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McGill Univ.

2014.04.28 조새벽 Summer Session

McGill University (Montreal, Canada) McGill Univ. 이번 섬머세션 프로그램을 통해 캐나다의 맥길대학에 다녀왔습니다. 원래 단기유학을 준비했으나, 준비가 조금 늦어 섬머세션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맥길 대학은 캐나다 동부 퀘벡주의 몬트리얼에 위치한 대학으로, 세계 대학순위 20위권에 들 만큼 경쟁력 있는 대학이고, 퀘벡시나 토론토, 나이아가라폭포 등의 관광지와도 가까운 지리적인 이점을 가지고 있어 지원하였습니다. 물론 비자발급이 필요없다는 점과, 선배들의 후기를 읽어보았을 때 준비가 비교적 간단하다는 점도 선택의 이유가 되었습니다.

 

1. 출국전 준비

 

맥길대학 홈페이지(http://mcgill.ca)에 들어가면 summer session 지원 양식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 양식과 주민등록등본, 여권사본을 팩스로 보내면 간단하게 지원할 수 있습니다. 부족하거나 요건에 미달하는 서류는 메일또는 전화로 연락이 오므로, 수시로 확인해주면 좋습니다. 등록이 확인되면 맥길대학의 povis에 해당하는 minerva에 등록하라는 메일이 오고, 거기에 등록하고 나면 수강신청을 할 수가 있습니다.

 

 수강신청후 수강신청 페이지를 인쇄하면, 대강의 실라부스와 과목 시작일, 종료일, 그리고 과목명과 교수가 명기되어 있으므로 학교에 제출하는 수강신청서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수강료는 학교에 직접 도착하여 지불 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3학점에 해당하는 과목을 들었고, 수강료는 약 1200CD정도로 나왔습니다. 그러나 납부 기간이 McGill mail로 오기 때문에, 이 기간 전에 도착하여 지불해야 penalty를 받지 않습니다. 이틀정도 늦을 경우 약 50CD가 추가됩니다. 여행자 수표로 지불 가능합니다.

 

주거할 장소를 정하는 것도 미리 해 두어야 합니다. 학교 주변에 집과 가구를 일정기간 대여해 주는 sublet을 이용하는 것이 싸고 편리합니다. 주변의 한국학생들이 여름학기기간동안 집을 비우는 경우가 많아 어렵지 않게 빌릴 수 있습니다. 몬트리얼이 크지 않은 도시이고, 지하철역간 간격이 매우 가깝기 때문에 학교까지 쉽게 통학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두명의 친구들과 함께 갔고, 한사람당 한화 33만원가량에 sublet을 빌릴 수 있었습니다.

 

 비행기표는 물론 빨리 예약하는것이 좋고, 되도록이면 성수기는 피하는것이 좋습니다만, 여름학기 기간이 기간인 만큼 그게 쉽지 않습니다. 비행기편이 인천에서 바로 몬트리얼로 가는것이 없고 벤쿠버에서 국내선으로 갈아타야 하기 때문에, 여기서 스탑오버(환승까지 며칠간 시간을 주는것)를 걸고 벤쿠버 주변이나 록키산맥관광을 하는것도 좋습니다. 이때 여행사를 이용한 관광을 한다면 숙소를 구하는데에는 문제가 없지만, 프로그램 시작일을 잘 맞추어서 가야 합니다. 저의 경우 록키관광 3박4일 프로그램의 전날 도착하여 하루를 묵고, 일정이 끝난뒤 하루 더 묵고 다음날 출발하였는데, 비행기 일정상 더 당기기는 힘들고 미룰경우 투숙비가 비싸기 때문에 손해입니다.

 

2. 도착해서

 

몬트리얼공항에서 학교까지는 택시 고정요금일 경우 40CD로 갈 수 있습니다. 택시는 몬트리얼에서 다시 공항으로 갈 때도 필요하므로 택시에 적혀있는 콜번호를 알아두는것이 좋습니다. 프랑스어를 많이 사용하나 당황하지 말고 영어로 대화하면 거의 알아듣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습니다. 수강료의 납부 방법은 McGill 대학에 등록할 때 주는 메일로 안내됩니다. James Admin. Building의 3층에서 지불하게 되며, 납부 후 2층으로 내려가면 학생증을 만들 수 있습니다. 학교 내에서 크게 쓸 일은 없지만, 학생할인이 되는곳이 많기 때문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같은 building에 학교건물과 주변 지도를 구할 수 있습니다. 건물 배치가 비교적 복잡하기 때문에 꼭 구해두도록 합니다.

