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McGill Univ. (2008-11-28)

2014.04.29 이루리 Summer Session
1. 출국 전 준비

 

– 여권, 비자 

  다른 나라에 입국할 때 꼭 필요한 여권, 만기일이 6개월 이하면 새로 발급받아 놓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저 같은 경우에는 만기일이 많이 남아 있어서 괜찮았습니다.   또한, 캐나다는 체류 기간이 6개월 미만일 경우 비자가 필요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자는 신경 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만, 캐나다 가는 김에 미국에 발도장이라도 찍고 오고 싶을 때에는 미리 미국 비자를 받아놓아야 합니다. 저는 여행사를 통해서 관광 비자를 발급받았으며, 18만원이 들었습니다. – 항공권   캐나다로 가는 항공편은 다른 나라에 비해 다양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 비싼감이 있습니다. 또, 몬트리올까지 직행이 없어 벤쿠버나 토론토를 거쳐서 가야하기 때문에 가격이 더욱 올라갑니다. 저는 3월 달에 예약했음에도 불구하고 160만원(인터넷을 통해 구매)이 들었습니다

 

. – 수강신청 

   학교홈페이지(http://www.mcgill.ca)에 접속하셔서 지원서를 받아 작성하시면 됩니다. 지원서 말고도 여권사본과 주민등록등본(영어) 등이 필요합니다(주민등록등본은 동사무소를 직접 방문해야 발급 가능합니다). 필요한 서류를 팩스로 학교 측에 보내면 됩니다. 지원서를 보냈으니 확인해달라는 메일을 보내면 더욱 빠르게 처리됩니다.   지원서가 등록이 되면 메일을 통해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려주게 됩니다. 우리학교 POVIS와 비슷한 시스템인 ‘Minerva’가 있는데, 이 홈페이지에서 수강신청이 가능합니다(저는 ‘Topics in Geometry’를 신청하였습니다). 수업료는 학교에 가서 직접 지불하였습니다.

 

– 주거문제 

  홈페이지(기억이 잘ㅠㅠ)를 통해서 구했으며, 크기는 2 1/2이었습니다. 4주 빌리는 데 C$600(수도, 전기, 식기 등 포함)을 지불하였고, 위치는 학교에서 도보 15분인 곳이었습니다.

 

2. 도착 후 

 

  먼저 수업료를 지불해야합니다. 늦게 지불할 경우, extra fee가 붙기 때문에 서두르는 것이 좋습니다. 또, 맥길 대학의 학생증을 발급받으면 여러모로 이득이 많이 됩니다. 특히 다른 도시로 갈 때 할인을 많이 받게 됩니다. 첫 발급은 무료입니다.

 

3. 수업 

 

  4주 동안 진행되는 수업이 별로 없어서 선택의 폭이 매우 좁았습니다. 그 중‘Topics in Geometry’를 수강하였는데, 일주일에 4번(월-목) 2시간 20분 동안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후에 이 과목은 교수님과의 상의 하에 수학과 전공과목인 ‘기하학 개론’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이 과목을 담당하는 분은 맥길 대학교의 정교수가 아닌 MIT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분이었습니다. 그래서 학생들의 수준에 맞게 쉽게 설명해주셨고, 덕분에 전공수업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어려움 없이 수강할 수 있었습니다. 강의 실러버스에 의하면 Euclidean geometry, isometries in the plane, symmetry groups of frieze and ornamental patterns, equidecomposability, non-Euclidean geometry 등이 강의내용에 포함됩니다. 하지만, 강의진도가 느린 관계로 이 중 일부만 수업을 하였습니다. Euclidean geometry의 경우 중고등학교 시절에 다루었던 내용들로 어려움 없이 따라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외의 내용들은 많이 생소하지만 교수님께 개인적으로 질문을 하면 친절하게 가르쳐주실 것 입니다.  

 

  이곳의 수업과 우리나라 수업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학생들의 참여도입니다. 수업시간 뿐만 아니라 쉬는 시간, 수업 후 시간에 많은 질문이 오갑니다. 이 때문에 수업진도가 느린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좀 더 깊은 이해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잘 어울릴 수 있다면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4. 여행 

 

  저는 7월 1일에 출국하여 8월 16일에 입국하였습니다. ‘스탑오버’를 통해 몬트리올로 향하기 전에 벤쿠버에서 이틀, 빅토리아에서 이틀을 여행하였습니다. 그 후 4주 동안은 몬트리올에 있으면서 그 곳을 구경하였으며, 주말을 이용하여 오타와와 퀘벡시티를 다녀왔습니다. 캐나다에서는 모두 자유여행을 하였으며, 가이드북에 의존하였습니다.   4주간의 섬머세션 기간이 끝난 후, 미국 뉴욕으로 향했습니다. 이 때 기차를 이용하였는데, 11시간이 소요됩니다(ㅠㅠ). 저와 제 친구는 스도쿠를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뉴욕에 가서 시내 구경 이틀, 여행사를 통해 패키지여행을 하여 워싱턴 DC, 보스톤, 나이아가라폭포를 엄청 대충(-_-) 여행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