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Mcgill university (2005-11-30)

2014.04.18 이현승 Summer Session
안녕하세요~^^ 2005년 summer session 참가한 신소재공학과 이현승입니다.

제가 다녀온 학교는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에 위치한 Mcgill university입니다. 학교 이름이 익숙치 않은 분들이 많겠지만

알아보니 캐나다에서는 손꼽히는 유명한 대학이었습니다. 특히 의대와 화학과가 유명하다고 하더군요.ㅋ

미국 쪽 대학들은 학비가 매우 비싸다고 들었는데, 캐나다 학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해서 우선 캐나다 학교들을 알아보았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평소에 프랑스어에 관심이 많아서 프랑스 어학연수도 가고 싶어했었는데, 퀘벡주는 프랑스어 사용권이라 프랑스어를 많이 접하고 배울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로 퀘벡주에 있는 대학 중 영어로 강의를 진행하는 이 학교를 택하게 된 것입니다. 학교 역사도 꽤 오래되었고 캐나다

내에서 손가락에 꼽히는 좋은 학교입니다. 퀘벡주는 전체적으로 프랑스어 사용권이라 몬트리올을 벗어나면 영어를 전혀 구사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몬트리올 다운타운의 경우 영어와 프랑스어가 공용으로 사용되고, 실생활에서도 영어를 많이 사용해서 굳이 프랑스어를 몰라도 지장은 없을

듯 합니다. 다만 간판같은 것들이 모두 불어로 되어있다는 것과, 상점 같은 데서 프랑스어를 사용하면 더 잘해준다는 정도 ^^;

프랑스어 모르셔도 전혀 상관은 없지만, 저처럼 프랑스어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더 즐거운 경험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드네요~ 우선 학교를

정한 뒤 어드미션을 받았는데요, 2004년에 다녀오신 선배들의 후기를 참조하고, 직접 연락해서 여쭤보기도 해서 해결했습니다.

먼저, http://www.mcgill.ca/summer/ 홈페이지를 이용하고, 어드미션을 받은 후에는 Minerva에 접속하셔서 수강

신청을 해야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앞에 이진식 군의 글이나 2004년에 다녀오신 선배들 글을 참조하면 될 듯 하네요^^;

제가 수강한 과목은 3학점짜리 ‘Topic in Organic Chemistry’ 입니다. 처음엔 인문과목을 신청할까 했지만,

아무래도 영어도 아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게 아니니 전공과목을 듣는 게 더 쉽겠다 싶었고, 외국 대학에서 전공과목 수업을 들어보는 기회를

갖고 싶기도 했기에 이 과목을 선택했습니다. 저는 신소재공학과라서 그쪽 전공과목을 듣고 싶긴 했으나 이 학교엔 신소재공학과가 없어서요 다른 과

과목들 중에서 택해야 했습니다. 마침 직전 학기에 유기화학 개론을 듣고 유기화학에 관심을 갖게 된 터라 ‘Topic in Organic

Chemistry’를 신청했습니다. 내용은 유기화학 2의 내용 이었구요, 화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같은 과목에 실험까지 더해져서 4학점인 과목도

있었습니다. 제 경우엔 개론과목을 들어보긴 했으나 유기1, 유기2를 모두 안들은 상태에서 영어로 유기2를 듣는 게 그리 쉽지만은 않았는데요,

다행히 그곳에서 알게 된 학생이 지난해에 같은 과목을 들었다고 해서 여러모로 도움을 받았습니다. 교수님 강의는 굉장히 알차고 재미있었으며

영어발음도 clear해서 알아 듣는데는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 강의자료와 연습문제들, 이전 시험 소스까지 묶어진 책자를 교수님께서 직접

팔으셔서;; 그것을 구매해서 공부했습니다. 두 번의 퀴즈를 보구요, 숙제는 없고 시험은 객관식 약 30문제와 주관식 다섯 문제 내외로

출제하시는데, 우리학교 시험에 비해서 그렇게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열심히 공부하신다면 충분히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

경우는 유기화학을 처음 듣는 것이라 신경써서 공부했더니 중간은 매우 높은 점수를 받았고, 기말 기간에는 근처에 여행 다니느라 제대로 준비를

못하긴 했지만 평균정도는 나왔습니다^^;;;

캐나다의 경우엔 비자가 필요 없어서 미국보다는 절차가 훨씬 간편했습니다.

