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후기

[교과목수강자]2007 Berkeley Summer Session 참가 후기

2014.04.28 조영수 Summer Session
0. 버클리를 선택한 이유   처음에 버클리와 UCSD와 UCLA를 놓고 고민했었습니다. 버클리를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스탠포드와 경쟁하는 명문주립대라는점과 개설과목이 매우 다양하다는 점이었습니다. 특히 다양한 체육수업들을 선택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여름 날씨가 매우 시원하다는 장점도 더위를 많이 타는 저에게 너무 좋은 조건이었습니다.

 

1. 출국준비 

 

  (1) 수강신청     

 

www.berkeley.edu에서 써머세션을 찾아서 온라인으로 수강신청하면 됩니다. 결제는 신용카드로 합니다. 

 

  (2) 미국비자     

 

-저는 관광비자(B1,B2)를 신청했습니다. 버클리에서는 6학점이상이 되어야 Full-time으로 인정해주고 학생비자 발급에 필요한 I-21을 발급해줍니다. 시간이 걸리므로 만약 6학점 이상 수강할 계획이라면 수강신청을 빨리 해야 비자신청과 발급을 여유있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미국대사관홈페이지에서 비자인터뷰날짜를 신청하고(2번정도 수정가능) 서류를 준비하는데, 굳이 대행업체에 맡기지 않아도 됩니다. 영문으로 작성해야하는 양식들 작성하는데 큰 어려움 없을것이고, 요구하는 여러 서류들은 번역하지 않고 한글로 들고가도 상관없습니다. 인터뷰할 때 통역사들이 함께 있습니다. 저같은경우는 질문을 3개 받았는데, 통역사가 영사를 대신해서 한국어로 질문을 했었습니다. 전부 간단한 것이었고, 저도 한국어로 간단하게 대답하고 통과했습니다. 인터뷰하는데 1분도 안 걸렸던거 같습니다. 인터뷰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요구하는 서류를 꼼꼼히 갖추는 것 입니다.     

 

-관광비자로도 입국시에 관광을 목적으로 왔다고 잘 설명하면 입국하는데 아무문제 없습니다.     

 

-버클리에서도 써머세션 오리엔테이션하면서 비자 확인하긴 하지만 아무 상관없습니다. 자신의 학점수에 맞는 비자를 가지고 있으면 됩니다.   

 

  (3) 비행기예약     

 

-가능하면 성수기가 되기 전에 출국날짜를 잡으면 비행기값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6월출국하는 항공권들은 보통 4월이후에 많이 나옵니다. 당연히 직항보다 경유하는 편이 훨씬 쌉니다. 노스웨스트, 중화항공, 에바항공의 항공권이 싼편입니다.     

 

-학생비자를 가지고 있다면 학생용으로 매우 저렴한 항공권도 있습니다. 다만 수량이 적어서 신청하기 어렵다고 알고 있습니다. 항공권은 직접 시간을 들여서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저는 온라인투어에서 중화항공을 예약했습니다. 미국에 도착했을 때와, 한국에 돌아올 때 LA시내를 돌아보고 올 생각으로 인천-타이페이-LAX 경로로 예약했습니다. 가격은 기억에 83만원정도였던거 같습니다.     

 

-참고로 LA에서 오클랜드(버클리 바로 옆도시)까지 비행기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사의 경우 미리 인터넷으로 예약하면 편도에 50달러정도, 예약하지 않고 공항에서 바로 사면 120달러정도 합니다. 시간은 1시간 10분정도 걸립니다. 사람이 많아서 공항을 통과하는 시간이 오래걸릴 수 있으므로 공항에는 2시간정도 넉넉히 일찍 가는것을 추천합니다. 오클랜드 공항에서 버클리까지는 Bart를 타고 40분정도 걸렸던 것 같습니다. 오클랜드공항에서부터 버클리까지는 계속 Air-Bart(공항과 Bart역 사이에 셔틀버스)와 Bart를 타게 되므로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올 때는 그레이하운드(장거리버스)를 탔는데 8시간정도 걸렸습니다. 

 

   (4) 짐꾸리기      

 

 -일단 케리어(끌고다니는 짐가방)는 무조건 1개로 가져가시기 바랍니다. 대형1개가 중형2개보다 편합니다. 2개 가져갔다가 고생 많이 했습니다. -_-;       

 

-옷은 왠만하면 현지에서 더 싸고 질도 괜찮은 것들을 구할 수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ROSS(대형 마트 비슷함)에서 왠만한 생필품은 해결 했습니다. 있는것 가져가는건 상관없지만, 보통 일상생활에 입을 옷을 새로 사갈 필요는 없습니다.       

