니다. 종합대라서 다양하기도 하고, 건축이 유럽풍을 띠고 있어 구석구석 아름답습니다. 넓은 잔디밭에는 책을 읽은 학생들, 수다를 떠는 학생들, 근처에서 소풍 온 유치원 아가들, 심지어는 태닝을 하는 학생들로 인해 매우 활기가 넘칩니다.

 그러나 역시 대학은 대학인지라, 혼자서 수업 듣고, 혼자서 공부하고, 혼자서 밥 먹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왕이면 친구와 함께 가세요. 대형 강의를 들으니 특별히 친해지는 친구를 만들기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저는 항상 제 옆에 앉은 여학생과 하루에 한 두번 말을 나누는 정도였다가 마지막 날은 시험공부를 함께 했다는…

  이곳 학생들을 잘 관찰해 보면, 쉬는 시간 짬짬히 간식거리를 가져와 먹습니다. 사과나 요구르트, 샐러리 등등… 한번 따라해 보셔도 좋으실 것 같습니다. 캠퍼스에 도서관도 많고, 사 먹을 데도 많습니다. 특히 중도의 지하에는 Tim Hortons(캐나다에만 있는 체인점입니다. 커피, 도너츠 등이 있는데 값도 저렴하고 매우 맛있습니다. 대부분의 캐나다 사람들은 팀호튼 컵을 들고 다닙니다)도 있고 작은 피자 및 샌드위치 등을 사먹을 수 있습니다.

 

4. 교통정보

 

– 몬트리올의 대중교통은 버스, 지하철 등이 있습니다. 저는 버스나 지하철을 별로 이용할 경우가 없었습니다. (학교가 5분 거리이기 때문에) 그러나 monthly pass를 이용하면 상당히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몬트리올의 다운타운은 은근히 작기 때문에 웬만한 경우에는 걸어서 해결 될때도 많습니다. 날씨도 좋을 땐 운동 삼아서 걸어 다니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 시외버스 시외버스를 이용하여 오타와나 퀘벡 시티 등을 다녀올 수 있습니다. 저는 오타와를 다녀 올 때 시외버스를 이용하였는데 왕복 50정도 들었던 것 같습니다. 시외버스는 지하철역 Berri Uquam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시외버스는 그냥 표를 구입하면 일정 기간 내에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좌석제가 아니기 때문에 버스 출발 전 20분 정도는 전에 와서 줄을 서 있으면 유리합니다. 가끔씩 원하는 시간의 버스를 놓쳐서 30분~1시간 정도 기다리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한 표를 사려는 줄이 길어서 시간이 좀 걸릴 때도 있다는 것을 염두해 두셔야 합니다.

 – 기차 센트럴 역에서는 기차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via rail이었던 것 같은데 매우 비쌉니다. 처음에 가격을 보고 매우 당황스러웠습니다. 하지만 비싼 만큼 1등급 좌석에서 호화롭게 여행하는 기회를 누릴 수는 있겠지요. 1등급밖에 없습니다. 시외버스를 이용할 것을 추천합니다.

 – 공항버스 몬트리올 공항에서 내려서 집까지 갈 때는 택시를 이용하였습니다. 35~40불정도 합니다. 반대로 돌아갈 때는 공항버스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공항버스를 이용하였습니다. 공항버스는 위에 시외버스 타는 곳과 동일합니다. 다만 터미널 번호만 다릅니다. 공항버스 이용료는 14불이었습니다. 짐이 많지 않다거나 혼자 일 때는 택시를 이용하는 것보다는 공항버스를 이용하는 것이 훨씬 저렴할 듯 합니다.

 

5. 여행 및 생활 정보

 

몬트리올은 문화 예술 공간이 많습니다. 다음은 몬트리올에서 즐길 수 있는 것들입니다.

 

– Old Montreal 몬트리올의 구 시가지입니다. 시청 등의 건물이 있고, 19세기의 프랑스 길을 걷고 있는 듯한 착각을 들게 합니다. 빠리의 노틀담의 성당과는 다른 매력을 지닌 노틀담의 성당이 있고, 마차에 차고 둘러보면서 관광을 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old port쪽에는 매우 경관도 좋고 볼거리도 많습니다. Garden전시장을 하고 있었는데, 매우 생소했던 걸로 기억납니다.

  – 재즈 페스티벌(~7월 첫 주) 예술의 광장에서 재즈 페스티벌을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없는 축제이기 때문에 굉장히 좋은 경험이 됩니다. 음악을 들을 수도 있고,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도 있으며, 먹거리도 많습니다.

  – 불꽃놀이(7월 한 달간 매주 수, 토요일) 밤 10시에 La Ronde라는 유원지에서 합니다. old port쪽에서 구경을 할 수 있습니다. 불꽃놀이가 끝나도 근처에 볼거리가 많습니다.

 -그 외 comedy festival, theater in park 등등이 있습니다. 저는 다른 곳을 특별히 여행할 기간은 잡지 않고, 주로 몬트리올에 있었습니다. 가까운 곳으로는 오타와와 퀘벡시티가 있습니다. 당일치기로 다녀왔는데, 그러기에는 약간 모자란 감도 있네요. 1박2일정도가 적당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