항공편은 학교에 있는 대아여행사에 원하는 사항을 자세히 얘기해서 부탁했구요, 직전까지 기다렸더니 원했던 저렴한 항공편에 빈 자리가 나서

다행히 그것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역시 최대한 빨리 알아보시고 미리 예매하시는 게 좋을 듯 하네요~. 참고로 몬트리올로 바로 가는

우리나라 항공편은 매우 비쌉니다^^; 저의 경우는 일본항공으로 밴쿠버 왕복, 에어캐나다로 몬트리올에 갔습니다.

숙소의 경우 역시 2004년 후기를 많이 보고 참조했는데요, 이곳은 기숙사가 있긴 하지만 가격이 비싼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http://www.hanca.com/에서 7월 1달동안 이용 가능한 sublet을 구했습니다. 여기엔 몬트리올에 거주하는 한국 사람들(주로

학생)이 잠시동안, 혹은 오랫동안 집을 비울 때 그 집을 저렴하게 내놓습니다. 7월의 경우 방학이라 많은 학생들이 한국에 들어오므로 일찍

준비하신다면 쉽게 살 곳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친구들(총 4명)과 같이 구한 것이라 방 두개인 아파트를 구했는데요, 덕분에 매우

저렴하게 숙소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혼자 알아보시는 분의 경우엔 잠시동안 룸메이트를 구하는 사람을 찾아보셔도 될 듯하네요, 그 외의

몬트리올 생활은 매우 재미있었습니다. 고풍스러운 모습과 현대적인 모습이 잘 어우러져 있는 도시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날씨는 그렇게 덥진 않았지만 중간에 며칠동안 정말 더운때가 있었습니다. 그곳 사람들 말로는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더군요; 보통은

선선한데 기상이변이라고^^;

몬트리올의 장점은 무엇보다도 문화의 도시라는 것입니다. 유명한 몬트리올 재즈 페스티벌을 비롯해 여러가지 축제가 끊이질 않고, 쇼핑센터도

모두 연결되어 있어 쇼핑하기도 좋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재즈를 매우 좋아해서, 이 몬트리올 재즈 페스티벌은 제가 이 학교를 선택하는데도 큰

영향을 미쳤는데요^^; 정말 많은 인파가 몰리는데도, 모든 사람들이 편하게 재즈를 즐길 수 있게 멋진 시설들을 갖추고 있어서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대부분이 시내 한복판 야외에서 무료로 진행된답니다~) 올림픽 공원과 식물원, 몬트리올 미술관, 성 요셉 대성당,

구몬트리올시가, 마리 렌 드 몽드 대성당(정말 예뻣어요;) 등등 볼거리도 많습니다. 수업을 착실히 따라가면서 몬트리올 다운타운만 꼼꼼히

둘러보기도 쉽지 않을 것입니다. 계획을 잘 짜서 알차게 둘러보고 오세요~

그리고 몬트리올에서 유난히 유명한 팀허튼스 커피도 많이 즐기세요~ 캐나다 동부쪽에선 스타벅스보다 더 인기 있는데요, 정말 달콤한

카푸치노가 너무 그립네요 ㅠㅠ 이곳에 가는 분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것은, 퀘벡시티 여행 입니다. 몬트리올에서는 대여섯 시간정도

걸린다고 하는데요~ 저는 allo stop이라는 carpool system을 이용해서 버스의 반 가격에 벤츠를 타고:$ 다녀왔답니다. 시간도

3시간밖에 안 걸리더라구요~ 주말에 다녀오기 정말 좋은 여행코스로 너무나도 아기자기하고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깨끗하고 예쁜 도시이며 사람들도

친절하고 모든게 완벽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캐나다 여행중 들렀던 수많은 도시들 중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곳에서는 돈을 아끼지 않고; 하고 싶은 것들도 다해보고

프랑스 요리도 즐겨봤답니다. 그 외에도 토론토, 오타와, 나이아가라, 밴쿠버, 빅토리아, 로키산맥 등을 다녀왔는데요, 정말 좋았습니다.

나이아가라는 휴일을 잘 맞추어 가시면 환상의 불꽃놀이도 감상하실 수 있고, 토론토나 밴쿠버 같은 큰 도시에서는 여름내 끊이지 않는 셰익스피어

연극제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무료 야외연극도 많으니 잘 찾아보세요~ 캐나다 수도인 오타와도 정말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모두 잘 준비하셔서

정말 값진 경험 되시길 바라구요~ 궁금하신 점 있으시면 e-mail로 물어보세요~ pourquoi@postech.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