 

-학용품은 미국에서 훨씬 비쌉니다. 필요한만큼 미리 챙기세요. 노트북도 없으면 매우 불편합니다. 돼지코(110V 탭)와 랜선도 반드시 챙기세요.       

 

-신용카드를 반드시 하나정도 가져가시기를 추천합니다. 온라인으로 결제할 필요가 있을 때나 현금이 부족할 때 매우 유용합니다.       

 

-미국현지에 도착해서 숙소까지 이동수단을 미리 조사해갈것을 권합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계획이면(가장 추천) 인터넷을 이용해서 미리 노선과 시간을 확인하고 계획을 세워서 가시기 바랍니다. 저같은 경우 처음으로 해외에 갔었고, 가방까지 잃어버린 상황에 길도 몰라서 정신없었습니다. 

 

   (5) 공항에서 짐 잃어버렸을 때       

 

– 저는 한국에서 LA에 도착했을 때 짐가방 두 개중에 하나가 도착하지 않았는지, 누군가가 착각하고 가져갔는지, 계속 기다려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짐찾는곳 근처에 있는 공항 직원에게 가방을 잃어버렸다고 말하니, 항공사를 확인하고 분실신고서류를 작성한다음에 LA에서 머물 숙소주소와 전화번호를 가르쳐주니 하루뒤에 항공사에서 숙소로 배달해 주었습니다. 만에하나 저와같은 경험을 하게 될지도 모르니까 가능한한 짐이 나오는 곳에서 가까운 곳에서 기다렸다가 바로 픽업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2. 현지 교통체계 

 

  (1) 주요 교통수단     

 

-AC transit(시내버스 개념), Bear transit(학교셔틀버스), Bart(지하철), 택시도 있음     

 

-주로 버스(AC transit)과 지하철(Bart)를 이용합니다. 학교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버스(F노선)을 타면 1시간정도, Bart를 타면 30분정도 걸립니다.     

 

-학생증을 발급받으면 버스들은 무료로 탈 수 있습니다. 

 

  (2) 교통정보홈페이지     

 

-인터넷을 통해서 샌프란시스코 교통정보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버스와 지하철 정보를 모두 알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출발지와 목적지를 구글맵으로 찍어주고, 출발시간을 설정하면 최단시간, 최단거리, 최저요금으로 루트를 찾아줍니다. 갈아타야하는 정류장위치, 버스오는 시간, 갈아타는 곳까지 걸어서 걸리는 시간 등 유용한 정보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습니다.

  저는 주로 혼자 돌아다녀서, 샌프란시스코 여행계획을 짤 때 시간계획을 정확히 세울 수 있어서 정말 유용하게 이용했습니다. 지도와 버스시간을 간단하게 문서로 편집하고 프린트해서 들고 다니면서 봤습니다. 보통 시중에 나온 여행책자들은 지도가 틀린 부분이 매우 많습니다. 주요 관광지를 결정하는데만 참고하고, 이동계획은 꼭 인터넷을 이용하여 직접 짜는게 나중에 고생을 덜 수 있습니다. 랜트카를 타더라도 어디에서 좌회전, 우회전을 하는지 인터넷에서 뽑을 수 있습니다. 모르는곳을 처음 간다면 참고하면 매우 편리합니다. LA에도 비슷한게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보다는 조금 불편하지만 LA는 버스들이 워낙 배차시간이 길고 날씨가 덥기 때문에, 시간계획을 정말 잘 세워서 이동해야 합니다. 이용하면 반드시 보람을 느낄 것입니다. 

 

   (3) 무료 환승       

 

– 샌프란시스코에서 버스를 타게되면 4시간동안은 무료로 환승가능한 티켓을 줍니다. 처음에 1.25달러내고 그 이후에 티켓을 보여주면서 타기만 하면 4시간 동안 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습니다. 보통 오전, 오후에 한번씩만 내면 하루동안 버스비는 해결됩니다.

 

3. USCA에서 사는 것(클로인코트, 아파트)  

 

  -저는 USCA에서 방을 신청해서 살았습니다. 2달동안 버클리 기숙사비가 식사 포함해서 약 200만원정도 하는것에 비해, USCA는 식사제공없이(조리기구는 사용가능) 2달동안 약 90만원이면 혼자서 우리학교 기숙사 크기만한 방을 쓸 수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 만들어 자주 만들어 먹지는 않고, 주로 Residence Hall의 식당인 Crossroad에서 mealplan(300달러에 330포인트)를 끊어서 먹거나 학교주변에 많은 여러 식당에서 사먹었습니다. 기숙사에 살게되면 돈이 아까워서라도 음식이 질려도 어쩔수 없이 Crossroad를 이용하게 되는데, 그런부분에서는 나름 장점으로 느껴졌습니다.

