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McGill university 후기

2014.04.28 정상화 Summer Session
1. 출국전 준비  

 

 맥길에 가기 위해서는 맥길 대학의 홈페이지를 잘 이용해야 합니다. 먼저 교과목 수강 신청자가 신청하는 기간에 신청 문서 파일을 작성하여 섬머세션 담당자에게 보내야 합니다. 이때 여권도 같이 복사하여, 팩스로 보냈습니다. 문서에 써야 할 내용이 상당히 많아보이지만, 사실 저희 같은 경우는 안 써도 될 항목들이 중간 중간에 많이 때문에 당황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이런 경우는 미리 가본 경험자분들께 여쭤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제대로 양식에 맞춰 제출하면, 곧 메일이 날아옵니다. 메일에 나온 ID와 pw로 맥길 홈페이지의 minerva에 접속해서 신청할 과목을 선택하면 됩니다. 이 때 해외 계좌를 이용해서 미리 등록금을 낼 수 있습니다. 나중에 도착해서 내면은 연체되어 50CD(Canada Dollar) 정도를 더 내야하더군요.

 수강 신청이 다 끝나면, 증명서를 들고 국제교류팀에 제출하면 일단 준비는 끝입니다. 비행기는 표는 되도록 빨리 예약하는게 좋습니다. 예약하는 동안에는 십 만원 단위로 뛰더군요. 또한, 방학이 가까워지면 몬트리올의 한국인 분들이 집을 내놓기 때문에 맥길의 한인 홈페이지나 아니면 네이버 쪽에서 검색해서 알아보셔도 됩니다.

 

2. 도착 후

 

몬트리올은 사실 영어 문화권이라기보다는 프랑스어 문화권이더군요. 하지만 맥길 대학 주변은 영어도 잘 통하고, 안 통해도 몸짓과 노력으로 극복이 가능합니다. 하면 됩니다. 여행자 기분으로 괜시리 말 걸어보고, 이상한 길로도 룰루랄라 걸어보세요. 한 달이 별로 안 길 것 같지만, 거기 있으면 굉장히 길더군요. 여러가지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맥길 주변이라고 해도 밤 11시가 넘어가면 좀 무섭습니다. 실제 당한건 아니지만 분위기가 좀 무섭기 때문에 새벽 시간에는 혼자 돌아다니지 마세요. 새벽 4시 정도에 세 명이서 몬트리올 시내를 횡단한 적은 있습니다만; 제가 있던 곳은 맥길 대학의 동문 너머의 주거지였습니다. 그 쪽에는 큰 슈퍼도 있고, 아시아 사람들 음식을(라면이나 냉면등) 파는 슈퍼도 있어서 먹는 거에는 별로 걱정이 없습니다.

 

단지 자취를 하려면 숙달된 요리 조교님을 데려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아니면 아점은 토스트, 저녁은 이상한 자취 요리의 코스를 30일 동안 반복하게 될 지도 모르거든요! – 돈은 매우 아낄 수 있습니다. 자취를 하려면 살게 될 곳에 주방이 있는지 확인하는 건 필수죠. 몬트리올은 프랑스풍 도시라고는 해도 사실 프랑스 풀코스를 외식으로 즐기기에는 좀 비쌉니다. 아주 간단한 코스 ( 빵, 스프, 샐러드, 스테이크, 디저트)를 내놓는 좀 유명한 프랑스 요리집이 세금 빼고 25CD 정도였습니다. 몬트리올에는 프랑스 요리 말고도 일본, 중국, 베트남, 타이 요리집이 많기 때문에 이쪽을 잘 알아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가이드의 음식점 소개는 별로 믿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구글에서 검색하면 몬트리올의 맛집 홈페이지가 있는데 그 쪽이 좀 더 믿을만 하더군요. 구글 맵과 병용하시면 좋습니다.

 

개인적인 취미로 오락실을 찾아봤습니다. 시내에 적당히 큰 오락실이 있는데 주로 체감형 슈팅이나 리듬 게임 위주로 게임이 갖춰져 있습니다. 슈팅 게임이나 격투 게임 쪽은 별로이니 참고하시길. 참고로 거기 기타 프릭스 재미있습니다. 멀티 플렉스 영화관도 있습니다. 불어 자막이 나오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하세요. 몬트리올에서는 세계적인 페스티벌이 여름에 자-안-뜩 열리기 때문에 몬트리올시 공식 홈페이지를 잘 살펴보시면 좋습니다. 저는 세계 재즈 페스티벌에 갔다왔고, 영화 페스티벌이 있길래 가서 여우비랑 제브라맨을 보고 왔습니다. 만화/애니메이션 관련된 축제도 있었습니다.

 

3. 여행

 

가이드 북을 사세요.

 

4. 수업

 

perception이라고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등에 대해 배웠습니다. 인간이 사물을 인지하는 경로 및 방법에 대해 배우는 학문이었습니다. 영어 듣기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경험했습니다. 게다가 저는 화학과 생명기피속이라 생명 쪽 단어가 부족해서 더욱 심했습니다. 교과목 수강자 분들은 되도록 자신이 아는 단어가 많이 나올 것 같은 과목을 신청하시길 추천합니다.

 

5. 귀국  

 

 집은 좋은 겁니다. 하지만 비행기 여행은 별로 좋지 않습니다. 10 시간 정도 비행기 안에서 가만히 있으려니 농담 조금 섞어서 죽는 줄 알았습니다. 덕분에 비행기 타고 멀리 나가보자라는 생각이 싹 가시더군요. 저와 같은 분들을 위한 몇 가지 조언입니다. 비행기 안에서 놀 것을 준비해 가세요. 책을 가져 갔는데, 중간에 불을 꺼서 책 읽기가 많이 힘들었습니다. 리딩 라이트 같은게 좋겠군요. PSP, NDSL 같은 휴대용 게임기도 좋습니다. 비행기에서 영화를 틀어주는데, 별로 재미가 없습니다. 재미가 없으면 잠이라도 오면 좋은데 한 4-5시간 자고 나면 잠도 안 옵니다. 신경 안정제 같은 수면 유도제가 필요한 순간입니다. 노트북은 충전해 가봤자, 이코노미 클래스는 자리도 좁고, 금방 배터리가 사라집니다. 별로 위안이 안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