 

3.주거

 

sublet에 살 경우 스스로 밥을 해먹어야 하기 때문에 수업 시작전에 주변에 많이 돌아다녀두는것도 좋습니다. 한인 마트뿐만 아니라 쌀과 과일을 살 수있는 아랍(?)마트도 있고, Provigo라는 대형 마트도 있습니다. 물가는 한국과 비슷하나, 한국에서 비싸게 사는 것들(육류나 빵류)을 싸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한달 생활비로 150CD 가량 들었고, 주변의 프랑스 음식점에 가거나 마트에서 군것질거리등을 사는데 100CD 가량 사용했습니다.

 

3. 수업

 

제가 수강한 수업은 심리학의 기초 과목인 perception이었습니다. 강의는 영어강의로, ppt를 이용한 수업이었고, 시험은 객관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교재는 goldstein의 perception and sensation이라는 책으로, 새책이 140CD, second-hand-one이 99CD로 무척 비쌉니다. 다행히도 저의 경우 sublet을 빌려준 학생이 McGill의 학생이었고, perception과목의 기수강생이었기 때문에 교재를 쉽게 구할 수는 있었습니다. 그러나 연습 문제가 교재의 출판사 홈페이지에 있고, ppt에 강의 내용이 잘 정리되어 있기 때문에 교재는 크게 필요 없습니다.

 

perception은 말그대로 인식에 대해 배우는 과목으로, 시각, 후각, 촉각, 미각이 자극되어 뇌까지 전해지는 과정과, 그 과정에서 정보의 변환과 전달을 현상학적으로 다루게 됩니다. 심리학이라기 보다는 기초 생물학에 더 가깝다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영어강의이기 때문에 많은 집중력과 인내력이 필요하나, 이러한 특징 때문에 비교적 편하게 강의를 들을 수 있습니다. 수업은 7월초~8월초까지, 오후 세시부터 두시간동안 주4회 진행되었습니다.

 

4. 여행

 

수업이 시작되기 전 캐나다 서부의 벤쿠버와 록키산맥을 관광하였고, 수업시작 후 몬트리얼과 퀘백시, 토론토, 나이아가라 폭포등을 관광하였습니다. 벤쿠버와 록키산맥은 여행사를 통해 여행상품을 구입하였고, 3박 4일동안 벤쿠버 시내와 Lake Louise, 록키 산맥등을 관광하였습니다. 약 500CD정도가 사용되었습니다. 여행 시즌일 경우 가격이 많이 내려가고, 학생할인도 가능합니다. 몬트리얼에서는 항구 근처의 구시가지나, 북미 최대 규모라는 카지노등이 있습니다.

 

맥길대학 근처의 Place de Arts 라는 지역에서는 연일 공연이 이어지는데, 제가 갔을 때에는 세계 재즈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었습니다.  매년 열린다고 하니 기간을 알아두고 가는게 좋겠습니다.

 

토론토와 나이아가라는 몬트리얼에서 버스터미널 (Bus Depot)에서 Coach Canada를 타고 다녀올 수 있습니다. 약 9시간가량 차를 타고 가면 토론토에 도착하는데, 여기서 다시 갈아타고 나이아가라 폭포에 갈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토론토에서 나이아가라까지 무료 카지노버스가 항시 운행했다고 하나, 요즘은 그 횟수가 줄었기 때문에 미리 알아보고 가면 돈을 많이 절약할 수 있습니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캐나다에서 일정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으로, 꼭 한번 가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퀘벡시 역시 몬트리얼 버스 터미널에서 Orleans express를 타고 다녀올 수 있습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로, 어퍼씨티, 로어씨티, 올드어퍼씨티로 구성되어 있고, 매우 좁기 때문에 걸어서 금새 다 구경할 수 있습니다. 옛날 도시인 만큼 건물들도 아기자기하고, 시장도 깔끔하고 이쁘게 정도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여행 비용은 900~1000CD 정도면 넉넉하게 다녀올 수 있습니다. 여행이 아니더라도 몬트리얼 주변에서 많은 공연과 불꽃놀이같은 행사가 있기 때문에 밤에도 즐겁게 보낼 수 있습니다.

 

5. 귀국

 

귀국전에 성적표가 나와서 pick up을 하면 좋겠지만, 1~2주일 가량이 필요하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신청하는 것이 적당합니다. 그러나 반드시 MInerva를 통해 transcript 요청에 hold가 걸려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맥길 메일을 통해 여권에 찍힌 출입국 스탬프 사본을 제출하라는 연락이 오는데, 캐나다에 입국하기 전까지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personal record에 hold가 찍히게 되고, 이걸 없애지 못하면 official transcript를 신청하지 못하게 됩니다.

  학교의 행정이 생각보다 느리기 때문에 학생증을 만들 때 출입국스탬프를 보여주고 hold를 삭제해줄 것을 직접 요청하는게 좋습니다. official transcript는 Minerva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왕 해외에 나가는거, 방에 있거나 게으름 피우지 말고 많이 돌아다니고 많이 보고온다면 정말 귀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