 

   -세탁비용도 절약됩니다. Cloyne Court의 경우 드럼세탁기와 건조기가 각각 1회이용시 25센트였습니다. 기숙사의 경우 1회이용시 2달러정도 한다고 들었습니다. 

 

  -다양한 국가에서 온 학생들이 많습니다. 유럽쪽이나 아프리카, 중국, 일본, 한국 등 세계 여러곳에서 학생들이 옵니다. 단, 적극적인 자세가 없으면 친해지기 어렵습니다. 개인주의가 익숙해서인지 왠만하면 서로 간섭하지 않습니다. 

 

  -싼만큼 단점도 있습니다. 아파트는 매우 깔끔한 데 비해서, 제가살던 Cloyne Court는 오래되서(거의 100년 정도) 상당히 지저분하고, 이상한 냄새가 났었습니다. 샤워공간도 못쓸정도는 아니지만 조금 불편한 편이었습니다. 방에 개인전화도 없습니다. 

 

  -또한, 1주일에 2시간씩 workshift를 해야합니다. workshift란 공동생활공간에서 반드시 필요한 청소나 설거지, 분리수거따위의 일들을 분담한 것입니다. 시간을 채우고 매니져의 확인을 받지 않으면, 방을 뺄 때 보증금에서 벌금(시간당 12달러)으로 빠지게 됩니다. 저같은 경우, 아무도 말을 해주지 않아서 모르고 있다가, 마지막 1주일에 Central Office에서 하루에 4~5시간씩 서류정리를 도와주고 16시간을 채웠습니다. 보증금은 마지막에 방을 나갈 때 수표로 돌려받습니다. 은행에서 현금으로 바꿔야 합니다. 

 

  -궁금하거나 어려운 일이 있으면 반드시 메니져나 Office직원들에게 물어보면 대부분 해결이 됩니다. 직원들은 매우 친절한 편입니다.   -USCA에 방을 신청하려고 마음을 먹었다면, 최대한 빨리 컨택하는 편이 좋습니다. 가능하면 아파트로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Crossroad(학생식당), 체육관, 번화가가 가깝습니다. 이메일로 궁금한점을 물어보면 친절하게 답변이 옵니다.

 

4. 수업 

 

  -저는 이산수학, 골프, 헬쓰(General Conditioning)을 수강했습니다. 처음에 요가도 신청했었지만, 도저히 내용을 듣고 이해하는 것이 어려워서 짤랐습니다. 과목을 짜르면 환불이 되는데 수표로 발행해줍니다. 버클리 역 근처의 은행에가서 현금으로 바꿔달라고 하면 친절하게 바꿔줍니다. 

 

  -이산수학 : 내용이 어렵지 않아서 그런지 몰라도 수업듣는데 전혀 어려움 없습니다. 궁금하면 자유롭게 질문하는 분위기였습니다. 보통 1시간 수업후에 1시간 discussion(임의로 3,4명씩 조를 짜서 문제를 푸는것)을 합니다. 생각보다 미국이나 유럽쪽 학생들이 실력이 그렇게 좋은편이 아니기 때문에, 저희학교 학생들 수준이면 어렵지않게 좋은 학점을 받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골프 : 잘 알려진대로 한국계 미국인 교수님께서 가르치셨습니다. 한국인 학생들에게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고 나름대로 신경도 써 주십니다. PGA 시니어 회원이라고 들었는데, 실력도 상당하십니다. 수업은 초반에는 기본동작들을 배우고 중반이후에 플라스틱 공을 치면서 연습합니다. 근처에 Tilden Park에 있는 골프장에서 연습도 가능합니다. Club은 학생증이 있으면 무료로 대여 가능하지만, 공은 3달러에 30개입니다. 중반 이후에 공을 치는것보다 스윙연습을 많이 해서 약간 지루하기도 했었으나 전체적으로 봤을 때 괜찮은 강의입니다. 골프를 한번 배우고 싶다면 추천합니다. 이 강의에서 좋은 학점을 받는 지름길은 절대 결석이나 지각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시험이나 실기를 못해도 평소에 성실한 모습을 보여주면 좋은 학점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교수님께서도 평소에 ‘respect’를 강조 하십니다. 열심히 하시기 바랍니다. 

 

  -General Conditioning : 버클리에는 체육과목이 상당히 다양합니다. 그중에 헬쓰관련된 과목으로 G.C.를 들었습니다. 여자 교수님이 가르치시는데 상당히 체계적이고,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됩니다. 월,수요일에는 웨이트 트레이닝 위주, 화,목요일에는 유산소운동위주로 운동합니다. 자신이 운동 부족이라고 생각하거나, 몸관리 하는 방법이나 원리를 한번쯤 배우고 싶다면 꼭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전체적으로 개설과목이 상당히 다양하므로 끌리는 과목을 한,두개 찾는데 어려움이 없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전공위주로 선택하던지, 교양위주로 선택하던지 상관없이 체육수업을 한개정도는 들어볼 것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5. 관광 

 

  -여러가지 관광이 있지만, 가장 좋은것은 여럿이서 랜트카를 빌려서 다니는 것 같습니다. 

 

  -혼자 다니거나 랜트카를 빌릴만한 여건이 안된다면 I-house의 관광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홈페이지에서 일정을 미리 확인하고 계획을 잡아야 합니다

 

.   -현지 여행사를 통해서 패키지로 돌아보는 방법도 있습니다

 

.   -보통 한국에서 사가지고 가는 여행책자의 지도는 100% 정확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너무 맹신하시면 안됩니다. 저같은 경우 LA의 downtown의 주요 landmark를 찾는데도 틀린지도 때문에 더운날씨에 무지하게 걸어다녔습니다. 여행책자에서는 갈만한 곳을 정하는 정도만 참고하시고, 실제 지도는 구글맵을 적극 이용하시는걸 추천합니다.

 

6. 날씨 

 

  -버클리는 한 여름에도 기온이 섭씨20도 정도입니다. 제가 8주동안 있는동안 인터넷으로 기상정보를 계속 확인했는데 가장 높았던게 23도였습니다. 당연히 아침에는 조금 쌀쌀하고, 밤에는 추울수 있습니다. 추위를 많이 타신다면 대비를 하시는게 좋습니다. 

 

  -또한 버클리는 비도 거의 안옵니다. 제가 있는동안 딱 한번 안개같은 비가 아주 잠깐 왔는데, 비같지도 않았습니다. 공항에서 급하게 우산을 새걸 샀는데 포장도 안 뜯고 다시 가지고 돌아왔습니다.

 

7. 은행 

 

  -버클리대학 근처에 여러 은행들이 많습니다. 그중에서 눈에 띄는것이 시티은행이었는데, 한국에서 계좌를 만들면, 미국에서 인출할 수 있는지 확인하시고 이용하면 편할거라고 생각합니다. 유명한 현지 은행들은 대부분 학교 근처에 다 있습니다. 은행직원들이 매우 친절해서 왠만한 문제는 해결할 수 있지만, 가능하면 은행관련 전문용어들이나 회화를 간단하게 공부하고 가실것을 추천합니다.

 

8. 마치면서 

 

  -이번 써머세션을 통해서 정말 많은 경험을 했고, 나름대로 자신감도 얻을 수 있었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가 조금은 더 넓어졌다고 자부합니다. 1년이라도 빨리 갔다왔으면 더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생길정도였습니다. 가능한한 저학년때 빨리 다녀오시길 권합니다.  저는 정말로 영어회화의 중요성을 절감했습니다. 정말 착하고 좋은 외국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데, 회화가 능숙하지 못해서 친해지는데 정말 한계가 있었습니다. 그냥 학교생활하는데는 큰 불편함이 없지만 사람을 많이 사귀고 싶다면 회화를 많이 준비할것을 권합니다. 듣기가 정말 중요한데, 일단 무슨말을 하는지 정확히 못 알아들으면 뭐라고 말해야 할지 난감해져서 대화가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가능한한 쉬운말로 천천히 말해줄 것을 요청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대부분 영어를 능숙하게 알아듣거나 말하지 못하는 것 정도는 배려해주는 사람들입니다. 또한 무엇인가 물어보면 대부분 친절하게 도와주는 분위기입니다. 질문하는 것에 익숙해져야 현지에서 생활하는 것이 조금이라도 편해집니다. 말하는 것은 어려운 말이 아니더라도, 능숙한 미국식 억양이 아니더라도, 쉬운말들이 막힘없이 나오도록 하는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9. 관련 웹 사이트 모음. 

 

  (1) www.kgsa.net : 버클리 한인 대학원생 모임, 벼룩시장, 맛집 등 유용한 정보 많음 

 

  (2) www.actransit.org/maps/ : 샌프란시스코 대중교통 노선 및 시간표 확인가능 

 

  (3) www.metro.net : LA 대중교통 노선 및 시간표 확인가능 

 

  (4) caldining.berkeley.edu : mealplan 구입 가능 

 

  (5) www.usca.org : USCA 홈페이지 

 

  (6) www.tourcabin.com : 할인항공권 정보 확인